주식시장 교란의 주범은?

시중 실제금리를 대표하는 회사채 수익률이 최근 하향 안정세를 보여주고 있다. 10월8일 현재 회사채 수익률은 14.3%로 지난 8월 초의 연중최저치 14.8%를 하향 돌파했다. 이...

해외경제

노스웨스턴대학의 켈로그 경영대학원이 시사경제주간지 《비즈니스 위크》에 의해 미국 최고의 경영대학원으로 선정됐다. 《비즈니스 위크》가 유명 경영대학원을 대상으로 해마다 실시하는 조사...

메이저, ‘불 붙은 석탄’ 위에 서다

일찍이 영국의 극작가 버나드 쇼가 “검은 금을 캐는 자본주의의 노예, 그들의 주인에게 으레 반항하며 불만을 터뜨리는 족속”이라고 일컬었던 영국의 탄광노동자들이 총궐기하고 있다.지난...

해외경제

러시아자본주의 상징 맥도널드 폭탄 투척 수난모스크바 중심부에 잇는 맥도널드 햄버거는 러시아 자본주의의 상징으로 비쳐진다. 바로 이 상징성 때문에 러시아에 진출하나 맥도널드에 찬탄과...

미의회부터 구슬려라

두달도 채 남지 않은 대통령선거를 앞두고 치른 열흘 간의 국정감사에서 정부 정책이 심도있고 균형있게 검증되었으리라고 믿는 국민은 많지 않을 것이다. 같은 기간 미국의회는 두주일 남...

경제시각

엄청난 통일비용이 통일에 대한 기대를 가로막고 있다. 통일 비용을 제대로 알아야 하는 것은 이 때문이다.윤식 (산업연구원 북한연구실장)남북한 ‘공동지출’ 바람직 통일비용이라고 할 ...

실명제의 적, 환상과 오해

한 재벌총수는 돈의 속성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돈은 어둠과 밝음 속을 왔다갔다 한다. 이 돈의 속성을 거스르지 말아야 돈을 벌 수 있다. "그는 금융실명제(이하 실명제)가 되면...

경제시각

김시중 (대외경제정책연구원 연구위원) 기술 발전 등 국제 경쟁력 확보가 관건지난 몇 년 사이에 한국과 중국의 경제교류는 급속히 증가했다. 특히 한·중수교 이후 양국 간의 경제교류는...

북한 대외경제사업부 金正宇 부부장

남쪽에서 흔히 북한경제의 개혁파 주역이라고 부르는 대외경제사업부 김정우 부부장을 평양에서 만났다. 김일성 광장이 바라다보이는 대외경제사업부 청사를 찾아가니 사업부 서기장이 현관에서...

“개방은 대세, 거스를 수 없다”

세계의 경제질서는 근본적인 변화를 맞고 있다. 이제 이에 대응하는 우리의 자세에도 변화가 있어야 한다. 세계경제의 블록화 경향은 한국과 같은 신흥공업국에 힘겨운 도전이 될 것이다....

중남미 좌익 “혁명보다는 개혁”

중남미 좌익운동 전체를 놓고 보면 페루 게릴라투쟁은 예외적인 경우에 속한다. 대부분의 나라에서 좌익은 합법영역으로의 진출을 서두르면서 새로운 시대에의 적응을 모색하고 있다. 과테말...

금리인하 ‘배후’ 없었나

최근 7개의 은행이 일부 금리를 내림으로써 금리가 더욱 하향할 조짐이다. 지난 9월 18일 한일·신한·한미은행이 금리인하에 선수를 친 후 국민·조흥·상업·제일은행이 재빨리 이 대열...

심사 ‘정답’ 미리 알았나

지난 8월20일 제2 이동통신 사업자 발표 기자회견 때 송언종 체신부장관은 선경그룹에 대한 특혜 문제를 집중적으로 추궁당했다. 일반 국민에게 거의 알려지지 않았지만 특혜를 의심케 ...

88세 혁명가 등소평 ‘최후의 투쟁’ 나섰다

지난 8월22일로 중국의 최고지도자 등소평은 米壽(88세)가 되었다. 보통 사람이라면 웬만한 일에서는 손을 떼고 남은 생애를 조용히 정리해야 할 나이다. 그러나 중국의 이 老지도자...

‘공들인 시장’에 경제보복 날벼락

8월24일 한·중수교 공동성명 서명식이 텔레비전을 통해 생중계되고 있을 때, 대만진출업체인 (주)한국코트렐은 대만행 비자를 발급받는 문제로 골머리를 앓고 있었다. 대만이 한국과의 ...

빈약한 논리로 또 다른 양극화 만들 셈인가

“장기에는 우리 모두 죽는다... 만약 경제학자들이 폭풍우가 몰아치는 계절 한가운데서 폭풍우가 그치면 대양은 다시 잠잠해질 것이라고 말할 수 밖에 없다면 그들은 너무나 쉽고, 또 ...

한국, ‘FTA 주술’에 빠지다

‘나라 팔아먹을 제2의 친일파’ 대 ‘망국을 자초할 쇄국론자들’. 난무하는 수사만 놓고 보자면 구한말이 따로 없다.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을 둘러싼 최근의 논란 양상이 바로 ...

노대통령은 왜 ‘FTA 올인’ 택했나

한미 FTA가 졸속으로 추진되고 있다”라는 반대파의 공격에 대해 정부 관계자들은 “ 2~3년 전부터 차근차근 준비해왔다”라고 반박한다. 아닌 게 아니라 최근 발표된 미국측 자료를 ...

명성·힘 식지 않은 ‘경제 사령탑’

재정경제부는 명예로운 경제기획원과 함센 재무부를 합쳐 만든 재정경제원의 후신이다. 언뜻 보아도 막강 부처인데도, 재정경제원 출신 관료들은 재경부가 ‘이빨·손톱·발톱이 빠진 종이 호...

‘막말’ 버시바우 최후 노림수는?

알렉산더 버시바우 대사에게서는 ‘북구’의 이미지가 느껴진다. 러시아 대사를 오래했기 때문인지, 뭔가 수수께끼에 싸인 인물 같다. 그를 접한 서울 외교가의 평도 비슷하다. “웃거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