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놀자와 여기어때의 ‘5년 격돌’ 스토리

숙박 O2O(온·오프라인 연계) 시장을 양분하고 있는 야놀자와 여기어때. 두 회사의 분위기가 최근 심상치 않다. 지난 몇 년간 숙박 1, 2위 자리를 굳건히 지키며 크고 작은 다툼...

‘아오리라멘’ 前 점주 본사 고소…“승리 때문에 매출 급감”

이른바 ‘승리 라멘’으로 유명세를 탔던 아오리라멘의 전 점주들이 억대의 손해배상 소송을 냈다. 가수 승리(본명 이승현·29)가 얽힌 ‘버닝썬 사태’로 인한 불매 운동이 매출 폭락으...

이제 우리는 ‘디즈니 세계’에 살고 있다

올해 상반기 극장 관객이 사상 처음으로 1억 명을 돌파했다. 넷플릭스, 왓챠 등 온라인 스트리밍 서비스 확장으로 인한 ‘극장의 위기론’이 대두되는 게 무색한 수치다. 이 기간 극장...

[전남동부브리핑] 광양시장, 시책 실적 독려 ‘논란’

정현복 전남 광양시장이 공무원들에게 인사 반영을 무기로 시책 실적을 강요하는 발언을 해 뒷말이 나오고 있다. 정 시장은 최근 시청 공무원에게 광양시어린이보육재단 후원을 위한 1인 ...

회사 어려운데 류진 회장 100억대 돈 ‘펑펑’

풍산그룹 주요 계열사들의 실적이 동반 하락하면서 류진 회장의 고민도 깊어지고 있다. 풍산그룹은 류 회장 일가가 지주회사인 풍산홀딩스를 지배하고, 풍산홀딩스가 다시 (주)풍산을, (...

역대급 ‘인사 폭풍’에 숨죽인 금융권

올해 하반기 금융권에 대규모 ‘지각변동’이 일어날 전망이다. 신한금융과 우리금융, BNK금융그룹 등 주요 금융그룹 회장들의 임기 만료가 8월초부터 시작되면서 연임과 교체에 대한 다...

[Up&Down] 워런 버핏 / 타다

Up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 또다시 '통 큰 기부'‘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회장이 36억 달러(약 4조2180억원)어치의 주식을 5개 재단에 기부하기로 했다. 월스...

[충남브리핑] “2020 계룡세계군문화엑스포” 발로 뛰는 홍보활동 전개

계룡세계군문화엑스포 조직위원회는 5일 아산 탕정면에 자리한 삼성디스플레이를 찾아가 임직원 2만 여명을 대상으로 ‘2020 계룡세계군문화엑스포’의 관람객 유치와 홍보활동을 전개했다....

[담양브리핑] 최형식 군수 “현장 발로 뛰는 민선7기 만들 것”

최형식 전남 담양군수는 “앞으로도 초심을 잃지 않고 주민들과 끊임없이 소통하고 현장을 발로 뛰는 민선7기를 만들어가겠다”고 밝혔다. 최 군수는 1일 민선 7기 취임 1주년을 맞아 ...

‘웅진코웨이’ 되파는 웅진…도로 ‘코웨이’ 되나

웅진그룹이 웅진코웨이를 되사들인 지 석 달 만에 또 다시 토해내게 됐다. 재무리스크에 대한 선제 대응 차원에서다. 웅진그룹은 6월27일 보도자료를 내고 “웅진코웨이 매각을 결정했다...

공정위 비웃는 현대백화점 오너 일가의 ‘주(株)테크’

정교선 현대백화점그룹 부회장은 2018년 4월 계열사로부터 현대그린푸드 지분 7.8%를 넘겨받았다. 매입 주체는 현대쇼핑. 그룹 순환출자 고리의 핵심 역할을 해 온 회사였다. 하지...

신동주, 日롯데 이사선임 실패…“경영복귀 시도 계속할 것”

일본 롯데홀딩스 주주총회에서 신동빈 롯데 회장의 이사직 유지가 결정됐다. 반면 이사직을 되찾으려던 친형 신동주 전 롯데홀딩스 부회장의 시도는 실패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선 5년째 ...

[단독] 아이들 놀이터 ‘캐리’는 왜 소송에 휘말렸나

‘캐리언니’가 등장하는 유아용 콘텐츠로 최근 유명해진 회사 ‘캐리소프트’가 코스닥 상장을 앞두고 분쟁에 휩싸였다. 키즈카페 스타트업 ‘어웨이크플러스’는 지난해 10월 서울중앙지법에...

태양광으로 몸살 앓는 한반도

한반도가 태양광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태양광 발전시설이 우후죽순으로 늘어나는 가운데, 사업을 둘러싼 논란이 끊이지 않는다. 주변 훼손을 우려하는 인근 주민들의 반발이 여전히 거세...

[르포] “태양광 사업이 자연과 인간을 해치는 사업으로 변질됐다”

“장성호 수몰민의 한(恨)이 서린 곳이자 광주·전남인의 휴식처인 장성호는 어떤 개발논리로도 훼손될 수 없습니다.”한 업체가 전남 장성군 북하면 장성호에 수상태양광발전소를 건립하려는...

[오산 브리핑] ‘운암뜰 복합단지 조성사업’, 현대건설 등 3개 컨소시엄 신청

경기 오산시가 오산동 166번지 일대에 추진하는 '운암뜰 복합단지 조성사업 민간사업자 공모'에 현대건설 컨소시엄 등 3개 컨소시엄(24개 회사)이 사업계획서(민간사업자 지정 신청서...

델타, 한진칼 지분 매입…경영권 확보 탄력받는 조원태 회장

미국 델타항공이 한진칼 지분 매입에 나섰다. 델타 측은 국제 항공편의 서비스 강화를 위해서 내린 결정이라고 했다. 반면 업계에선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의 경영권 확보를 도와주려는 목...

미완의 두산, 논란의 CJ ‘닮은 듯 다른’ 4세 승계 속사정

창업주 4세들이 공정거래위원회가 발표한 기업집단의 ‘동일인’에 속속 이름을 올리고 있다. 동일인이란 현행 법률상 기업집단으로 분류된, 소위 ‘그룹’으로 지칭되는 기업의 총수를 의미...

효성그룹과 참여연대의 오랜 악연

효성 오너 일가가 각종 비리 혐의로 기나긴 영욕의 세월을 보내고 있다. 햇수로 올해 7년째다. 끝날 기미는 보이지 않는다. 기존 사건이 마무리될 만하면 기다렸다는 듯 새로운 악재가...

‘아름답게’ 퇴장했지만 2세 승계 문제 여전히 ‘족쇄’

풀무원은 1984년 풀무원효소식품이란 이름으로 설립됐다. 설립자는 원혜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부친인 원경선 풀무원농장 원장이다. 하지만 설립 초기 회사 경영은 순탄치 않았다. 현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