펀드 매지저 사장 1호 된 장인환씨

펀드 매니저의 인기가 상한가를 치고 있다. 억대 연봉을 받고 이적하는 것은 예삿일이고, 펀드 매니저 출신 사장까지 속출하고 있다. 그 중에서도 특히 눈길을 끄는 인물이 장인환씨(4...

인터넷 게릴라들의 성공 비결

한국에서 소프트웨어를 만들어 성공할 수 있을까? 지난해 국내 소프트웨어 업체 가운데 매출액 백억원이 넘은 곳은 한글과컴퓨터·핸디소프트·비트컴퓨터뿐이었다.국내 소비자 대부분은 소프트...

펄펄 끓는 인터넷 사업, ‘거품’도 부글부글

인터넷 사업이 폭발하고 있다. 이를 우주를 생성시킨 빅뱅에 비유해 비트 뱅(bit bang)이라고 부르는 사람도 있다. 하지만 폭발한 후 엄청난 속도로 팽창하다가도 폭발 에너지가 ...

치솟는 주가,가라앉는 개인 투자자

“주식 투자는 노름판과 같다.” 현대증권 김지민 선물금융공학부장이 한 말이다. 증권 전문가의 말치고는 불경스럽지 않은가? 이같은 지적에 대해 그는 당당하다. “노름과 달리 주식 투...

쿠폰에서 부적까지 … 천태만상 ‘공짜 마케팅’

‘공짜라면 양잿물도 마신다’는 속담이 있다. 그 유래는 19세기 구한말로 거슬러올라간다. 조선 땅을 장악할 야심을 키우던 일본 상인들은 조선인들에게 다양한 생활 필수품을 외상으로 ...

불 붙은 코스닥 시장, 투자자 ‘화상’ 입을라

코스닥 지수(96년 7월1일=100)는 지난 5월7일 천장(140.82)을 친 뒤 최근 120 포인트대에서 게걸음을 치지만, 코스닥 시장의 열기는 사그러들 줄 모른다. 지수 등락에...

[증권 전문가 3인 특별 좌담]“블루칩을 겨냥하라”

주식 바람이 뜨겁다. 정보력과 자금력이 달리는 개인 투자자들은 이럴 때일수록 정신 바짝 차려야 낭패를 면할 수 있다. 〈시사저널〉은 한국 증권업계에서 명성을 날리고 있는 이근모 상...

한국 경제의 미래를 ‘창업’하는 사람들

이동통신 단말기 생산 업체인 어필텔레콤 이가형 사장(40)이 이 분야 세계 최대 업체인 모토롤라 사로부터 연락을 받은 것은 지난 7월이었다. 모토롤라는 이사장에게 놀라운 제안을 했...

가전,정보통신 제품 소형화 큰 바람

는 94년 작고한 독일 사회학자 E.F. 슈마허가 73년에 쓴 책의 제목이다. 책의 요지는 규모가 클수록 경제성이 떨어지므로 ‘거대화는 곧 자멸하는 길’이라는 것이다. 이 말은 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