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도 큰 병 들기 전에 정기 검진이 필요하다

“제 인생 통틀어서 가장 제가 사랑하는 단어는 내시경으로 바뀌었습니다.” 한국의 전설적인 록그룹 ‘부활’의 리더인 김태원이 한 말이다. KBS 2TV에서 방송하는 프로그램 ‘남자의...

“죽지 않아도 될 사람이 병원에서 죽어 나온다”

일반인들은 병원을 안전한 곳이라고 생각한다. 정작 의료인들은 그렇지 않다고 말한다. 부지불식간에 벌어지는 의료 과오로 환자 안전이 위협받고 있다고 한다. 의외로 진료 과정에서 사망...

“알코올 중독, 대물림된다”

20년 전만 해도 국내 영화나 TV 드라마에서 흡연 장면은 단골 메뉴였다. 고민하는 주인공의 손에는 으레 담배가 들려 있었다. 심지어 병실에도 재떨이가 비치되어 있을 정도로 흡연에...

생체 나이를 측정하는 건강검진 및 노화도 검사

①호르몬 검사검사 방법│남성호르몬, 성장호르몬, 갑상선호르몬, DHEA-S, 멜라토닌 등목적│남성 갱년기 여부 확인과 심각성 측정치료법│호르몬 보충 요법, 생활 습관 개선 운동, ...

헬리코박터, 죽이거나 살리거나

내과 질환으로 동네 의원이나 대학병원을 찾는 환자 가운데 헬리코박터 균이 있는지 검사하거나 치료를 받는 이들이 있다. 검사 결과, 위에 헬리코박터 균(helicobacter pyl...

문답으로 알아본 헬리코박터의 진실

Q. 위질환은 없는데 헬리코박터가 있을 경우 치료해야 할까?A. 이 균이 있다고 꼭 치료할 필요는 없다. 특히 위암과 위염은 치료 효과에 대한 뚜렷한 증거가 없다. 환자가 치료를 ...

곰탕도 햄버거도 안 먹고 뭘 드시나

의사들도 편식한다. 특정 질환을 예방하기 위해 피하는 음식이 있다. 일반인은 몸에 좋다는 음식을 찾지만, 의사들은 건강에 좋지 않은 음식을 적게 먹는다. 의사들이 피하는 음식에는 ...

건강검진 잘 받으면 ‘건강 증진’

정기적으로 건강검진을 받고 별다른 이상이 없으면 건강하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많다. 또 해마다 건강검진을 받는데도 갑자기 큰 병에 걸려 고생하기도 한다. 그 이유 중에 하나는 건강검...

[1096호 부록 목차] 암은 멀리, 젊음은 가까이

PART 1 암, 극복할 수 있다06 위암11 대장암15 폐암21 간암26 유방암30 자궁경부암PART 2 현대인을 위한 젊음 유지법37 일반인이 할 수 있는 노화 예방법40 걸으...

[PART_1.암] 위암

위암이란 위에 있는 일부 세포가 정상 상태를 벗어나 제멋대로 분열하고 증식하는 것을 말한다. 위암의 약 95%를 차지하는 위선암(胃腺癌)은 위 점막에서 소화액을 분비하는 샘(腺)에...

[PART_1.암] 폐암

국내 폐암 환자는 해마다 증가해 중앙암등록본부 발표 자료에 따르면 2007년에 신규 폐암 환자가 1만7천8백46명 발생했다. 10만명당 발생률은 약 36명이었다. 이는 위, 갑상샘...

[PART_1.암] 간암

고등학생과 중학생 두 자녀를 둔 45세 김 아무개 과장은 10년 전 만성 B형 간염 보유자인 것을 알았지만, 과중한 업무와 1주일에 두세 차례 술자리를 계속 이어갔다. 만성 B형 ...

희소식 준비하는‘스마트 항암제’

한국인의 사망 원인 1위 질환은 암이다. 암 환자는 항암제 치료를 받는다. 수술 후 몸속 어딘가에 남아 있는 암세포를 없애기 위함이다. 수술이 여의치 않을 경우에도 항암제는 유일한...

중원의 인재 키운 큰 젖줄들

청주고 동문들은 요즘 기분이 좋다. 지난 6·2 지방선거에서 충북 지역 ‘빅 3’ 자리가 모두 청주고 출신들에게 돌아갔기 때문이다. 이시종 충북지사(39회), 이기용 교육감(36회...

죽음에 이르는 ‘소금 중독’

미국이 소금과의 전쟁을 선포했다. 미국 농무부는 지난 6월15일 식생활지침(DGA)을 발표하고 하루 최대 나트륨 섭취량을 2천3백㎎에서 1천5백㎎으로 줄일 것을 권고했다. 지난 2...

아직도 사라지지 않은 ‘노병’

열네 살짜리 쿠바 소년이 1940년 루스벨트 미국 대통령에게 편지를 보냈다. 10달러짜리 지폐 한 장을 선물하라는 내용이었다. 이유는 각하를 존경하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 소년이 ...

위염도 아닌데 속이 쓰리다고?

주부 김미정씨(43ㆍ가명)는 최근 병원을 찾아 윗배가 더부룩하다고 호소했다. 몇 년 전부터 간혹 나타나던 이 증상은 요즘에는 거의 매일 이어진다고 한다. 과식하거나 기름진 음식을 ...

“암세포만 공격하는 물질 개발하겠다”

지난 4월23일은 한국 항암제 개발에 이정표가 세워진 날이다. 국가나 소속 기관에 관계없이 능력 있는 과학자라면 참여할 수 있는 항암연구센터가 문을 열었다. 한국생명과학연구원 산하...

‘한국의 빌게이츠’ 꿈꾸는 ‘억순이’

지난해 건국대를 졸업한 김미지씨(24)는 희망을 먹고 산다. 그녀는 불우한 가정 환경 속에서도 좌절하지 않고 ‘한국의 빌게이츠’가 되겠다는 꿈을 키워왔다. 얼마 전에는 꿈에 그리던...

천대받는 민간요법 ‘의학 자원’ 맥 끊긴다

부산에 사는 김경자씨(55·가명)는 병원에서도 포기한 자궁 내막암을 민간요법으로 치유했다. 김씨는 “지난 5~6년 동안 20여 가지 약초를 달여서 물처럼 마셨더니 암세포가 거의 없...