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창조경제 지원조직 확대 개편한다

SK그룹이 창조경제 활성화를 위해 올 해부터 그룹 차원의 지원을 대폭 강화한다.SK는 12일 “벤처기업이 지속가능한 성장기반을 갖추고 본원적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그룹 차원의...

국민들의 반기업·반재벌 정서 심각한 수준

병신년(丙申年) 새해를 맞아 지난 한 해를 돌아보니, 유난히 대기업 오너와 그 일가들의 비리와 부도덕성이 많이 회자됐음을 알 수 있다. 특히 재벌 2·3세들의 부적절한 언행이 언론...

최태원 회장 내연녀 한남동 빌라, SK가 관리했다

SK그룹 최태원 회장의 내연녀 김 아무개씨가 한때 CJ그룹 이재현 회장이 소유했다는 의혹을 받은 한남동 고급빌라(약 70평 규모)에 약 2년간 월세(월 300만원)로 거주했던 사실...

최태원 내연녀, SK 해외법인과 거래한 이유 뒷말 무성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내연녀 김모씨가 지난 2010년 아파트를 거래하는 과정에서 부당이익을 챙겼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세무당국의 감시를 피하기 SK가 의도적으로 해외법인을 이...

다시 재계를 강타한 오너이혼 이슈..SK그룹 경영권 불확실성 확대

최태원 SK 회장의 이혼의사 편지로 재벌 총수일가 이혼이 그룹 지배구조 우려로까지 확대되며 논란이 확대되는 양상이다. 그동안 재벌 사이에서도 수많은 커플이 파경을 맞이해왔다. 대다...

올해 재계 핫키워드…‘사업구조개편’과 ‘M&A’

경기침체가 장기화되면서 재계는 올해 실용주의에 노선에 따라 돈이 되는 사업 위주로 사업을 재편하면서 미래 먹거리를 위한 인수·합병(M&A)에는 적극 나설 전망이다.지난해 삼성은 삼...

[신년사] 최태원 회장 "패기를 앞세운 실행력으로 당면한 경영위기를 극복"

SK그룹은 올해 패기를 앞세운 실행력으로 당면한 경영위기를 극복하고, 국가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기로 했다.4일 최태원 SK 회장은 “올해는 국내외 경영환경이 상당히 불투명할 것”이라...

2016년 한국 경제 대전망 20

부동산 값은 떨어질 가능성이 큽니다. 가계부채는 오름세를 유지하겠지만 소폭 증가하는데 그칠 듯합니다.원·달러 환율은 1200선을 위협받고 중국은 위안화 가치를 떨어뜨릴 겁니다. 종...

재벌 총수일가 다사다난 2015년...기업비리부터 혼외자 고백까지

2015년에도 재벌 총수 일가들은 각종 사건사고에 얽히며 여론의 질타를 받았다. 각종 기업범죄는 물론 도박으로 재판을 받은 경우도 있었다. 또 땅콩회항과 중앙대 사태 등을 통해 구...

재벌 주식 자산 100조원 넘어섰다...1위는 이건희 회장

국내 주식 부호 100명이 보유한 주식 가치가 100조원을 넘어섰다.31일 재벌닷컴에 따르면 올해 상장주식 부호 상위 100명의 보유 주식 평가액은 103조8294억원으로 나타났다...

[2016 과제와 전망] SK, 인수·합병으로 위기돌파 시도

올해 재계 마지막 뉴스는 최태원 SK회장이 장식했다. 최태원 회장은 최근 세계일보에 편지를 보내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과의 이혼의사를 밝히고 내연녀와 혼외자녀가 있음을 고백했다...

[마감시황] 국내 증시 약보합 마감...폐장 앞두고 박스권 유지

30일 국내 증시는 혼조 마감했다. 코스피는 내리고 코스닥은 올랐다.이날 코스피는 하락 마감했다. 코스피는 전 거래일 대비 0.25%(5.00포인트) 내린 1961.31에 장을 마...

재산분할 즉시 최태원 경영권 위협…이혼 가능성 ‘희박’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지난 29일 부인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과 그간의 결혼 생활을 공개하며 이혼에 대한 심경을 밝힌 가운데 이들 부부의 행보에 세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최태원 SK회장 "숨긴다고 해결될 일 아니란 생각 들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세계일보에 편지를 보내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과의 이혼의사를 밝혔다. 그는 해당 편지를 통해 혼외 자식의 존재를 공개하며 “노 관장과의 관계를 마무리하려...

최태원 회장 부인 노소영 관장과 이혼 결심 굳혀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부인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과의 결혼생활을 유지하기 어렵다는 심경을 털어놨다.29일 SK그룹에 따르면 최 회장은 최근 한 언론사에 A4용지 3장 분량의 ...

‘기대반 우려반’ 속 재계 신사업 진출

올해 최악의 실적부진을 겪은 재계가 미래 새로운 먹거리를 찾아 당면한 경영위기를 극복하겠다는 의지를 보이고 있다. 23일 재계에 따르면 연말 정기임원인사와 조직개편을 마무리한 주요...

[포토] SK그룹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120억원 기탁

22일 서울 중구 정동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서 이문석 SK사회공헌위원회 위원장(사진 왼쪽)이 허동수 사회복지공동모금회 회장에게 SK 이웃사랑 성금을 전달하고 있다.

[CEO 열전] 최태원, 30대 총수 등극...계속된 고초

1960년생인 최태원 SK회장은 아버지 최종현 SK그룹 회장이 별세한 직후인 1998년 9월 SK(주) 회장직에 올랐다. 만으로 37세에 불과했다.재계는 최 회장이 무난하게 경영권...

30그룹 올해 투자 57조원...전년비 26% 큰 폭 증가

국내 30대 그룹의 올해 투자규모는 57조3627억원으로 지난해보다 26.8%(12조1166억원)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30대그룹 중 16개사가 투자를 늘렸고, 13개사는 투자...

살아남은 CJ헬로비전·팬텍 구성원, 부서 통폐합 앞두고 좌불안석

인수합병으로 인한 조직 개편을 앞두고 CJ헬로비전과 팬텍 직원들이 노심초사 하고 있다. 일부 임원급들이 퇴사한데다 남아있는 직원들도 일단은 자리를 유지해 다행이라는 반응이지만 직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