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브리핑] 거제-통영-고성, 행정협의회 첫 정기회의

거제-통영-고성 행정협의회의 첫 정기회의가 1월 21일 오후 2시, 고성군청 중회의실에서 개최됐다. 이날 회의에는 협의회장인 백두현 고성군수, 변광용 거제시장, 강석주 통영시장을 ...

“김해신공항 재검토…가덕도가 대안” 부산·경남 총 공세

“문재인 대통령은 2017년 대선에서 24시간 운행 가능한 동남권 관문공항을 공약했고, 오거돈 부산시장은 가덕도 신공항을 공약으로 내세워 6ㆍ13지방선거에서 당선됐다. 전 정권 때...

[경남브리핑] 남해안권 문화·관광 발전사업 추진 박차

경남도가 남해안권 문화·관광 자원을 활용한 남해안 발전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한다. 경남도는 국토교통부가 지난해 '남해안 오션뷰 명소 20선', 남해안 통합관광브랜드 '남파랑' 선정...

[만사靑통①] “소통하던 대통령이 달라졌다”

“늘 갈등이 있기 마련이다. 그런 갈등을 겪으면서 사회가 성숙한 방향으로 나아갈 것이라고 믿는다. 지지도가 낮다면 정부가 희망을 주지 못하고 있다고 엄중하게 생각해야 한다. (중략...

[만사靑통④] “‘이건 나라냐’ 실망이 지지율 하락세 핵심”

더불어민주당은 2016년 총선, 2017년 대선, 2018년 지방선거를 모두 이겼다. 총선보다 대선을, 대선보다 지방선거를 크게 이겼다. 3연속 전국 선거 승리라는 ‘트리플 크라운...

[경남브리핑] 밀양시, ‘농산물 직거래’로 수입 개방 대처 모색

밀양시(시장 박일호)가 2018년도 농산물 직거래 판매실적이 10억 4491만 원으로 농가 소득에 크게 기여 했다고 1월 8일 밝혔다. 이는 2017년 판매실적 9억 3237만원 ...

지방 부동산 시장은 하락세가 아니라 아예 ‘빈사 상태’

정부의 고강도 부동산 규제와 광역교통망 개선방안 발표 등으로 널뛰던 서울 집값은 안정세에 접어들었지만, 지방은 하락세를 넘어 빈사 상태에 빠진 모습이다. 여기에 지역산업 침체가 맞...

‘김태우·신재민’이 ‘선거제 개혁’ 이슈 삼켰다

이슈가 이슈를 잡아먹는다. 여의도 정치권에서 흔한 일이다. 여야의 총성 없는 전쟁이 벌어지는 여의도에선 전선(戰線)이 끊임없이 변한다. 그 이슈는 정치 지형을 변화시키기도 한다. ...

‘대통령제’와 ‘다당제’는 서로 맞지 않다?

2018년 12월 자유한국당을 뺀 야 3당은 예산안 처리 과정에서 존재감을 과시하며 선거제도 개혁안 이슈화에 성공했다. 하지만 이에 대한 관심은 오래가지 않았다. 세밑 정국을 뜨겁...

“기해년 첫해 반갑다”…부‧울‧경 해맞이 명소 북적

기해년(己亥年)인 2019년 첫날 1일 부산‧울산‧경남지역 곳곳에서 시민과 관광객들이 몰려 첫 해돋이를 보며 희망찬 새해를 맞이했다. 영하권의 날씨 속에서도 부산 광안리해수욕장을 ...

손학규 “연동형비례대표제 도입, 내 정계복귀 후 가장 중요한 순간”

“오전에 군부대 방문해 사병들과 점심을 먹는데, 아직 복식(復食) 중이라 밥을 절반이나 남겼다. 평소라면 젊은 친구들 두 배로 담아 싹싹 비우고 왔을 텐데….” 9일간의 단식을 마...

[단독] 이호진 ‘황제 보석’ 논란 키운 법원·검찰의 직무유기

‘황제 보석(保釋)’ 논란을 일으킨 이호진 전 태광그룹 회장이 7년9개월 만에 구치소에 재수감됐지만, 법원과 검찰이 지금처럼 서로 책임을 떠넘기며 보석 조건의 이행 감독에 손 놓고...

[경남브리핑] 함안에서 아라가야의 신비가 벗겨진다

경남도는 가야문화권 중요 유적 발굴조사에서 아라가야의 고도인 함안군의 주요 가야 유적 두 곳에서 주목할 만한 발굴성과를 올렸다고 12월 18일 발굴현장설명회를 통해 밝혔다.경남도에...

[경남브리핑] 거제-통영-고성, 상생발전 위해 손잡다

거제-통영-고성 3개 지자체가 화합과 상생발전을 위한 협력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뜻을 모았다. 거제시·통영시·​고성군은 12월 17일 고성군청 중회의실에서 백두현 고성군수, 변광용 ...

[동영상] 손학규, 이정미 대표 "단식 이제 끝"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와 정의당 이정미 대표가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촉구하며 10일간 이어 온 단식 농성을 중단했다. 이 날 여야 5당의 선거제 개혁에 합의함에 따라 두 대표는...

“5억 드릴 테니, 2억5천 떼어주세요. 차관, 오케이?”

지난 12월8일 새벽 4시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짬짜미’를 통해 내년도 정부 예산안 469조원을 통과시켰다. 당초 여야가 정부 원안보다 5조2000...

[경남브리핑] 대통령-경남도지사-양산시장, ‘양산발전 견인’

김일권 양산시장이 12월13일 경남도청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의 ‘중소기업 스마트 제조혁신 전략보고회’에 참석해 국책사업과 연계한 대규모 사업들을 차질없이 진행해 나가겠다고 강조했...

‘뻐킹 이데올로기’를 향한 강력한 춤사위, 《스윙키즈》

빤한 이야기가 나쁜 게 아니다. 빤한 이야기를 빤하게 그리는 게 나쁠 뿐이다. 상업 오락영화의 미덕은 어쩌면 빤할 수 있는, 우리 안에 있는 보편적인 이야기를 빤하지 않게 그려내며...

[민주당 위기①] 추락하는 민주당에 날개는 있나

하인리히(Heinrich) 법칙이라는 게 있다. 대형 사고가 발생하기 전에 경미한 사고와 징후들이 존재한다는 이론이다. 1920년대 미국 보험사 직원이었던 하인리히가 주장한 내용이...

[경남브리핑] 하동군, 황금두꺼비로 천년 전설 잇는다

하동청년회의소(JCI)가 영·호남을 잇는 최초의 다리인 옛 섬진교 앞에 ‘천년의 기적 황금두꺼비’ 석상을 설치한다고 하동군이 13일 밝혔다. 이 조형물은 창립 50주년을 맞은 하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