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8년생 청년소방관의 인생 2막 “내가 정치를 택한 이유”

2019년 10월31일 밤 11시26분. 환자를 이송하던 중앙119구조본부 소방구조헬기가 독도 앞바다에 추락했다. 7명이 실종됐고 해양경찰청, 소방청 등이 참여하는 범정부현장수습지...

노장은 죽지 않는다…두산 베어스의 베테랑 활용법

‘유망주는 유망주일 뿐’이란 말이 예전엔 통용됐지만, 최근엔 유망주의 값이 소위 금값이다. 유망주를 얻기 위해 즉시전력감을 팔거나, 유망주의 자리를 마련해 주기 위해 기존의 베테랑...

묻지도 따지지도 않는 ‘인재 영입’ 막장 드라마

기업에서 핵심인재를 영입할 때 인사팀은 모든 수단을 동원해서 해당 인재의 역량과 성품을 정밀 검증한다. 영입 대상 인재가 과거 어떤 성과를 거두었고 조직에서의 대인관계는 어떠했는지...

[총선-광주·전남·전북] 민주, 안철수에 빼앗겼던 텃밭 탈환 가능할까

패스트트랙 국회가 막을 내리면서 사실상 20대 국회는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지고 있다. 역대 최악의 국회라는 오명을 뒤집어쓴 채. 이제 국민들은 새로운 국회, 새로운 정치를 기대하며...

풍성한 설 극장가 상차림, 뭘 봐야 풍족할까

설 연휴를 앞두고 극장가 차림표를 보다가 문득 든 생각. 극장가 명절 특수는 유효한가. 극장가 비수기와 성수기의 경계가 옅어지면서, 명절 대목도 사라졌다고 바라보는 시선이 적지 않...

경남FC의 동화는 왜 1년 만에 비극이 됐나?

2018년 프로축구 K리그1의 챔피언은 전북 현대였지만, 더 많은 포커스가 준우승팀 경남FC로 향했다. 2014년 2부 리그 강등이라는 아픔 뒤 경남은 당시 구단주였던 홍준표 전 ...

[한국의 연쇄살인범 그 후] 잔인하고 엽기적인 살인조직 지존파

전남 영광군 불갑면 금계리에 살던 김기환(26)은 불우한 어린 시절을 보냈다. 세 살 때 아버지가 사망한 후 극심한 가난에 시달렸다. 이런 환경에서도 우수한 성적을 유지했으나 중학...

[차세대리더-금융] 이용우…‘1000만 카뱅’ 이끄는 금융 베테랑

‘두 살’ 카카오뱅크는 ‘1000만 은행’이 됐다. 24시간 비(非)대면 금융거래 편의성을 높이며 국내 은행권의 메기 역할을 해 온 인터넷전문은행 카카오뱅크는 지난 7월 계좌 개설...

또 불거진 재벌가 3세 ‘일탈’에 국민은 ‘허탈’

재벌가 3세의 마약 혐의가 또 불거졌다. 이번엔 CJ가(家)다.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장남이자 가장 유력한 후계자인 이선호 CJ제일제당 부장이 미국에서 대량의 마약을 밀반입하다 ...

유럽에서 펄펄 나는 ‘손흥민 파트너’들

절실했던 유럽행을 만 27세에 이룬 황의조(프랑스 1부리그 지롱댕 보르도 소속)가 3경기 만에 드디어 데뷔골을 터트렸다. 유럽에 진출한 아시아 공격수의 첫번째 장애물인 ‘빠른 데뷔...

감독과 선수들의 소통이 프로야구판 뒤집었다

현재 10개팀으로 구성되어 있는 KBO리그에서 가장 막내로 리그에 참여한 팀은 2015년 첫발을 뗀 KT 위즈다. 신생팀의 한계를 극복하지 못하고 창단 후 3년은 예상대로 리그 최...

‘보이콧 재팬’ 파도, 극장가까지 휩쓸다

올해는 3·1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 되는 해다. 역사적으로 의미 있는 해지만 일본의 과거사 반성은 요원하다. 급기야 우리나라를 백색국가에서 제외하는 경제보복 조치를 내리...

북한 축구, 베일을 벗는다

7월17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의 AFC(아시아축구연맹) 본부에서 열린 2022 FIFA(국제축구연맹)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조 추첨식. 호주의 축구 영웅 팀 케이...

롯데 양상문·KIA 김기태 감독 전격 퇴진 뒷얘기

이제 올스타전이 끝나고 프로야구는 반환점을 돌았다. 이미 팀당 치른 경기 수는 절반이 훌쩍 넘어 가장 적은 경기를 끝낸 팀도 94경기니 팀당 50경기 이하로 남은 셈이다. 여러 가...

[밀양브리핑] 항일운동의 상징 밀양의열기념관, 역사교실로 각광

밀양 의열기념관을 찾는 방문객들이 꾸준히 늘고 있어 국민 교육의 장으로서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2018년 3월 개관한 의열기념관을 찾은 방문객은 지난 7월16일 기준 1만90...

수사 피해 비행기 탄 회장님들

비리 혐의로 수사 대상이 된 재벌 총수 일가의 행동 패턴은 크게 두 가지로 분류된다. 첫 번째는 휠체어에 타는 것이다. 건강상 이유를 내세워 국민과 재판부로부터 동정표를 얻기 위함...

“유해진의 톡톡 튀는 매력은 귀 끝에서 나온다”

2003년 영화 《실미도》가 사상 처음으로 1000만 관객을 돌파한 이래 《아바타》, 《명량》 등 해마다 몇 편의 영화가 1000만 명에 이르는 관객을 동원하며 기록을 갱신했다. ...

"비사회적이고 왕따를 자처하는 '백범' 맘에 들어요"

MBC 《검법남녀》는 이른바 ‘비주얼 스타’ 혹은 ‘톱스타’ 없이 성공한 드라마다. 탄탄한 대본을 기반으로 톡톡 튀는 연출과 편집으로 색다른 드라마를 만들어냈다. 그 결과 MBC의...

‘월드클래스’ 손흥민, 몸값 오를 일만 남았다

유럽에서의 첫 트로피를 들어올리려 했던 손흥민의 꿈은 아쉽게 무산됐다. 세계가 주목하는 월드클래스 공격수로 확실히 도약한 그는 축구 커리어의 가장 높은 곳에 올라섰지만 이제 출발일...

‘KIA의 반등’이 못내 불안한 양상문 감독

한국 프로야구에는 오래된 설(說)이 하나 있다. 엘·롯·기가 잘해야 프로야구 전체 흥행이 살아난다는 얘기다. 여기서’ 엘’은 LG 트윈스, ‘롯’은 롯데 자이언츠, ‘기’는 K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