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화재…시한폭탄 같은 원자력연구원 사건 사고들

또 화재가 발생했다. 올해만 벌써 두 번째다. 원자로가 있고 다량의 방사성폐기물이 보관된 한국원자력연구원에서 말이다. 인근에는 대규모 아파트 단지도 있어 자칫 대형사고로 이어질 수...

“‘오늘습관’ 생리대에서 라돈 나왔다”

'오늘습관' 생리대에서 라돈이 검출됐다는 최근 언론 보도에 대해 해당 업체 측은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의 실험 결과서를 공개하며 방사성 물질이 검출되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그러나 연...

생리대에서 ‘핵실험’ 방사성 물질이 검출됐다?

친환경을 내세워 사회관계망(SNS)을 중심으로 인기를 끈 '오늘습관' 생리대에서 라돈이 검출됐다는 보도가 나왔다. 이에 대해 해당 업체는 방사성 물질 검출 시험 결과서를 공개하며 ...

日 수산물 방사능 공포…다시 우리 식탁 점령할까

2011년 사상 최악의 원전사고가 일어났던 일본 후쿠시마 지역의 수산물이 다시 우리 식탁에 오를 가능성이 높아졌다. 세계무역기구(WTO)가 중재한 수입금지 분쟁에서 한국이 일본에 ...

후쿠시마 피폭 언론인의 77개월 후

편집자주​ 많은 청춘들이 언론인의 길을 꿈꾼다. 하지만 현실은 녹록지 않다. ‘기레기’라는 신조어가 나돌 정도로 저널리즘이 위기를 맞고 있다. 그럼에도 이들이 험난한 길을 택한 이...

식약처, 봄철 수산물 안전관리 강화

식품의약품안전처는 4월말까지 유통·판매단계와 주산지 생산단계 수거·검사를 강화한다고 15일 밝혔다. 봄철에 주로 생산되는 도다리, 주꾸미 등 국민 다소비 수산물이 안전하게 유통되도...

[르포] “방사선량 줄었지만 어떤 후유증 나타날지…”

2011년 3월11일, 동일본 대지진이 후쿠시마(福島)·미야기(宮城)현을 강타했다. 진도 9. 지진이 잦은 일본에서도 1000년에 한 번 발생한다는 강진이었다. 지진이 동반한 쓰나...

“일본 언론이 방사능 불안 키웠다”

2011년 3월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에서 방사능이 유출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2년이 훨씬 지난 지금까지 방사능 오염 식품에 대한 불안감은 여전해 일본산 수산물은 물론 국내산 생선에...

우리 아이들이 방사능에 노출돼 있다

“세슘이나 요오드 같은 단어도 몰랐죠. Bq/㎏ 같은 단위도 처음 들었어요. 그런데 이제는 알 수밖에 없어요.” 요즘 학부모들은 눈에 보이지 않는 존재가 가져다주는 공포에 잔뜩 불...

후쿠시마 재앙에 미국이 떤다

“한마디로 완벽한 재앙이다.” 미국 환경 전문가인 산타모니카 대학 윌리엄 셀비 교수는 일본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누출 사태를 이렇게 평가했다. 그는 “미국까지 흘러오는 방사능 잔여...

‘후쿠시마 괴담’에 어부들 시름 깊어

일본 최대의 어시장인 도쿄(東京) 도 직영 ‘쓰키지 시장’은 하루 거래 금액으로 따져 세계 1위를 자랑한다. 시장의 아침이 이른 것은 전 세계 공통이지만, 이곳 츠키지는 새벽 3시...

후쿠시마 ‘방사능 공포’ 한국 식탁 덮치다

일본 후쿠시마발 방사능 공포가 걷잡을 수 없이 번져나가고 있다. 최근 일본 후쿠시마 제1원전의 고농도 방사능 오염수가 바다로 새어나갔다는 사실이 뒤늦게 밝혀지면서 일본산 수산물에 ...

‘방사능 식품’이 밥상 습격한다

2011년 3월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고가 발생했다. 두 해가 지났지만 방사능 오염물질에 대한 불안감은 해소되지 않고 있다. 토양에 쌓인 방사능 물질을 제염(除染)한 물이 태평양에...

“방사능 오염보다 일자리가 더 큰 문제”

지난 1월21일 도착한 일본 센다이 공항은 포근했다. 후쿠시마가 고향인 사토 씨가 반갑게 맞아주었다. 유달리 큰 차를 가지고 나온 이유를 묻자 “눈이 많이 내려 이곳저곳을 달리려면...

고삐 풀린 방사능, 공포의 진실은 무엇인가

일본발 방사능 공포가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국내에서도 방사성 물질인 크세논과 세슘, 요오드 등이 검출되면서 불안감은 점차 커져가는 실정이다. 방사...

일본 사회 파고든 ‘3불 쓰나미’

데이비드 린치 감독의 영화 에서 주인공 존 메릭은 “인간은 이해하지 못하는 것에 대해 공포감을 느낀다”라고 했다. 지금 일본의 상황이 이와 같다. 동일본 대지진으로 인한 후쿠시마 ...

그래도 ‘찬반’의 골은 깊다

일본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의 원전 방사능 유출 상황이 점점 더 심각해지고 있다. 국내에도 비상이 걸렸다. 일본에서 최악의 상황이 발생할 경우 우리에게도 방사능 피해의 영향이 미치는...

핵 쓰레기장 東海 오염도 알 길 없다

ㅎ은 이웃사촌인 ㄹ에게 큰돈을 빌려줬다. ㅎ도 넉넉한 형판은 아니었지만 새로 사귄 친구 ㄹ의 어려움을 외면할 수 없었다. 더구나 ㅎ은 ㄹ의 집 화장실에서 새는 물 때문에 여간 신경...

끝나지 않은 핵 재앙 ‘종합 검진’ 펼친다

체르노빌 원전 참사가 발생한 지 19년째를 맞는 올해, 국제원자력기구(IAEA) 세계식량기구(FAO) 세계보건기구(WHO) 유엔개발계획(UNDP) 유엔환경계획(UNEP) 등 국제 ...

방사선 세균 청소 뒤탈은 없나

의약품 중에는 멀티 혹은 탤런트 소리를 듣는 제품이 적지 않다. 해열제로 개발되었다가 거의 만병통치약 같은 효과를 나타내는 아스피린, 우울증 치료제로 명성을 떨치다가 최근 비만 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