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지역 제조업 경기 불황…서비스업 타격 위기

인천지역 71개 상장기업들의 2018년 경영실적이 부진한 것으로 드러났다. 유가증권 시장에 상장된 23개 기업들의 매출액은 다소 늘었지만, 영업이익과 순이익이 감소했다.코스닥 시장...

“송강호의 매부리코, 1000만 배우 이끌었다”

2003년 영화 《실미도》가 사상 처음으로 1000만 관객을 돌파한 이래 《아바타》, 《명량》 등 해마다 몇 편의 영화가 1000만 명에 이르는 관객을 동원하며 기록을 갱신했다. ...

[포토] 모모랜드 핵인사의 모든 것 '뿜뿜' '배엠'에 이은 '암 쏘 핫'으로 컴백

걸그룹 모모랜드(연우, 주이, 낸시, 혜빈, 아인, 나윤, 제인)의 다섯 번째 미니앨범 '쇼 미(Show Me)'의 쇼케이스가 20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K-아트홀에서 열...

《슈츠》, 장동건 캐스팅이 신의 한 수였다

KBS2 수목드라마 《슈츠(Suits)》가 동시간대 1위로 순항하고 있다. 이 작품이 미국 드라마의 리메이크작(作)이기 때문에 의외의 결과다. 미국 드라마 리메이크작의 성적이 그동...

“부지런하고 꾸준한 윤종신으로 평가받고 싶다”

가수이자 방송인 윤종신이 서울 이태원의 한 골목에 자신의 이름을 내건 ‘월간 윤종신’ 스튜디오를 오픈했다. 좁은 골목을 걷다 보면 나무로 꾸민 정원이 예쁜 붉은 벽돌 주택이 나온다...

‘슈스케 신화’ 이대로 끝나는 것일까

《슈퍼스타K 2016》(Mnet)이 시작됐다. 그동안은 《슈퍼스타K 시즌1》 《슈퍼스타K 시즌2》, 이런 식으로 제목에 시즌을 명기했던 것이 이번엔 시즌이 아닌 ‘2016’으로 바...

사드 배치로 골프장 주면 롯데 손해일까?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불똥이 롯데그룹으로 튀었다. 당초 정부는 경북 성주군 초전면에 사드를 배치할 계획이었지만, 성주군민과 시민사회단체의 반발에 부딪힌 상태다. 결...

지금은 ‘메뚜기 가왕’들의 시대

지난 설 연휴 때 선보인 방송사들의 파일럿 프로그램은 시청자들을 놀라게 했다. 음악 경연 프로그램이 세 편이나 등장했기 때문이다. MBC의 와 SBS의 (), 등이었다. 더욱 놀...

두산중공업, 영동화력발전소 연료전환 사업 수주

두산중공업은 한국남동발전이 발주한 영동화력발전 1호기 연료전환 사업을 약 570억원에 수주했다고 18일 밝혔다.이번 사업은 지난 1973년 준공된 125MW급 영동화력 1호기를 석...

‘살인의 추억’ 콤비가 다시 뭉쳤다

의 시대 배경은 1998년 IMF 외환위기 때다. 경제 위기는 뱃일을 하며 입에 풀칠하던 이들의 일상에까지 들이닥쳤다. 사람들은 생명줄 같던 배를 버리고 다른 돈벌이를 모색한다. ...

[New Movies] 수상한 그녀

수상한 그녀감독 황동혁출연 심은경, 나문희, 박인환 오말순 할머니의 유일한 자랑은 아들이 대학교수라는 점이다. 그 때문에 며느리는 소외감을 느낄 수밖에 없는데 그 스트레스로 병원에...

‘어린 왕’이 소름끼치는 남자 되다

는 (2003년)를 연출한 장준환 감독이 10년 만에 내놓은 신작이다. 그와 상관없이 대중의 관심은 ‘화이’로 출연한 여진구에게 모아진다. 이제 고작 열일곱 살(1997년생) 소년...

올림픽 방송도 메달 경쟁 시작됐다

‘지구촌의 축제’ 2012 런던올림픽이 7월28일(한국 시각) 개막식을 시작으로 17일간의 열전에 돌입했다. 올림픽을 오랜 기간 준비해온 지상파 방송사의 움직임은 개막과 함께 더욱...

넓게 뻗어 내달린 ‘청청한 인맥’

속초·고성·양양 선거구의 19대 총선은 민주통합당 송훈석 후보와 새누리당 정문헌 후보의 양자 대결로 펼쳐질 전망이다. 현역인 송훈석 의원은 고성 출신으로 고성에서 중학교를 마치고 ...

황금 채널 위해 ‘집단 시위’ 나섰나

연말 개국을 목표로 하는 jTBC, TV조선, 채널A, 매일방송 등 종합편성 채널(종편) 4개 사업자들이 8월4일 ‘한국종합편성채널협의회(종편협의회)’를 출범시켰다. 종편과 관련된...

학교가 너무 무서워 겉도는 아이들

과연 우리 사회는 다문화 가정 자녀들의 교육권을 충분히 보장하고 있을까. 다문화 사회에 대한 문제 의식이 확산되고 재정적 지원이 늘어나면서 상황이 개선되고 있는 것은 사실이다. 하...

예능 프로그램이 ‘가수들의 무대’를 살려냈다

의 열풍이 거세다. ‘나는 문화인이다(?)’를 증명하기 위해서는 꼭 (이하 나가수)의 모든 것을 파악하고 있어야 할 것 같은 분위기이다. 이러니저러니 말이 많아도 나가수에 대해 부...

“인간을 끌어당기는 본능적 능력 갖춰야”

장기호 교수(50)의 현직은 서울예술대 실용음악과 학과장이다. 음악팬이라면 밴드 ‘빛과 소금’의 보컬로서 같은 세련된 음악을 작곡한 사람이자 가수로 기억할 것이다. 지금 대다수의...

새로운 시장 개척인가 기존 시장 교란인가

작금의 대중문화에서 라는 프로그램만큼 뜨거운 감자는 없다. 한 달 전 시작한 이 프로그램은 그동안 부진의 늪에 허덕이던 MBC 주말 예능의 대표 주자인 을 회생시킬 구원자로 떠올랐...

‘장자연’ 보도, 물고 물린 매체 전쟁

정확히 2년 만에 ‘장자연 리스트’가 돌아왔다. 재점화의 불씨는 SBS가 제공했다. SBS는 3월6일 저녁 메인 뉴스를 통해 ‘고 장자연씨가 남긴 50통의 자필 편지’라며 “편지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