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강력 태풍 ‘링링’ 한반도 접근…전국 ‘초비상’

역대 최강급 태풍으로 기록에 남을 가능성이 클 것으로 예측되는 제13호 '링링'이 빠른 속도로 한반도를 향해 북상 중이다.기상청에 따르면, '링링'은 9월6일 오후 1시 현재 제주...

리얼돌이 묻는다…성이란, 인간다움이란 무엇인가

이것은 오래된 이야기다. 인류는 오랫동안 갈망해 왔다. 상상 속에서나 그려볼 만한 아름답고 사랑스러운 사람이 현실에서 나만을 사랑하는 상상을. 기원전 8세기에도 이런 갈망이 있었다...

[태풍경로]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 7일 한반도 수직관통 예상

올해 처음으로 한반도를 수직 관통하는 태풍이 다가오고 있다.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다. 프란시스코는 8월6일 오후 남해안에 상륙한 뒤 7일 한반도를 수직 관통할 것으로 보여 대...

[New Book] 《낙인찍힌 몸》 外

낙인찍힌 몸염운옥 지음│돌베개 펴냄 | 448쪽│2만원흑인부터 난민까지, 시선의 권력과 분류의 욕망이 만들어낸 차별과 배제의 대서사. 이제는 한국에서도 일상적인 인종차별 및 혐오 ...

[순천브리핑] 순천시, 베이징과 다양한 교류협력 추진

전남 순천시가 베이징세계원예박람회에서 대한민국 대표정원을 연 데 이어 중국 현지 기업들과 교류 협력 사업 추진에 나섰다.5월 29일 순천시에 따르면, 지난 23일 베이징에서 열린 ...

[전북브리핑] 전북도, ‘일하는’ 저소득 청년 지역정착 지원

올해 하반기부터 전북에서 농업, 중소기업, 문화예술 분야에서 일하는 청년 500명에게 매달 30만원이 지급된다. 전북도가 청년 자립을 돕기 위해 ‘청년 지역정착 지원사업’을 펴기로...

중국 내 되살아난 광복군 청사, 갈 길 잃은 임정 청사

지난 3월29일 중국 내륙직할시 충칭(重慶)에서는 뜻깊은 행사가 열렸다. 도심 한복판인 쩌우룽루(鄒容路)에서 광복군 총사령부 청사 복원 기념식이 개최된 것이다. 이날 충칭을 찾은 ...

“청보리 축제로 미세먼지 막자”

재난 수준으로 치닫는 미세먼지에 다급해진 정부가 코미디 수준의 황당한 대책을 쏟아내고 있다. 인공강우·공기정화기·광촉매·플라스마는 모두 자연의 규모가 얼마나 거대한지를 고려하지 못...

깊어가는 ‘더스트 포비아’ “이불 밖은 위험해”

#5살 아이 엄마인 송호현씨(가명)가 아침에 눈을 뜨자마자 가장 먼저 하는 일은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해 미세먼지 농도를 체크하는 것이다. 공기의 질이 양호한 상태로 확인...

“돈 먹고 봐줄 땐 언제고…” 경찰 ‘불법 오락실 단속’의 불편한 이면

‘불법 오락실’에 고전하던 경찰이 대대적인 ‘소탕작전’을 벌여 반격에 성공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시사저널은 지난해 8월13일 기사(‘[단독] 제2의 바다이야기 황금성 수백억원 ...

“3~5월 최악의 미세먼지 온다”

미세먼지는 우리 생활패턴까지 바꾸고 있다. 날씨는 따뜻해지고 있지만 미세먼지의 공습이 본격화하면서 야외에서 운동하기 부담스러운 날이 늘고 있다. 그러다 보니 가정에서 운동하는 ‘홈...

소엽종 보이차로 유명한 의방(倚邦)

쓸쓸함이 넉넉했다. 정적을 깨고 남정네들이 장작을 패는 소리만 의방(倚邦) 옛 거리를 울리고 있었다. 3년 만에 다시 찾아온 의방은 여전히 한적한 산골마을이었다. 청나라 시절 의방...

사람을 ‘거름’으로 만들다…美, ‘인간 퇴비’ 장례 시도

어린 시절 큰 개를 한 마리 키웠다. 당시 단독주택에 살고 있어 마당에서 마음껏 뛰어 놀게 하며 길렀다. 다만 단독주택들이 한창 아파트나 연립주택 등으로 개발되던 시절이라, 우리 ...

"미투 싫어하는 할아버지가 밉다"…설날 '페미니즘 갈등' 부상

“막돼먹은 아이들이나 그런 말 하지. 너 그러다 시집 못 간다.”올해 대학 입학을 앞둔 최미래(가명·19)씨는 2월4일 설을 맞아 할머니댁을 찾았다가 큰아버지로부터 “오랜만에 봤는...

망년회에 고성방가하는 문화는 본래 없었다

망년(忘年). 힘겨웠던 한 해를 잊고 새로운 해를 맞이하자는 뜻으로 어릴 때부터 연말만 되면 들어왔던 말이다. 그러나 어느 시점부터 ‘망년’이라는 말 대신 ‘송년(送年)’이라는 말...

[침묵의 살인자③] 미세먼지, 라이프 스타일 바꿔놓다

미세먼지는 하늘 색 뿐만 아니라 우리 일상까지 바꿨다. 각종 데이터가 미세먼지로 인해 우리 삶이 바뀌었다고 말하고 있다. 미세먼지 문제가 본격적으로 대두되기 시작한 2013년 전과...

[단독] 성인오락실, 말로만 ‘엄정 단속’…법망 비웃는 불법 환전

국내 성인오락실의 불법 환전이 경찰의 방만한 단속과 비호 아래 횡행하고 있다는 의혹이 한 내부고발자의 제보로 불거졌다. 앞서 시사저널은 지난 8월13일 기사(‘[단독] 제2의 바다...

[한강로에서] 메이지유신 150주년이 갖는 의미

지난 10월23일 일본은 메이지(明治)유신 150주년 기념행사로 떠들썩했다. 그럴 만도 한 것이 지금 일본의 사정은 별로 좋지 않다. 일본이 ‘잃어버린 20년’에 허덕이면서 제자리...

‘이별 살인’ 그들은 왜 살인자가 됐나

한때 ‘사귈 때는 열정적’으로, ‘헤어질 때는 미련 없이’라는 뜻의 ‘쿨한 이별’이 ‘사랑의 풍속도’처럼 여겨졌었다. 하지만 ‘쿨한 이별’은 이제 옛말이다. 대신 요즘 젊은이들 사...

여성들의 절규 “나는 죽어갔다. 너의 야동이 되기까지…”

정부와 사법당국이 디지털성범죄에 칼을 빼들었다고 합니다. 그러나 지금도 여전히 성인사이트나 SNS, 웹하드에는 피해 영상이 돌아다니고 있습니다. 피해를 호소하는 이들은 늘어만 가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