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이어 골프도 美·日 제쳤다…14일 ‘KLPGA 챔피언십’ 개막

한국이 세계 골프사를 새로 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낳은 신풍경이다. 지난 5월5일 미국과 일본의 이목이 쏠린 가운데 KBO리그 프로야구가 개막한 데 이어,...

박인비? 이정은?…다시 피말리는 ‘샷 전쟁’이 시작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한국 여자골프 판도에 새로운 변수로 등장했다. 올림픽 출전 티켓을 놓고 사활을 건 승부를 벌이던 선수들이 ‘2020 도쿄올림픽’ 1년 연기...

도쿄올림픽, 가장 현실적 대안 떠오른 ‘1년 연기론’

도쿄올림픽이 ‘코로나19’ 직격탄으로 갈팡질팡하고 있다. 그동안 올림픽을 방해했던 ‘3대 적’은 전쟁, 테러 그리고 약물복용이었다. 그런데 이번에 ‘바이러스’라는 사상 초유의 강적...

천하의 박인비도 ‘도쿄행’에 사활 걸었다

“내가 나를 너무 혹사시킬까봐 걱정이다.”(고진영), “상반기에 모든 것을 집중해 올림픽 출전 티켓을 반드시 따내겠다.”(박인비) 흔히들 세계 최강인 한국 여자 양궁이나 여자 쇼트...

‘세계 골프 女帝’ 고진영 “내년 목표는 무조건 올림픽 금메달”

“출전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면 2020 도쿄올림픽에서 꼭 금메달을 목에 걸고 싶다.” 2016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에서 선배 박인비의 금메달 획득 장면을 TV로 지켜봤던 고진영...

이젠 LPGA에만 무조건 목매지 않는다

여자 프로골퍼 장하나가 화제다. 10월27일 국내 유일의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BMW 레이디스(총상금 200만 달러)에서 우승했지만, 그는 국내 잔류를 선언했다. 우승자에...

골프 강국 코리아, 그런데 ‘남자 골프’는 왜?

”남자선수가 결코 못하는 것이 아닙니다. 다만, 여자선수들이 너무 잘하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남자선수들이 그늘에 가려져 있을 뿐이지요.”골프팬들이 한국 골프를 보면서 의아해하는 부분...

고진영, ‘골프여제’ 박세리-박인비 계보 잇는다

세계 여자골프 랭킹 1위 고진영이 LPGA의 새 역사를 쓰면서 국내뿐만 아니라 세계 골프팬들을 즐겁게 하고 있다. 무엇보다 ‘노보기(No Bogey)’ 플레이가 압권이다. 고진영은...

“아무리 흔들어도 우승은 한국!”…US오픈 이정은 우승

헤이니의 한국 여자골프 비하성 발언과 이정은의 US오픈 우승 등으로 이래저래 한국 여자골프는 또 한번 미국에서 조명을 받았다.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의 코치 출신인 행크 헤이니...

‘골프 여제’ 박인비의 IOC 선수위원 프로젝트

박인비의 ‘IOC 선수위원 프로젝트’가 본격적으로 가동되기 시작했다. 2024년 파리올림픽에서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선수위원에 출마, 한국 선수로는 태권도의 문대성(전 위원),...

[Up&Down] 박성현 vs 정준영

Up세계 1위 복귀한 박성현 , ‘훈훈한’ 기부여자골프 세계랭킹 1위에 복귀한 박성현이 팬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달하고자 1억원을 기부했다. 앞서 박성현은 3월3일 HSBC 월드 ...

박성현 1위 탈환, 박인비 20승 고지, 이정은 신인왕

한국 여자프로골퍼들이 2019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에서 새로운 기록 사냥에 나선다. 박성현(26)의 세계여자골프랭킹 1위 탈환, 박인비(31·KB금융그룹)의 20승 고지...

中 ‘미녀골퍼’ 허무니, 데뷔 전부터 화제

2019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는 ‘루키’들의 새로운 도전으로 더욱 흥미롭게 전개될 전망이다. 한국의 이정은과 함께 중국의 ‘미녀골퍼’ 허무니(20·lilymhe·何沐)의...

‘효녀골퍼’ 이정은 “5년 연속 LPGA 신인왕 잇겠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Q스쿨 시리즈에서 수석합격하고 미국에 진출하는 ‘효녀 식스’ 이정은6(23·대방건설)이 신인왕을 이어갈 것인가.일단 가능성이 높다. 새해 들어 LPG...

2019년 골프, 규칙은 쉽게, 방식은 흥미롭게

‘새 술은 새 부대에 담아야 한다’고 했던가. 세계 골프계도 2019년에는 골프 규칙부터 프로골프 단체들의 스케줄과 경기방식, 그리고 대회 출전에 큰 변동이 생긴다. 골프 규칙은 ...

2018 LPGA투어 대기록 작성한 태극낭자들

아쉬운 한 해였다. 올 시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는 태국의 ‘골프 스타’ 아리야 주타누간(23)의 독무대였다. 주타누간은 3승을 거두며 올해의 선수를 비롯해 상금왕, 평균...

[인터뷰] KLPGA 평정한 ‘대세녀’ 프로골퍼 이정은

이름 뒤에 숫자가 붙는다. 1, 2도 아닌 무려 6이란 숫자가. 같은 이름으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에서 활약하는 선수가 6명이나 된다는 의미리라. 이정은6(22·대방건설)....

여자골프 우승, ‘국내파’ 2연패냐, ‘해외파’ 탈환이냐

‘국내파의 수성이냐, 해외파의 반격이냐’오는 11월23일부터 3일간 특별한 계획이 없다면 경북 경주시 블루원 디아너스 컨트리클럽(파72·7367야드)으로 나들이를 가볼 만하다. 특...

전인지를 눈물 짓게 만든 ‘악플’, 어느 정도였길래

흐르는 눈물이 그치지 않았다. 언제나 해맑게 웃음을 띠며 그린에 나섰던 그다. 그런데 어인 일인지 눈물샘이 고장 난 듯 복받친 감정의 눈물이 뺨을 타고 하염없이 흘러내렸다.우승의 ...

[2018 차세대리더 문화⑦] 22~29위 봉준호 홍명보 하정우 손연재 공지영 外

시사저널은 2008년부터 전문가 조사를 통해 한국의 내일을 이끌어갈 ‘차세대 리더’라는 연중기획을 진행하고 있다. 시사저널이 1989년 창간 이후 29년째 이어온 최장기 연중기획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