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글로벌 혁신은 창업가 열정에 의해 만들어진다”

홍콩이 새로운 스타트업 허브로 부상하고 있다. 글로벌 스타트업들이 최근 홍콩에서 탄생하고 있기 때문이다. 금융 중심지답게 핀테크 시장도 크게 확장 중이다. 가파르게 성장하는 홍콩 ...

‘카카오 굴기’, 이젠 블록체인이다

카카오가 블록체인 업계에도 손을 뻗쳤다. 카카오는 올해 블록체인 플랫폼 개발을 위해 2000억원 규모의 투자금 모집 계획을 착착 진행 중이다. 3월11일(현지시각) 블룸버그에 따르...

《국경 없는 포차》가 전해 준 ‘삶의 울림’

올리브와 tvN에서 동시 방영된 《국경 없는 포차》가 프랑스와 덴마크편으로 마무리됐다. 최종회가 케이블, 위성, IPTV 통합 유료플랫폼 시청률 가구 평균 2.7%로 종편, 케이블...

주지훈 “《킹덤》 인기 실감, 넷플릭스 관계자들 사근사근해져”

요즘 그를 보는 재미가 쏠쏠하다. 주지훈에게 이런 모습이 있었나 싶다. 강함과 나약함이 공존하는 페이스, 감독도 혀를 내두르는 열정과 지적인 면모(《킹덤》을 연출한 김성훈 감독은 ...

김정은, 전세계 이목 집중시키며 베트남 도착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전세계의 이목을 집중시키며 베트남에 도착했다. 김 위원장은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2차 북·미 정상회담에 참석하기 위해 2월26일 오전 베트남에 입국했다...

이정재 “안성기·이병헌·강동원과 브로맨스 호흡 맞추고파”

언변이 좋았다. 차분하고 깊었다. 오랜 시간 톱스타로 지내온 사람의 아우라가 풍겼다. 특별하지만 모든 것이 자연스러웠고, 이 모든 것이 ‘중후함’을 향해 있었다. 배우 이정재가 스...

첨예한 승차공유 갈등 속, ‘타다’를 타다

2월19일 서울 용산구 신용산역 근처. 승차공유 서비스 ‘타다’의 운행 차량이 길가에 멈춰 섰다. 곧 뒤따르던 서너 대의 택시가 경적을 요란하게 울려댔다. 양쪽 업계의 갈등을 상징...

‘짧게, 더 짧게,’ 시간차 공격 모델 뜬다

“운전은 앞을 볼 수 있는 이들에게 국한된 활동이라고 많은 사람들은 믿었습니다. 앞을 보지 못하는 사람이 독립적이고 안전하게 운전하는 것은 불가능한 일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

인천시, ‘살기 좋은 마을 만들기’ 74곳 선정

인천시 미추홀구 용현1·4동 ‘아리마을.’ 이곳은 한국전쟁 당시 북에서 피난 온 실향민들이 모여살기 시작하면서 형성된 마을이다. ‘아리’라는 말은 고향에 돌아가지 못하고 좁은 골목...

[경기브리핑] 경기도, 스마트공장 탈바꿈…800여개 사 756억 지원

경기도가 올해 800여개 도내 중소·중견기업의 오래된 공장을 스마트 공장으로 탈바꿈시킨다. 19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올해 국비 756억 원을 확보해 경기테크노파크, 경기대진테크...

아카데미 시상식에 등장한 넷플릭스 영화와 히어로 무비

“And the Oscar goes to….” 세계 영화 팬들을 숨죽이게 만드는 마법과도 같은 말이다. 과연 트로피는 어디로 향할 것인가. 그 비밀을 품은 제91회 아카데미 시상식...

[미디어혁명①] 넷플릭스, 한국 미디어를 흔들다

주류가 바뀌었다. 지상파 시청률이 기본은 나온다는 얘기는 옛말이 됐다. ‘본방 사수’라는 개념도 사라지고 있다. 이제 사람들은 TV에서 방영되는 프로그램을 수동적으로 보는 것을 거...

[미디어혁명②] 남녀노소 사로잡은 넷플릭스와 유튜브

2018년 드라마 최대 화제작인 tvN 《미스터 션샤인》은 미디어 시장의 혁명이 본격적으로 시작됐음을 실감하게 했다. 이 작품의 제작사는 원래 지상파에서 방영하려 했지만 지상파 방...

[미디어혁명③] DVD 대여 회사에서 콘텐츠 강자로

인터넷 뉴미디어 업체가 기존 방송사들을 위협하며 미디어 시장을 재편하는 ‘인터넷발’ 미디어 혁명은 그동안 넷플릭스, 유튜브 주도로 이어져왔다. 해마다 충격파가 강해졌는데 《미스터 ...

[미디어혁명④] 연봉 수십억원대 유튜브 스타도 등장

인터넷 뉴미디어 업체가 기존 방송사들을 위협하며 미디어 시장을 재편하는 ‘인터넷발’ 미디어 혁명은 그동안 넷플릭스, 유튜브 주도로 이어져왔다. 해마다 충격파가 강해졌는데 《미스터 ...

[미디어혁명⑤] 위기의 지상파, 해법찾기 고민 중

지금 지상파는 위기다. 케이블과 종편이 치고 올라오고 디지털 기반의 글로벌 플랫폼들이 속속 주류로 들어오고 있는 상황에서 지상파의 입지는 자꾸만 좁아진다. 과연 지상파는 아무런 해...

"미투 싫어하는 할아버지가 밉다"…설날 '페미니즘 갈등' 부상

“막돼먹은 아이들이나 그런 말 하지. 너 그러다 시집 못 간다.”올해 대학 입학을 앞둔 최미래(가명·19)씨는 2월4일 설을 맞아 할머니댁을 찾았다가 큰아버지로부터 “오랜만에 봤는...

한국당 당권, 사수파‧탈당파냐, 원내‧원외냐?

설 연휴가 지나면 자유한국당은 본격적으로 2‧27 전당대회 체제에 돌입한다. 이번에 선출될 당 대표 지휘아래 차기 총선을 치룬다는 점에서 벌써부터 정치권의 비상한 관심을 받고 있다...

프리미엄(Free+Premium) 비즈니스 모델이 뜬다

링크드인, 드롭박스, 에버노트. 이들의 공통점은 무엇일까? 기본적인 서비스와 제품은 무료로 제공하고 고급 기능과 특수 기능에 대해서는 요금을 부과하는 방식, 즉 프리미엄(Freem...

언론이 비꼰 ‘한국판 CES’의 진짜 모습은 달랐다

1월 초 미국 CES에서 공개됐던 우리 IT기술을 볼 수 있는 기회가 1월29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렸다. 행사 이름은 ‘한국 전자IT산업 융합전시회.’ 하지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