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 견제 위해 누나 손잡은 게 악수(惡手)였나

‘엎친 데 덮친 격’. ‘정운호 게이트’의 불똥이 튄 롯데그룹의 지금 상황을 설명하기에 이만큼 적합한 표현이 또 있을까. 롯데면세점 월드타워점이 가까스로 구명의 길을 찾자마자 이번...

롯데, 각종 사건 연루로 '곤혹'...이미지 개선 작업 무색

롯데그룹이 또 다시 여론의 따가운 눈총을 받고 있다. 계속되는 경영권 분쟁에 더해 가습기 살균제 사망사고에서 가해기업으로 비난을 받고 있는 데 이어, 정운호 네이처리퍼블릭 대표 관...

신격호 입원 거부...자존심인가, 신동주측 버티기인가

신격호(95) 롯데그룹 총괄회장이 정신 감정을 위한 병원 입원을 거부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SDJ코퍼레이션 관계자는 26일 "법무법인 양헌을 통해 신 총괄회장 입원 일자...

일본 법원, 6월 신격호 해임무효소송 본안 심리

일본 도쿄지방재판소가 신격호(95) 롯데그룹 총괄회장이 롯데홀딩스를 상대로 제기한 해임 무효소송 본안 심의를 오는 6월부터 본격화한다.14일 SDJ코퍼레이션 등에 따르면 도쿄지방재...

신동주·신동빈, 법정서 경영권 다툼 연장전

롯데그룹 경영권을 두고 신동주(62)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과 신동빈(61) 롯데그룹 회장 형제 간 분쟁이 계속되고 있다. 신 회장 쪽으로 대세가 기울었다는 평가가 지배적이지만...

롯데 "신동주, 이사 업무 안해" vs 신동주 "해임, 경영권 탈취과정"

신동주(62)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이 해임 불법성을 알리겠다며 롯데그룹 계열사를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청구 소송이 4일 본격화했다. 신 전 부회장 측과 롯데 측은 이사 해임 ...

[2015 사업보고서 대해부] 이건희, 배당수입 압도적 1위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지난해 가장 많은 배당수입을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이건희 회장은 지난해 배당금 1800억원가량을 받았다. 시가총액 100위 기업 개인 주주 평균 배당액의 ...

신동빈 원톱체제 질주 vs 신동주 반격 부심

신동빈(61) 롯데그룹 회장의 '원리더' 체제 구축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큰 반발 없이 아버지 신격호(95) 총괄회장을 순차적으로 주요 계열사 등기이사에서 퇴진시키며 경영권 ...

신격호, 호텔롯데 등기이사도 43년에 퇴진

신격호(95) 롯데그룹 총괄회장이 롯데제과에 이어 29일 호텔롯데 등기이사에서도 물러났다.롯데그룹에 따르면 호텔롯데는 이날 오전 10시 서울 소공동 롯데빌딩에서 정기 주주총회를 열...

신격호 정신감정 입원 중 부인·자녀만 면회 허용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 성년후견인 지정 관련 병원 검사를 앞둔 가운데 신 총괄회장 배우자와 자녀에게만 면회가 허락됐다. 신 총괄회장은 4월 중 서울 연건동 서울대병원에서의 입원 ...

시게미쓰 여사, 신격호 법적 부인 아니다

경영권 분쟁을 벌이고 있는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62)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61)의 친모인 시게미쓰 하쓰코(重光初子·88) 여사가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95)과...

신격호, 4월 중 서울대병원 입원해 '치매 검사'

신격호(95) 롯데그룹 총괄회장 정신 감정이 서울 연건동 서울대학교병원에서 진행된다. 신 총괄회장은 4월말 이전에 서울대병원에 입원한다. 9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가정법원 가사20...

[단독] "하쓰코, 신격호 법적 부인 아니다"

신격호(95) 롯데그룹 총괄회장의 둘째 부인인 시게미쓰 하쓰코(重光初子·88) 여사가 법적 부인이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성년후견인 신청 재판에서 이름이 빠진 것도 이와 같은 이유...

신격호, '그룹 모태' 롯데제과 등기이사직서 물러난다

신격호(95) 롯데그룹 총괄회장이 그룹의 모태인 롯데제과 등기이사직에서 물러난다. 햇수로 무려 49년만이다. 신 총괄회장 시대가 막을 내리는 상징적 조치로 해석된다.롯데제과는 오는...

주총패배 신동주, 남은 반격 카드는?

신동주(62)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이 야심차게 준비했던 6일 롯데홀딩스 임시 주주총회에서 완패함에 따라 그의 반격카드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신 전 부회장은 임시 주총 직후 6...

일본 롯데홀딩스 임시주총서 신동빈 승리

롯데가(家) 왕자의 난에 이변은 없었다. 경영권 분쟁을 벌이고 있는 롯데그룹 신동빈 회장과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의 대결에서 신동빈 회장이 다시 승리했다.신동주 전 일본...

신동주 "종업원지주회 지분, 직원에 분배"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이 롯데홀딩스 경영권을 되찾게 될 경우 종업원지주회 지분을 일본 롯데그룹 전체 직원들에게 양도·분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종업원지주회는 광윤사에 이...

롯데의 운명 가를 세 여인의 시선을 주목하라

롯데그룹 경영권을 놓고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 형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現 SDJ코퍼레이션 회장) 간의 다툼이 법정으로 비화하고 있다. 이들 형제간 다툼의 운명을 좌우...

바람 잘날 없는 롯데...갈수록 태산

롯데가 바람 잘 날이 없다.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의 경영권 흔들기가 계속되는 와중에 공정거래위원회 제재 처분과 검찰 수사가 시작됐다. 롯데는 의외로 차분한 모습이다.서...

신동주 "주총 통해 경영진 교체"...롯데 "현 경영진 지지확고"

신동주(62)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이 12일 롯데홀딩스 경영진 교체를 위한 임시 주주총회 소집을 요구했다. 하지만 경영권 탈환을 위해 필요한 종업원지주회 지지는 여전히 확보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