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격호 해임 소송' 日법원 심리 D-1

신격호(94) 롯데그룹 총괄회장이 일본에서 제기한 해임무효 소송 두 번째 공판이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재판부가 롯데홀딩스 측이 제기한 '신격호 판단력 이의 제기'에 어떤 결론...

롯데면세점 수성 실패 이홍균 대표 물러난다...후임에 장선욱 대홍기획 대표

이홍균 롯데면세점 대표가 롯데그룹 연말정기 인사에서 물러날 것으로 알려졌다. 후임에는 장선욱 대홍기획 대표가 내정됐다.23일 재계에 따르면 롯데그룹은 오는 28일 계열사별 이사회를...

'롯데 분쟁 첫 소송' 회계장부 열람 가처분 1월초 결론 날 듯

롯데그룹 경영권 분쟁 첫번째 소송전이었던 롯데쇼핑 회계장부 열람등사 가처분 사건에 대해 법원이 내년 1월초 이후 결론을 내릴 예정이다.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51부(부장판사 조용현)는...

'경영권분쟁 승기' 신동빈, 친정체제 구축 가속화

신동빈 회장이 참석한 가운데 롯데그룹이 22일 잠실 월드타워 외관 공사를 마무리 지으며 상량식을 단행했다. 전날 그룹 지배구조 개편 작업의 핵심으로 평가되는 호텔롯데 상장 예비심사...

신동빈, 신동주 도발에도 “내 갈길 간다”

롯데그룹 지배구조 개선 작업이 속도를 내고 있다. 호텔롯데의 상장 추진과 함께 순환출자고리 해소 방안 마련에도 분주한 모습이다.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의 계속되는 ‘도발...

신격호·신동주 연합, ‘신동빈 형사고소’는 신중..."회계장부 열람 우선"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이 15일 신동빈 회장에게 '원상복귀' 시한으로 1주일을 제시한 가운데 다음 공세의 시점과 내용에 초미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신 총괄회장은 '차남' 신 회...

'원직복직 구두동의' 여부로 신동주·신동빈 또 충돌

신동주 롯데그룹 회장이 신격호 총괄회장과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의 원직복귀에 동의했는지를 두고 또 다시 신 회장과 신 전 부회장 측이 충돌했다.17일 신 전 부회장이 대...

롯데 "신격호 총괄회장의 고소는 근거없다" 일축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이 16일 롯데그룹 7개 계열사 대표를 '업무방해' 혐의로 고소한 것과 관련해 롯데그룹이 "경영상 혼란을 주려는 근거 없는 소송"이라고 일축했다.롯데그룹 관...

정용진 “웃고 싶어라”, 신동빈 “울고 싶어라”

시내면세점 특허권 만료에 대한 재승인 심사결과가 발표된 이후 신세계와 롯데, 국내 1·2위 유통 기업의 희비가 엇갈렸다. 서울 국내 면세점 시장의 80% 이상을 독식하던 롯데와 신...

신격호, 7개 롯데 계열사 대표 ‘업무방해’ 고소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 측이 신격호 총괄회장을 통해 7개 계열사 대표들을 업무방해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다. 신 전 부회장 측이 롯데그룹을 상대로 제기한 첫 형사소송이다....

신동주, 종업원지주회 설득 작전 공식화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이 12일 일본에서 종업원지주회 공략에 본격 나섰다.신 전 부회장은 이날 일본 도쿄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기자회견은 쓰쿠다 다카유키(佃孝之) 롯데...

‘도쿄 기자회견’ 신동주, 일본 이사진 상대 손배소 제기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이 12일 일본에서 추가 소송을 제기했다. 일본인 경영진을 향한 본격 소송을 예고했다.신 전 부회장은 이날 오후 5시 일본 도쿄 페닌슐라호텔에서 기...

신동주 전 일본롯데홀딩스 부회장, “롯데 경영권 분쟁 정상화 방안 밝힐 것”

신동주 전 롯데홀딩스 부회장이 일본 도쿄 현지에서 오늘 기자회견을 열고 롯데그룹 경영권 분쟁 정상화 방안에 대한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SDJ코퍼레이션은 “신동주 전 롯데홀딩스 부회...

롯데, 사외이사제 대폭 강화...비상장 계열사에도 도입

롯데그룹이 지배구조 개선 작업의 일환으로 일정 자산 이상의 비상장 계열사에 사외이사를 두기로 했다. 자산규모 1조원 이상 계열사의 경우엔 총 이사 수의 4분의 1 이상을 사외이사로...

신격호, 5일 퇴원..."판단능력 문제 없다"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이 입원 나흘 만인 5일 퇴원했다. 신 총괄회장은 이날 오후 입원해 있던 서울 연건동 서울대병원에서 퇴원해 집무실이 있는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로 돌아갔다. ...

그는 왜 ‘신동주의 입’을 자처했을까

롯데그룹의 경영권 2차 분쟁에서 신동빈 롯데 회장과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현 SDJ코퍼레이션 회장) 외에 언론의 주목을 받는 또 한 명의 인물이 있다. 바로 민유성 S...

신동주 측근들, 수사기관 조사 직면

롯데그룹 경영권 분쟁을 벌이고 있는 신동주(61)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 측 인사들이 피고소·고발로 수사기관 조사를 받게 될 처지에 놓였다.서울지방변호사회는 3일 상임위원회를 ...

신격호 오늘 퇴원 못한다...추가 검사 예정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이 3일 퇴원하지 못할 것으로 알려졌다. 신 총괄회장은 2일부터 지병인 전립선 비대증으로 인한 미열로 서울 연건동 서울대병원에 입원중이다.서울대병원과 SDJ...

신동빈, 롯데그룹 日 이미지 탈피 가속화...반응 '긍정적'

롯데그룹이 신동빈 회장 주도로 지배구조와 사내문화 등의 개선을 추진하고 있다. 사실상의 일본색 빼기 양상이다. 경영권 분쟁을 벌이고 있는 상황에서 회사 안팎 여론의 지지를 위한 포...

롯데그룹, ‘신동주’의 SDJ코퍼 계열사로 편입…"신격호 관련자 회사 이유"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이 한국에 세운 SDJ코퍼레이션이 롯데 계열사로 편입됐다. SDJ코퍼레이션은 신 전 부회장이 롯데그룹 경영권 분쟁과 관련해 한국 내 활동을 지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