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서 또 시끄러운 집안싸움 터졌구나”

‘롯데 왕자의 난?…신격호 대표이사 전격 해임’(조선일보 7월29일자), ‘롯데 ‘동주 쿠데타’ 실패…신격호 퇴진’(한국일보 7월29일자), ‘94세 아버지 업은 장남 ‘신동주의 ...

신격호 70년의 꿈 산산조각 나다

재계 자산 순위 5위 롯데그룹의 형제간 경영권 분쟁이 한 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안갯속으로 빠져들고 있다. 상당수 대기업이 경영권 분쟁을 겪었거나 겪고 있다는 점에서 재벌가의 ‘...

롯데 계열사 사장 37명, 신동빈 지지 성명서 발표

롯데그룹 주요 계열사 대표 37명은 4일 서울 송파구 잠실 롯데월드타워 현장에서 긴급 사장단 회의를 열고 신동빈 롯데 회장에 대한 지지 성명서를 발표했다. 아울러 롯데 경영권 분쟁...

신동빈 “ 형이 가진 서류는 법적 효력 없어 ”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지난 3일 롯데가(家 ‘형제의 난’ 관련해 입을 열었다. 신 회장은 “형이 가진 해임지시서는 법적 효력이 없는 서류”라고 밝혔다. 지금까지 한일 양국을 오가...

"한국에서 또 시끄러운 집안싸움 터졌구나"

‘롯데 왕자의 난?…신격호 대표이사 전격 해임’(조선일보 7월29일자), ‘롯데 ‘동주 쿠데타’ 실패…신격호 퇴진’(한국일보 7월29일자), ‘94세 아버지 업은 장남 ‘신동주의 ...

신격호 70년의 꿈 산산조각 나다

재계 자산 순위 5위 롯데그룹의 형제 간 경영권 분쟁이 한 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안갯속으로 빠져들고 있다. 상당수 대기업이 경영권 분쟁을 겪었거나 겪고 있다는 점에서 재벌가의 ...

신격호 회장 부친 제삿날 가족 회의 열리나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94)의 부친 신진수 씨의 제삿날이 31일로 알려지면서 신 회장 일가의 움직임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신격호 회장이 머물고 있는 롯데호텔 1층 로비에는 ...

롯데 삼부자 동반 퇴진해라

언제까지 이 짓거리를 두고 봐야 하나. 롯데가(家) 삼부자가 벌이는 작태는 사회적 관용의 한도를 넘어서고 있다.아버지는 아흔 넘어서까지 이사회 인사에 관여하면서 형제간 싸움을 부추...

신동주 전 부회장, 이사진 해임 지시서 공개

롯데가 형제의 난이 점입가경(漸入佳境)이다. 신동주 전 롯데홀딩스부회장은 30일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의 서명이 담긴 해임 지시서를 공개했다. 이 서면 지시서에는 지난 27일 신...

롯데가(家) 끝나지 않은 형제의 난

롯데그룹을 둘러싼 형제의 난이 2차전으로 접어들었다. 일본에서의 경영권 다툼은 신격호 총괄회장을 내세운 두 아들 간의 암투였다. 이후 한국과 일본의 언론을 통해 신동주 전 부회장과...

롯데 형제의 난, 여론전으로 비화...신동빈, 신동주 인터뷰 조목조목 반박

신동주 니혼게이자이신문 인터뷰 내용-일본 롯데홀딩스 직책은 1월말까지 유지했나. 내가 맡은 투자건이 예산초과 탓에 손해를 봤다. 손실액은 수억엔에 불과했다. 하지만 아키오(신동빈 ...

“가족 문제로 임직원에게 불안과 혼란 줘 송구”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29일 임직원에게 이메일로 편지를 보냈다. 형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의 반란을 제압한 뒤 하루만이다. 신동빈 회장이 ‘형제의 난’을 바라보는 시각...

롯데 ‘형제의 난’ 불씨 꺼지지 않았다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94)이 28일 경영일선에서 물러나면서 롯데가(家) '형제의 난'은 일단 차남인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60)의 승리로 끝이 났다. 하지만 신동빈 회장과 장...

롯데 형제의 난, 일본롯데홀딩스 신격호 회장 전격 해임

롯데그룹 후계구도에서 밀려난 신동주 전 일본롯데 부회장(61)이 창업주이자 아버지 신격호 총괄회장(94)을 앞세워 반전을 시도했으나 뜻을 제대로 이루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롯데...

30대 그룹 후계자 10명 중 3명 군대 안 갔다

국내 30대 그룹 후계자 중에서 33.3%가 군대를 다녀오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10명 중 3명꼴로 군 면제를 받았다는 얘기다. 병무청이 최근 발표한 일반인의 군 면제 비율이 ...

[新 한국의 가벌] #20. 신격호와 동생 9명 재벌가와 문어발 혼맥

서울 잠실에 짓고 있는 123층 초고층 빌딩은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의 강한 의지가 투영된 프로젝트다. 브랜드를 강화해 장기적인 위상을 확보함으로써 승부를 걸겠다는 전략이다. 이...

롯데에 몰아치는 ‘악재 태풍’

지난해 롯데쇼핑 과징금 부과와 롯데카드 고객정보 유출, 롯데홈쇼핑 납품 비리 등 악재가 겹쳤던 롯데그룹이 올해도 총체적 난국에 빠져 있다.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의 숙원 사업이던...

“허락 없이 일 도모하는 건 배신, 모든 자리에서 내려오게 할 것”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60)이 지난해 12월16일 일본 롯데그룹 주요 보직에서 해임된 이유가 아버지 신격호 총괄회장(92)의 동의 없이 한국 롯데 지분을 매집했기 때문...

‘형제의 난’, 아버지가 단칼에 정리했다

지난해 12월26일 신동주 전 롯데홀딩스 부회장(60)이 일본 롯데상사 대표이사직과 롯데상사·롯데아이스 이사직에서 해임됐다. 1월8일엔 일본 롯데홀딩스 임시주주총회에서도 신 전 부...

기업 덩치 크다고 배당 많은 거 아니다

우리나라의 진짜 부자는 누구일까. 경영하는 회사의 자산 규모가 클수록 오너도 부자일까.해마다 기업은 배당을 실시한다. 회사가 번 돈에서 비용을 뺀 나머지 금액, 즉 순이익 중 일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