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8년생 청년소방관의 인생 2막 “내가 정치를 택한 이유”

2019년 10월31일 밤 11시26분. 환자를 이송하던 중앙119구조본부 소방구조헬기가 독도 앞바다에 추락했다. 7명이 실종됐고 해양경찰청, 소방청 등이 참여하는 범정부현장수습지...

완벽 통역 샤론 최와 ‘무슨 사태’ 황교안 [UP&DOWN]

‘완벽 통역’ 외신도 극찬한 봉준호의 입 샤론 최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4관왕을 기록한 영화 《기생충》과 봉준호 감독만큼 주목받는 인물이 있다. 봉 감독의 통역사 샤론 최(...

《기생충》 4관왕을 본 국민들의 센스 [시끌시끌 SNS]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2월9일(현지 시각)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감독상·각본상·국제영화상 4개 부문을 수상했다. 아카데미 92년 역사상 외국어영화가 작품상을 ...

[포토] 환한 미소로 귀국한 《기생충》 주역들…“국민 성원 덕분”

아카데미 4관왕의 쾌거를 이룬 영화 《기생충》의 배우와 제작진들이 금의환향했다. 봉준호 감독은 미국 일정이 남아있어 함께 귀국하지 못했다.배우 송강호, 조여정, 이선균, 장혜진, ...

로이터 “《기생충》은 ‘조국스캔들’ 떠올리게 한다”

영국 로이터통신이 오스카상을 받은 영화 《기생충》을 소개하며 한국 사회의 불평등을 지적했다. 그러면서 영화 내용을 ‘조국 사태’와 연결 지어 해석했다. 로이터는 10일(현지 시각)...

봉준호 감독, 송강호 주연 《민족혁명가 김원봉》을 바란다 [최보기의 책보기]

부산과 대구를 잇는 교통요충지, 밀양. 험준한 산악지대와 곡창지대가 함께 있어 기질이 광범위하다. 대중들에게는 전통민요 ‘밀양 아리랑’으로 가장 친숙하다. 영화인들은 이창동 감독,...

봉준호 《기생충》, 아카데미 4관왕 달성…오스카도 접수했다

봉준호 감독이 연출한 영화 ‘기생충’이 제92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각본상과 국제영화상, 감독상, 작품상을 쓸어담았다. 한국 영화 최초이자 아시아계 영화에서 처음 있는 성과를...

[속보] 《기생충》 아카데미 작품상까지 4관왕 - 2020 아카데미 시상식

빈부격차를 새로운 형식으로 그린 영화 《기생충》이 아카데미 작품상까지 수상하며 아카데미 주요 부문을 석권했다. 감독상, 각본상, 국제장편영화상까지 4관왕에 올랐다. 《기생충》은 이...

봉준호의 쾌거…《기생충》, 아시아계 최초 각본상 수상 [2020 아카데미 시상식]

빈부 격차라는 주제를 새로운 방식으로 다룬 봉준호 감독의 영화《기생충》이 9일(현지 시각)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각본상을 수상했다. 한국은 물론 아시아계 영화로는 최초다.시...

감염 막는 최선책은 철저한 개인 위생관리 [강재헌의 생생건강] 

최근 중국 우한시에서 발생한 바이러스성 호흡기질환이 확산하면서 전 세계에 비상이 걸렸다. 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은 베이징과 상하이 등 중국 전역은 물론이고 일본, 대한민국,...

풍성한 설 극장가 상차림, 뭘 봐야 풍족할까

설 연휴를 앞두고 극장가 차림표를 보다가 문득 든 생각. 극장가 명절 특수는 유효한가. 극장가 비수기와 성수기의 경계가 옅어지면서, 명절 대목도 사라졌다고 바라보는 시선이 적지 않...

혁통위, 새보수당 없이 ‘통합신당 5대 정책 기조’ 등 발표

보수 정당 통합을 추진하는 혁신통합추진위원회가 1월17일 새로운보수당(새보수당)이 불참한 가운데 네 번째 회의를 열고 통합신당의 ‘5대 정책 기조’와 ‘10대 과제’를 합의해 발표...

“살찌고 싶다고?” 배 나온 ‘멸치’들 위한 가이드

연초가 되면 비만이 걱정돼 살을 빼겠다고 결심하는 사람이 많다. 그런데 반대로 살이 찌는 것이 일생일대의 소원인 사람도 있다. 주변에서 ‘멸치’나 ‘빼빼로’란 소리를 들어본 이들의...

골든글로브에서 빛난 《기생충》, 이제 오스카로!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한국영화의 새 역사를 쓰고 있다. 지난해 5월 제72회 칸국제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이후에도 연일 최초의 기록을 경신 중이다. 지난 1월5일 미국...

《기생충》, 골든글로브 외국어영화상 수상…한국영화 첫 영예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한국영화로는 처음으로 골든글로브상을 품에 안았다. 지난해 칸 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받은 이후, 또 한번 우리 영화사에 큰 획을 그은 일로 평가받는...

2020년에도 한국영화는 ‘레디, 액션!’

2019년은 여러모로 기록적인 한 해였다. 한국영화사 100년에 일어난 가장 큰 사건을 꼽자면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을 가장 먼저 언급해야 할 것이다.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과...

[한국영화 100년] 런던의 중심에서 한국영화를 외치다

런던 여행을 계획하는 뮤지컬 마니아라면 뉴욕의 브로드웨이와 양대 산맥을 이루는 웨스트엔드를 놓치기 힘들 것이다. 웨스트엔드의 심장부인 레스터 스퀘어에서는 세계적인 뮤지컬 작품들이 ...

칸에 이어 리옹에서도 울려퍼진 환호성 “봉준호!”

“《펄프픽션》이래 제일 재미있는 황금종려상 수상작”(20 Minutes) “숭배의 대상의 될 운명적인 작품”(Paris Match) “기념비적인 명작”(Le Journal du D...

강아지 구충제로 말기암 완치?…간독성 부작용 사례 발견 

강아지 구충제로 말기암을 완치했다는 내용이 해외 블로그를 중심으로 확산 중이다. 9월4일 유튜브에는 2016년 말 소세포폐암 진단을 받고 이듬해 1월 암세포가 전신에 퍼져 3개월 ...

[세습사회] 이 청년들이 ‘같은 청년’인가

2007년 《88만원 세대》가 출간된 이후 세대론은 한국에서 끊임없는 의제로 논의됐다. 고도성장기에 기득권을 확립한 기성세대가 새로이 진출할 청년세대의 앞날을 가로막는다는 이야기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