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견 생식 무조건 좋은 건 아니다

반려동물의 건강과 밀접한 관계인 먹거리에 대한 관심이 점점 높아지는 흐름이다. 이제는 양질의 사료를 찾는 데 그치지 않고 생식을 먹이는 보호자도 어렵잖게 찾을 수 있다. 이런 생식...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 ‘봉준호: 더 비기닝’ 시작됐다

올해는 시사저널 창간 30주년이다. 1989년 창간과 함께 실시해 온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 전문가 설문조사도 어느덧 서른 번째를 맞았다. 국내 언론 사상 단일 주제로 이렇듯 ...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 당연한 1위, 세계를 흔든 BTS

올해는 시사저널 창간 30주년이다. 1989년 창간과 함께 실시해 온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 전문가 설문조사도 어느덧 서른 번째를 맞았다. 국내 언론 사상 단일 주제로 이렇듯 ...

[시론] 미술, 혹은 미술가의 지위

옛날 양반이 행세하다 망신당한 얘기가 있다. 얘기인즉슨 이렇다. 한 양반짜리가 길을 가다가 갑자기 내린 비로 개울물이 불어 건너지 못하고 쩔쩔매고 있는데, 그 근처의 농부가 이를 ...

안진걸 “해결 안된 갑을문제 많아…정부 더 노력해줬으면”

20여년을 참여연대에서 ‘민생’을 위해 일했다. 2008년 광우병 촛불집회부터 2017년 촛불집회에 이르기까지, 주요 집회 현장의 중심에는 그가 있었다. 참여연대를 나와 민생경제연...

원광디지털대, 사이버대 최초 세종학당 2곳 운영 한다

문화체육관광부가 6월 5일 세종학당과 함께 11개국 13곳의 세종학당을 새로 지정한 가운데 원광디지털대학교가 사이버대학으로서는 최초로 세종학당을 2군데 운영하게 됐다.새로 지정된 ...

《아스달 연대기》의 야망, 과연 성공할 수 있을까

tvN의 새 토일 드라마 《아스달 연대기》는 만만찮은 야망이 느껴지는 작품이다. 회당 30억원으로 총 540억원을 쏟아 부은 것으로 추정되는 제작비. 《선덕여왕》 《뿌리 깊은 나무...

임권택 “‘흥’으로 가득 찼던 영화 인생 행복했다”

혼돈의 시대다. 혹자는 난세(亂世)라 부른다. 갈피를 못 잡고, 갈 길을 못 정한 채 방황하는, 우왕좌왕하는 시대다. 시사저널은 2019년 올해 창간 30주년을 맞았다. 특별기획으...

완성도와 재미 동시에 잡은 ‘봉준호리즘’

반지하에는 백수인 기택(송강호)네 식구가 입에 풀칠하며 산다. 언덕 위에 자리한 고급 저택에는 신흥 재벌 박 사장(이선균)네 식구가 아쉬울 것 없이 산다. 현실에선 두 가족이 만날...

[포토] 영화 '기생충' 봉준호 감독 귀국

제72회 칸 국제영화제(칸영화제) 최고상인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과 송강호가 금의환향했다. 봉준호 감독이 연출한 '기생충'은 26일 새벽(현지시간 25일 오후...

봉준호 감독, 한국영화 사상 첫 ‘황금종려상’ 쾌거

봉준호 감독이 한국영화 역사상 처음으로 칸 영화제 최고상인 ‘황금종려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봉 감독은 5월25일(현지시간) 프랑스 칸에서 열린 제72회 칸 영화제에서 영화 ‘...

[Up&Down] 봉준호 / 대림동 여경

Up봉준호 영화 《기생충》, 칸을 홀렸다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프랑스 칸을 홀렸다. 5월21일(현지 시각) 칸 뤼미에르 극장에서는 영화 《기생충》의 공식 상영회가 진행됐다...

[칸을 가다] 《기생충》 관중을 홀렸고 《악인전》 밤을 수놓다

5월14일 개막한 제72회 칸국제영화제(25일 폐막)가 반환점을 돌았다. 개막작인 짐 자무쉬 감독의 《더 데드 돈트 다이(The Dead Don’t Die)》를 시작으로 황금종려상...

‘반려동물의 적’ 심장사상충, 바른 예방법은?

반려동물을 키우는 사람이라면 한 번쯤 들어봤을 법한 기생충이 있다. 바로 심장사상충이다. 이 기생충은 성충으로 성장했을 때 심장에 자리를 잡으며, 실처럼 길고 가는 모양으로 생겼다...

송월주 스님 “시민운동 경력, 정계 진출 발판 삼아선 안돼”

2019년 우리 앞에 놓인 도전이 만만찮다. 혼돈의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 사회도 이제 경험 있는 원로의 조언을 귀담아들어야 한다. 이들의 혜안을 사회 통합과 경제 도약에 적극 활용...

절치부심! 2019 한국영화 기대작

한국영화 전체 관객 수는 2018년 6년 연속 2억 명을 돌파했다. 그러나 속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위태로운 기록이다. 《신과 함께-인과 연》(2018)이 천만 관객을 돌파하며 체면...

끓여도 막을 수 없는 식중독 등 여름 질병 주의보

장마철은 병원이 수인성 전염병으로 긴장하는 시기다. 특히 장티푸스·세균성 이질·콜레라·식중독이 흔한 만큼 각별히 신경을 써야 하는 질병이다. 장티푸스는 보균자의 대변이나 소변에서 ...

[2017 올해의 인물-과학] 영웅과 간웅 사이에 섰던 이국종

‘맥드리미(Mcdreamy).’ 워싱턴포스트는 이국종 아주대병원 교수(49)를 이렇게 묘사했다. 미국 의학 드라마 《그레이 아나토미》에 나오는 매력적인 주인공 의사의 애칭이다. 이...

[시끌시끌 SNS] 승자 없는 ‘이국종-김종대 갈등’

​김종대 정의당 의원이 비난에 휩싸였다. 귀순한 북한 병사의 몸에서 기생충이 나왔다는 의료진 브리핑과 관련, 11월17일 “인격테러”라고 표현한 것이 화근이었다. 이에 의료진을 이...

구충제 먹어? 말어!

며칠 전 한 후배가 구충제를 먹었다고 했습니다. 그는 매년 봄과 가을, 1년에 두 차례 구충제를 복용합니다. 찬바람이 부는 가을철이 되자 구충제를 찾는 사람이 많아졌습니다. 그런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