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매운동’ 대상인 日 빅3 맥주, 모두 전범기업 제품

여름은 맥주의 계절이다. 무더위나 바캉스 시즌에는 시원한 맥주 한 잔이 그리워진다. 그래서 해마다 이맘때면 맥주 업체들의 치열한 마케팅 전쟁이 벌어지곤 하는데, 요 며칠 사이 사뭇...

[시론] ‘파라벨룸’과 한국 경제

#1. 최근 개봉한 할리우드 영화의 제목 끝에는 ‘파라벨룸’이라는 말이 붙어 있다. 한 킬러의 이야기인데 1편, 2편의 흥행 성공에 이어 3편이 나온 것이다. 군사 마니아라면 단박...

《존 윅3: 파라벨룸》 호환 마마보다 무서운 존 윅

이 남자로 말할 것 같으면 허접한 연필 하나로 건장한 사내 셋을 일거에 쓰러뜨리고, 이름 하나만으로 악당을 오줌 지리게 만들며, 강아지 잘못 건드린 죄를 ‘멸문지화’로 갚아버리는,...

이중환경오염 일으키는 ‘스티커 라벨’이 재활용 우수 등급?

슈퍼마켓이나 편의점에 가서 페트병 제품들을 살피다 보면, 병 겉면에 완전히 붙어있는 투명한 라벨들(아래 사진1)을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다. ‘스티커 라벨’이라 불리는 이 라벨...

목 돌리기 힘들면 ‘근막’ 이상 의심해 보라

“나는 항상 어깨가 천근만근 무겁고, 뒷골이 당겨.” “등에 담이 들었나 봐요. 목을 돌리기가 힘드네.” “팔목에 통증이 있고, 손가락이 원하는 대로 안 움직이는데 병원에서는 이상...

[르포] ‘페트병 재활용률’ 떨어뜨리는 주범 따로 있다

두 개의 페트병이 있다. 하나는 라벨을 접착제로 붙인 페트병이다. 또 하나는 접착제를 사용하지 않은 비접착식 라벨 페트병이다. 어느 페트병이 더 재활용 가치가 우수할까. 너무나도 ...

페트병 재활용처리업체들도 상반된 목소리

페트병에 달린 ‘접착식 라벨’과 ‘비접착식 라벨’. 어느 쪽이 실제 재활용 현장에서 처리가 용이하며, 페트병 재활용률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될까. 정확한 답변은 재활용 전 과정을 매...

접착제 붙은 페트병 ‘우수’ 등급…거꾸로 가는 환경부

한 해 국내에서 사용되는 페트병 수는 약 500억 개. 1초에만 1590여 개의 병이 쓰이고 버려진다. 그냥 버려지면 수백 년 썩지 않는 ‘환경오염의 주범’이 되지만 깨끗이 재활용...

[부산브리핑] 부산공동어시장 첫 경매, 올해 위판 목표 17만 톤

국내 최대규모 어시장인 부산공동어시장에서 1월 2일 오전 기해년 첫 경매인 초매식이 열렸다. 초매식엔 오거돈 부산시장, 박인영 부산시의회 의장, 김석준 부산시교육감,임준택 부산공동...

“호주는 소고기가 전부라는 것은 오해”

세계인들의 삶을 바꿔놓은 와이파이(wi-fi) 기술을 만든 국가가 호주라는 얘기를 들으면 대부분 의외라는 반응이다. 호주는 그저 빼어난 자연경관을 지닌 농업 강국이지, 첨단기술과는...

[플라스틱 지구④] 업사이클로 쓰레기 없앤 일본 마을

※ ‘[기획] 플라스틱 지구’ 지난 기사 [플라스틱 지구①] 인구 20만 '쓰레기 섬' GPGPhttp://www.sisajournal.com/journal/article/1765...

‘美 올림픽 외교’ 숨은 실세는 이방카의 7살짜리 딸

‘트럼프의 외교 비밀도구(Trump’s Secret Diplomatic Tool).’ 100년 전통의 미국 잡지 뉴 리퍼블릭은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보좌관의 큰딸 아라벨라 쿠슈너(...

레알 미국 문화가 궁금해?

미국의 ‘시골’ 음악, 컨트리 음악은 한국의 소리경관 안에 늘 있어왔지만 그다지 많이 논의되지는 않는 장르다. 존 덴버의 《테이크 미 홈 컨트리 로드》(1971)에서부터 샤니아 트...

“나쁜 개는 없다 멍청하고 나쁜 개 주인이 있을 뿐”

언론사에 처음 발을 들이면 선배 기자들이 신입 기자들에게 해 주는 수많은 이야기 중 하나다. “개가 사람을 물면 기사가 안 되지만, 사람이 개를 물면 기사다.” 그런데 요즘 한국 ...

[단독] 삼성물산 불법 수주 의혹에 검찰 수사 착수

검찰이 삼성물산 건설부문(삼성물산)에 대한 수사에 착수한 것으로 시사저널 취재 결과 확인됐다. 삼성물산이 서울 강남구 대치동 청실아파트 재건축사업을 수주하는 과정에서 불법이 동원됐...

인간의 탐욕이 빚은 명품 커피의 허상

잭 니콜슨과 모건 프리먼 주연의 영화 《버킷리스트》에 다음과 같은 장면이 나온다. 시한부 인생의 백만장자 에드워드 콜(잭 니콜슨)은 카터 챔버스(모건 프리먼) 앞에서 금장으로 고급...

가장 치명적이고 유혹적인 독 ‘보톡스’

지구상에서 가장 치명적이면서 유혹적인 독은 보툴리눔 톡신이다. 매우 적은 양으로도 인류를 몰살시킬 정도로 치명적이다. 이 독으로 만든 보톡스(botox)는 주름살을 없애주며 일반인...

이젠 더위도 인공지능으로 쫓는다

올해도 이른 더위가 찾아왔다. 특히 올해는 5월 초순 기온이 역대 최고 기록을 경신하기도 했다. 이에 따라 소비자들의 쇼핑 패턴에도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 5월부터 에어컨·선풍기·...

관광객 모이니 투자유치 쑥쑥…'슬로시티' 하동에 무슨일이

느리게 사는 도시. 일명 '슬로시티'인 경남 하동군이 최근 몇년 새 국내·외로부터 투자유치에 성공하면서 활기를 띠고 있다. ​‘100년 미래 먹거리 창출’​을 군정 슬로건으로 내걸...

[재벌家 후계자들-(6) 하이트진로그룹] 편법 통한 富의 대물림 ‘불편한 꼬리표’

국내 최대 주류 기업인 하이트진로그룹이 3세 경영의 닻을 올렸다. 키를 쥔 이는 박문덕 하이트진로그룹 회장(68)의 장남 박태영 하이트진로 부사장(40)이다. 박 회장이 2014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