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브리핑] 김포 마을버스 공영제 ‘시동’

경기도 김포시가 지역주민 숙원인 마을버스 공영제에 첫 발을 뗐다. 우선 버스 운영은 민간에 맡기고 예상적자는 시가 보전하는 방식이다. 한강신도시 전역을 운행하며, 주말에는 도심형 ...

[안양브리핑] 내년부터 중·고교 신입생 체육복 구매비 지원

경기도 안양시가 도내 처음으로 중·고교 전 신입생의 체육복 구매비를 지원한다. 지난해 교복에 이어 내년부터 소득과 관계없이 1인당 7만원씩 지급할 예정이다.시는 최근 중·고교 체육...

민간 뒤에 숨은 국가 ‘노인 의료복지’

최근 김포 요양병원 화재참사 후 노인 의료복지 문제가 또 논란이다. 지난 2008년 이후 관련 시설 대부분을 민간이 떠맡는 기형적 구조 때문이다. 실제 민간시설은 대형화재 등 재난...

지방사립대, 재학생 등지고 곳간 채우기에 급급

사상 초유의 사립대 등록금 환불 판결 후 1년이 지났다. 하지만 이들의 무분별한 적립금 비축 행태는 여전한 것으로 드러났다. 교내에선 학생은 뒷전이고 곳간 채우기에 급급하다는 지적...

수도권 3기 신도시의 성공 키워드는?

문재인 정부가 수도권 3기 신도시 추진에 애를 먹고 있다. 관련 계획 발표 후 6개월이 지났지만 주민 합의는 요원해 보인다. 기존 1·2기 신도시 주민들이 집값 하락과 슬럼화를 우...

반복되는 의료분쟁 논란, “이미 기울어진 운동장 싸움”

지역 내 한 병원의 태아 사망사고로 다시 의료분쟁 논란이 촉발됐다. 이번에도 피해자에 치우친 의료과실 입증책임에 대한 개선책이 관건이다. 보건당국에 억울함을 호소하는 피해자의 조정...

[경기, 언제까지 서울 ‘님비’ 떠안나]④ 서울-지자체간 혐오·기피시설 상생모델 찾아야

사정이 이렇자 지자체간 적극적인 상생방안 모색이 요구된다. 더 이상 일방적인 떠넘기기가 아닌 지역공동체 회복 차원이다. 시설 유치 때부터 서로 이해를 담아내 공익모델로 삼는 방식이...

[경기, 언제까지 서울 ‘님비’ 떠안나]② 혐오·기피시설 집중화 방지책은 있나

수 십년간 지속되는 도내 기피시설 집중화는 사실상 속수무책이다. 경기도는 제도 및 법률상 한계를 이유로 직접 개입을 꺼리는 실정이다. 다만 해당 지자체와 협의해 근본대책을 마련하겠...

지자체 보조금이 주민자치위 ‘쌈짓돈’으로 전락

주민자치위의 지방정부 보조금 유용 사태(시사저널 8월13일자 ‘부천 지역 주민자치위, 수천만원 나랏돈에도 군침’ 기사 참조)가 점입가경이다. 사업 신청 과정에서 주민 서명까지 허위...

부천 지역 주민자치위, 수천만원 나랏돈에도 ‘군침’

지역 주민자치위 사태(시사저널 5월16일자 ‘부천 주민자치위, 불법과 탈세의 온상 오명’ · 5월22일자 ‘부천 주민자치위 수천만원 비자금통장 들통’ · 5월28일자 ‘부천 주민자...

부천주민자치회 조례 짬짜미 거래?

지역 주민자치위 사태(시사저널 5월16일자 ‘불법과 탈세의 온상 오명’, 5월22일자 ‘수천만원 비자금통장 들통’, 5월28일자 ‘부천 주민자치위 사태는 보신행정 탓’, 6월17일...

부천주민자치위 조례, 고양이에 생선 맡긴 꼴?

지역 주민자치위 사태(시사저널 5월16일자 ‘불법과 탈세의 온상 오명’·5월22일자 ‘수천만원 비자금통장 들통’·5월28일자 ‘부천 주민자치위 사태는 보신행정 탓?’·6월17일자 ...

부천 주민자치위 비리 사태 ‘확전’ 양상

경기 부천 심곡본동주민자치위 사태(시사저널 5월16일자 ‘부천 주민자치위, 불법과 탈세의 온상 오명’, 5월 22일자 ‘부천 주민자치위 수천만원 비자금통장 들통’, 5월 28일자 ...

수도권 3기 신도시의 성공 키워드는?

정부가 수도권 3기 신도시 추진에 진통을 겪고 있다. 기존 1·2기 신도시 주민들이 집값 하락과 슬럼화를 우려하면서다. 주로 경기 부천 대장동을 제외한 신규택지 주변에서 반발이 거...

주민자치위 기부금영수증이 관행?…“범죄의사 없었다” 발뺌

경기 부천 심곡본동주민자치위 회계부정 의혹(시사저널 5월16일자 ‘불법과 탈세의 온상 오명’· 5월 22일자 ‘수천만원 비자금통장 들통’·5월 28일자 ‘회계부정 사태는 보신행정 ...

부천시의회 실적 부풀리기…기초의회 무용론 다시 ‘솔솔’

지역사회에서 기초의회 무용론이 다시 고개를 들고 있다. 지방의원 평가에 임박해 재탕 수준의 조례 제정이 판치면서다. 이들 스스로 자질논란을 양산해 지방자치 가치를 훼손한다는 지적까...

부천 주민자치위 수천만 원 비자금통장 ‘들통’

부천 주민자치위원회 회계부정(시사저널 5월16일자 ‘부천 주민자치위, 불법과 탈세의 온상 오명’ 기사 참조) 파문이 걷잡을 수 없이 확산하고 있다. 이번엔 행사 후원금 수천만 원을...

부천 주민자치위, 불법과 탈세의 온상 ‘오명’

지역 주민자치위원회가 부정회계 등 전횡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행사 기부금·후원금, 경품 일부가 장부에서 돌연 증발했다. 임의로 기부금 영수증까지 무단발급하는 등 탈세까지 조장하는...

“도시재생 사업, 긴 안목을 갖고 입체적으로 이뤄야”

인천지역 재건축과 재개발은 2000년대부터 시작됐다. 하지만, 개발논리 속에 신-원도심간 발전 격차만 벌어졌다. 인구가 하나 둘 빠져 나가는 사이 ‘우리’는 없고 ‘나’만 남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