델타, 한진칼 지분 매입…경영권 확보 탄력받는 조원태 회장

미국 델타항공이 한진칼 지분 매입에 나섰다. 델타 측은 국제 항공편의 서비스 강화를 위해서 내린 결정이라고 했다. 반면 업계에선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의 경영권 확보를 도와주려는 목...

‘명품 밀수’ 혐의 이명희·조현아 모녀, 징역형 집행유예

명품 밀수 혐의로 기소된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모친 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이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인천지법 형사6단독 오창훈 판사는 6월13일 오전 열린 선고공판에...

한진칼 2대 주주, 조현민 경영 복귀 강력 비판

한진칼의 2대 주주인 사모펀드 KCGI가 ‘물컵 갑질’로 물의를 빚고 경영 일선에서 물러났던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의 한진칼 전무 겸 정석기업 부사장 취임에 대해 강력히 비판하고...

조현민, 14개월 만에 한진그룹 경영 복귀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가 경영 일선에 복귀했다. 이른바 ‘물컵 갑질’ 사건으로 자리에서 물러난 지 14개월 만이다.한진그룹에 따르면, 조 전 전무는 한진칼 전무 겸 정석기업 부사...

한진가家 상속세 출혈 KCGI와 힘겨루기 최대 변수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4월8일 새벽 미국에서 숙환으로 별세하면서 한진그룹 일가의 상속 문제가 불거졌다.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조 회장의 보유 지분 가치(상장사는 최근 한 달간 ...

‘無情한 주가’ 조양호 회장 별세 소식에 한진株 폭등

역시나 돈에는 정이 없었다. 경제의 한 축을 담당하던 거대 기업의 오너가 세상을 등졌다. 비보가 전해지자 한진그룹 주가가 치솟는 아이러니한 모습이 연출됐다. 4월8일 갑작스럽게 세...

‘수십억 연봉’은 놔둔 채 배당확대 꺼낸 한진칼

조양호 회장의 자충수일까, 노림수일까. 한진그룹이 “주주 중시 정책을 확대하겠다”고 나섰다. 국민연금이 한진칼에 적극적 주주권 행사를 결정(2월1일)한 지 12일 만이다. 우선 고...

실익도, 실현성도 낮은 ‘남양유업 배당 확대안’

‘짠물배당’으로 지적을 받아온 남양유업에 결국 국민연금이 칼을 빼들었다. 국민연금 수탁자책임 전문위원회는 2월7일 남양유업에 주주로서 정관 변경을 제안하기로 결정했다. 정관을 바꿔...

국민연금, 한진그룹 지주사에만 ‘제한적 경영 참여’ 결정

“한진칼 경영활동이 위축되지 않을까 우려된다.”2월1일 열린 국민연금 기금운영위원회 회의 결과에 대해 한진그룹이 공식 발표한 성명이다. 이날 회의에서는 국민연금이 지분을 보유한 한...

‘스튜어드십 코드’ 생색내던 정부, 대상과 범위 모두 줄였다

국민연금이 대한항공 지주사인 한진칼에 대한 주주권을 행사해 경영에 참여하기로 했다. 하지만 참여 수준은 기존 예상보다 축소됐다. 경영 참여가 적극 검토됐던 대한항공은 아예 주주권 ...

‘오너리스크’에 칼 빼든 국민연금, 대림·KT도 겨눌까

주사위는 던져졌다. 국민연금 기금운용위원회가 1월16일 대한항공과 한진칼에 주주권을 적극 행사하기로 의결했다. 여기엔 나름의 명분이 있다. 이들은 오너리스크에 빠져 국민적 공분을 ...

스튜어드십 코드와 만난 사모펀드 입김 세진다

지분 확보를 통해 대주주나 경영진에 대한 목소리를 높이는 사모펀드들의 움직임이 더욱 활발해지고 있다. 올해 하반기만 하더라도 주주행동주의를 표방한 플랫폼파트너스자산운용이 국내 대표...

포스트 재벌 견제기구로 급부상 중인 국민연금

박근혜 정부 국정농단 사태 당시 국민연금은 단순 방관자가 아니라, 적극적인 가담자로 낙인찍혔다. 국민연금 이사장 및 보건복지부 장관을 지낸 문형표 전 장관은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

조양호 회장이 딸 사퇴시킨다?… “족벌경영 인식의 방증”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조현아(44)‧조현민(35) 등 두 딸의 직책을 모두 내려놓게 하겠다고 선언했다. 열흘 전 불거진 조현민 전무의 ‘물컵 갑질’ 사건이 계기가 됐다. 그런데 ...

[뉴스브리핑] ‘댓글조작 특검’…민주당의 고민

아침 뉴스를 놓치셨습니까. 반드시 챙겨야 할 뉴스, 반드시 알아야 정보. 디지털 시사저널의 ‘뉴스브리핑’을 확인하시면 됩니다. 4월21일 주말과 22일 어제의 뉴스를 한눈에 정리하...

인테리어업체 비리, 조양호 회장 부부 정조준

자신의 집 인테리어 공사비를 회사(대한항공) 돈으로 대납케 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출두한다. 경찰청 특수수사과는 8월18일 조양호 ...

재벌 총수 일가들 변함없는 배당잔치로 ‘돈벼락’

국내 재벌 총수 일가들이 지난해에도 변함없이 주식배당으로 주머니를 두둑하게 채운 것으로 나타났다. 시사저널e가 3월31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http://dart.fss.or...

[재벌家 후계자들-(2)한진그룹] ‘오너 리스크’ ‘유동성 위기’ 마주한 3세 경영

신문 경제면에 주로 등장하는 재벌기업이 종종 정치면과 사회면을 장식할 때가 있다. 이때 재벌가는 주로 비판의 대상으로 등장한다. 그렇다면 박근혜 정부 들어 정치·사회면을 가장 자주...

한진그룹 3세 조원태 체제로…진에어 대표이사 선임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장남인 조원태 대한항공 총괄부사장이 저비용항공사(LCC) 진에어의 대표이사에 선임됐다.진에어는 조 부사장이 지난달 24일 진에어 대표이사와 사내이사로 선임됐다...

대한항공, 8조7098억원 규모 신규 항공기 구매 결정

한진칼이 자회사 대한항공이 항공기 62대를 새로 구매하기로 결정했다고 5일 공시했다.투자금액은 자기자본의 395.69%에 해당하는 8조7098억원이며 투자 기간은 6일부터 20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