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계단·냄새·고기 모두가 ‘봉테일’의 메타포였다

치밀한 시나리오와 디테일한 설정은 그를 ‘봉테일’로 만들었다. 봉준호 감독은 이 디테일을 이용해 기득권과 사회를 꼬집는 영화를 장르 불문하고 여럿 그려냈다. 처음부터 그랬다. 봉 ...

코로나19가 던진 질문…‘중국 의존도 이대로 괜찮나’

중국에서 시작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세계를 강타하고 있다. 주요 발병지 전면 폐쇄와 같은 중국 당국의 뒤늦은 총력 대응에도 불구하고 확진자 증가 추세는 아직 ...

‘자랑스러운 밀양인의 성공스토리’ 책으로 나왔다

재부밀양향우회가 창립 70주년을 기념해 자체 제작비를 들여가며 1년간 ‘자랑스런 향우인’을 찾아 그들의 성공적인 삶과 고향에 대한 향수 등을 채록해 책으로 펴냈다.재부밀양향우회는 ...

[단독] 동광제약 리베이트 의혹에 국세청 칼 빼들었다

중견 제약사인 동광제약이 최근 국세청 세무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업계에서는 정기조사는 아닐 것이란 관측이 우세하다. 조사에 착수한 곳이 서울지방국세청 조사4국이기 때문...

관건은 반도체, 삼성전자 주가 계속 오를까

1994년 첫 번째 반도체 호황이 있었다. PC 보급이 본격화되는 와중에 마이크로소프트(MS)가 윈도우 판매를 시작한 것이 계기였다. 4메가 디(D)램 반도체 하나의 가격이 48달...

오팔(OPAL) 세대, 은퇴는 없다

시니어 모델로 최근 주가를 높이고 있는 김칠두씨와 유튜브 채널 ‘차산선생 법률상식’을 운영하는 박일환 전 대법관. 언뜻 보면 두 사람은 닮은 점이 없다. 인생 궤적도 전혀 다르다....

한국 경제 ‘부활의 신호탄’ 쏘나

최근 유례없는 한파가 한국 경제를 덮치고 있다. 미·중 무역 갈등과 일본의 경제 보복, 영국의 유럽연합 탈퇴(브렉시트) 등 대외 변수로 인해 무역 환경이 크게 위축됐다. 엎친 데 ...

‘한국 경제의 허리’ 40대가 흔들린다

“40대 고용에 대한 특별대책이 절실하다. 정부는 40대의 경제사회적 처지를 충분히 살피고 다각도에서 맞춤형 고용지원정책을 마련해 주기 바란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2월16일...

윤종원 기업은행장 ‘첫 출근’ 무산…막아선 노조에 “난 낙하산 아냐”

‘낙하산 인사’라는 비판을 받고 있는 윤종원 신임 IBK기업은행장이 12월3일 노동조합 측의 반대에 부딪혀 첫 출근에 실패했다. 이날 오전에 열릴 예정이었던 '26대 기업은행장 취...

정치판 바꿀 ‘포스트 386’ X세대 정치인 시대 열렸다

“386세대가 다시 일어서고 있다. ‘30대, 80년대 학번, 60년대 출생’의 뜻을 담고 있는 ‘386’은 80년대 독재정권에 맞서 민주화의 거센 물결을 만들어냈던 ‘성난 젊은이...

“2% 성장률은 ‘정상’…문제 해결하는 ‘양질의 저성장’ 돼야”

한국 경제가 기로에 서 있다. 미국과 중국의 1단계 무역협상 타결에도 불구하고 한동안 글로벌 경제를 둘러싼 불확실성이 걷히기 어려워 보인다. 글로벌 금융위기 타개책으로 시작돼 10...

한국경제, 왜 위기라 말하는가

“경제가 제일 싫어하는 것은 무엇일까?” 이 질문에 대한 답은 여러 가지가 있겠지만, 이 답을 부정할 사람은 많지 않을 것이다. 바로 ‘불확실성’이다. 이런 맥락에서 보면 새해 경...

경남 소비자물가 넉 달 연속 마이너스…"디플레이션 우려 더 커진다"

지난달 경남지역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넉 달 연속 마이너스를 기록하며 저물가 기조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특히 소득 증감에 관계없이 소비 지출이 필요한 기본 생필품을 대상으로 작성...

상품 아니라 추억을 파는 게 장사다

1980년대 말 대한YWCA연합회는 ‘아나바다 나눔터’ 운동을 시작했다. 대국민 재활용 운동으로는 국내 최초 시도였다. 1990년대 말에는 보다 진화한 ‘아나바다 경매’ 서비스가 ...

[전북브리핑] 정헌율 익산시장 “내년 국가예산 7000억 시대 열어”

전북 익산시가 사상 최대 규모인 7000억원대 국가예산 시대를 열었다. 익산과 관련 국가예산이 7000억원을 넘어선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지난 2015년 6000억 돌파 이후 5...

‘이준석이 기억하는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

[시사끝짱]■ 진행: 소종섭 시사저널 편집국장■ 대담: 이준석 바른미래당 前 최고위원■ 제작: 시사저널 한동희 PD, 조문희 기자, 양선영 디자이너■ 녹화 : 12월10일(화)소종...

기자가 만나 본 ‘풍운아’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

“이봐. 송 기자. 자네가 인쇄소 가서 파지 처리된 종이를 모아서 (그 내용으로) 기사를 썼다며?”(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아닙니다. 다른 기자가 한 걸 착각하신 거 같은데요....

‘8000원 명함 장수’가 전시 업계에 꽂은 성공 깃발

지난 6월 정강선 피앤 대표이사(51)에게 한 통의 전화가 걸려왔다. “대표님 우리가 됐습니다. 1등입니다.” 발신인은 ‘2020 두바이엑스포 베트남관 전시설치권’을 따내기 위해 ...

한류 확산의 첨병, CJ ENM의 위기

이재현 CJ그룹 회장과 이미경 부회장은 1995년 3월 미국 출장길에 올랐다. 삼성에서 분가한 지 얼마 되지 않을 때였다. 이 회장은 CJ의 차세대 먹거리로 문화·콘텐츠 사업을 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