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alth
식용 곤충 ‘고소애’ 암환자에 효과적 

식용 곤충 고소애(갈색거저리)가 암 수술 환자의 영양 상태 개선과 면역력 향상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강남세브란스병원과 농촌진흥청 연구팀이 암 수술 후 고소애 분말을 섭취...

수족냉증 방치하다 ‘레이노증후군’ 키운다

여름철에도 손이나 발이 유난히 차가운 사람이 있다. 스스로 수족냉증이라고 진단하며 대수롭지 않게 여기기 쉽다. 그러나 그 원인이 치료가 필요한 질병일 수도 있다. 치료받지 않고 방...

현역 의사가 개발한 의료기기, 세계 시장에 도전장 

암 환자는 장기간 지속적으로 항암제 주사를 맞는다. 그러나 일부 항암제는 독성이 있어 작은 혈관이나 근육 조직에 손상을 줄 수 있다. 이와 같은 피해를 없애기 위해 고안한 것이 이...

눈에 날파리·먼지 보이면 비문증 의심

먼지 같은 것은 눈앞에 떠다니는 경우가 있다. 흔히 검은 점, 동그라미, 머리카락이나 아지랑이 같은 것이 보이는 경험을 하기도 한다. 이는 비문증(날파리증)일 가능성이 있다. 비문...

65세 이상 위암 수술은 해로울까? 

위암은 국내에서 가장 흔한 암에 속한다. 특히 60세 이상에서 가장 흔한 암이 위암이고, 80세 이상 초고령자에서도 잘 발견된다. 실제로 정혜경 이대목동병원 소화기내과 교수팀이 2...

호흡기 감염 막는 콧속 세균 발견  

장 속의 유산균처럼 우리 몸에 이로운 유익균이 콧속에도 존재한다는 사실을 국내 연구진이 밝혀냈다. 이를 이용해 호흡기나 폐 질환 백신을 개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우리는 몸...

30~40대 여성, 생리량 많아지면 자궁근종 의심

자궁근종은 특별한 증상이 없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생리통이나 생리량이 많아지면 자궁근종을 의심할 필요가 있다. 심승혁 건국대병원 산부인과 교수는 “증상이 나타나는 경우는 약 25...

우울증 환자는 ‘자살 암시 흔적’을 남긴다

30년 넘게 방송, 영화, 연극 무대를 오가며 활발하게 활동해 온 중견 배우 전미선씨가 6월29일 오전 전주의 한 호텔 객실 화장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외부인의 침입 흔적이나 ...

양반다리로 앉기 힘들다면 ‘고관절’ 이상 신호 

양반다리로 앉을 때 엉덩이나 사타구니에서 느껴지는 통증이 1~2주 이상 이어지면 정형외과를 찾을 필요가 있다. 대퇴골두 골괴사가 의심되기 때문이다. 또 양반다리를 하기 힘들어도 고...

연명의료결정법 1년 분석해보니…갈 길이 구만리 

연명의료결정법이 시행된 지 1년이 지났다. 연명의료결정법이란 회생 가능성이 없는 환자가 자기의 결정이나 가족의 동의로 연명의료를 받지 않도록 한 법이다. 2016년 국회를 통과해 ...

라식 수술에 대한 5가지 오해 

대표적인 시력교정술인 라식 수술이 국내에 도입된 지 20년이 넘었다. 그만큼 효과가 입증됐다고 볼 수 있지만, 여전히 시력교정술에 대한 오해도 많다. 최진석 새빛안과병원 진료부장과...

밥 먹는 것도 다른 정규직과 비정규직

비정규직 근로자가 정규직 근로자보다 점심 식사를 거를 가능성이 2배가량 높은 것으로 밝혀졌다. 하루 세끼를 혼자 먹는 혼식 가능성도 4배 높았다. 민진영 서울대 보건환경연구소 연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