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허덕이는 프랑스 “응급실이 응급 상황이다”

“프랑스 공립병원은 지금까지 겪어보지 못한 위기를 맞이하고 있다.” 프랑스 내 유력한 응급의료학 교수 프레데릭 아드네의 말이다. 이 발언은 현재 지구촌을 뒤덮고 있는 코로나19 사...

서울 동대문을 출마 민병두 “후보직 사퇴…장경태 지지”

4·15 총선에서 소속당이었던 더불어민주당의 공천에 불복해 서울 동대문을에 무소속으로 출마했던 민병두 의원이 후보직을 사퇴하고 더불어민주당 장경태 후보를 지지하겠다고 선언했다.민 ...

“민주당 총선 승리 예상…막판 큰 변수도 안 보여”

“사상 초유의 코로나19 사태가 선거 막판 한번쯤 판을 뒤집을 수 있는 변수마저 덮어버렸다.” 21대 총선을 약 일주일 남겨둔 4월7~9일, 시사저널의 마지막 총선 판세 점검 질의...

검찰로 간 진도항 석탄재 갈등…‘다시 극한 대립으로’

전남 진도군의 진도항 배후지 석탄재 매립을 반대하는 시민단체가 이동진 진도군수와 관계공무원 6명을 특가법상 배임죄와 직무유기죄 등 혐의로 고발했다. 석탄재를 진도항 배후부지에 반입...

평택 재난안전체험관건립 공약 ‘헛구호’

정장선 평택시장의 재난안전체험관건립 공약이 자칫 공염불로 끝날 판이다. 해당공약은 사업 실효성 문제 등으로 임기 절반 가까이 첫 발도 못 뗀 상태다. 특히 경기도와 공동추진까지 무...

경남도지사 출신 김두관·김태호, 경남서 살아날까

이번 4·15 총선 경남에선 경남도지사 출신의 두 거물 정치인이 출마했다.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과 무소속 김태호 전 경남도지사 이야기다. 이들이 상대 후보의 도전을 넘어 당선에...

'세월호 막말 논란' 차명진, 선거 완주 가능해졌다

미래통합당이 '세월호 막말 논란'에 휩싸였던 차명진 후보(경기 부천병)에 대해 '제명'이 아닌 '탈당 권유' 징계를 결정했다. 이는 애초 차 후보에 대해 김종인 총괄 선거대책위원장...

“총선 막판 최대 변수는 막말…코로나·단일화는 큰 변수 못 돼 ”

말 한마디로 천 냥 빚을 ‘질 수’ 있는 게 바로 선거판에서의 ‘막말 논란’이다. 수십 표 차이로도 승부가 갈리는 선거에서 순간의 실언으로 많게는 수십만 표까지 잃을 수 있다는 게...

'코로나19' 확진자 27명 늘어…대구 신규 확진자 '0명'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환자가 하루새 27명 발생했다. 이에 따라 10일 0시 기준 누적 환자 수는 총1만450명으로 집계됐다. 하루 기준 지난 2월 20일(...

총선 첫날 사전투표율 ‘역대 최고’…10시 기준 2.52%

4‧15 총선 사전투표가 시작된 10일 오전 10시 현재 전국 평균 투표율은 2.52%로 집계됐다. 역대 최고 투표율이다.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부터 시작된 사...

[포토] 교남동 일대 선거유세 나선 황교안 "부채 공화국 심판해야"

황교안 미래통합당 종로 후보가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지봉로 일대에서 선거 유세에 나섰다. 이날 선거 유세 차량에 오른 황 후보는 "국가 부채가 1700조에 달했다, 부채 공화국 ...

‘경제방역’ 나선 경기도, 코로나19 극복 위해 2조4518억원 투입

경기도가 코로나19 여파로 직면한 비상경제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총 2조4518억원을 투입해 ‘경제방역’에 나선다.김규식 도 경제기획관은 9일 경기도청 북부청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