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들이 권하는 ‘건강 지키는 생활 습관’

사람들은 늘 건강하게 사는 삶을 꿈꾼다. 의사도 마찬가지다. 그래서 의사들에게 물었다. 건강을 유지하기 위해 ‘이것만은 한다’거나 ‘이것만은 하라’는 것이 무엇인가를. 답을 준 1...

맛을 못 느끼는 ‘미각 소실’ 회복할 수 있다

최근 종영한 TV 드라마(초콜릿)엔 미각을 잃은 요리사가 주인공으로 등장한다. 머리에 큰 충격을 받아 맛을 못 느낀다는 설정이다. 이는 의학적으로 사실일까? 물론 외상으로 미각을 ...

‘향기’로 후각장애 치료한다고?

냄새를 잘 맡지 못하는 것을 후각장애라고 한다. 냄새를 맡지 못하면 음식의 맛을 제대로 느낄 수 없고 자신을 비롯해 타인이나 사물을 알아보는 능력에 장애가 생긴다. 정서적으로 불안...

내년 건보료율 3.2% 인상…직장인 月 3600원 더 낸다

건강보험료율이 내년에 3.2% 오른다. 이에 따라 직장가입자 보험료율은 현행 6.46%에서 6.67%로, 지역가입자의 부과 점수당 금액은 현행 189.7원에서 195.8원으로 인상...

비행기 탈 때도 자외선 차단제가 필요하다고?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최근 3년간 비행기 탑승객의 요청으로 이륙 전 비행기에서 내린 사례 중 약 55%는 공황장애나 심장 이상과 같은 건강상의 이유로 나타났다. 미국 항공기 승객이나...

호흡기 감염 막는 콧속 세균 발견  

장 속의 유산균처럼 우리 몸에 이로운 유익균이 콧속에도 존재한다는 사실을 국내 연구진이 밝혀냈다. 이를 이용해 호흡기나 폐 질환 백신을 개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우리는 몸...

“더위를 이겨라” 여름이 두렵지 않은 우리 가족

여름은 고온다습해 세균이 번식하기 좋다. 무더위로 잘 생기는 피부·눈·귀 질환을 조심하고, 식중독·냉방병·열대야도 피해야 한다. 휴가 여행 계획을 세울 때도 건강이 먼저다. 이래저...

치료 까다로운 두경부암, 코내시경으로 조기 발견

뇌·눈·귀·식도를 제외한 얼굴 부위와 목에 생기는 암을 두경부암이라고 한다. 후두에 생기는 후두암이 가장 흔하며, 입술‧혀‧잇몸 등에 생기는 구강암, 인두에 생기는 인두암, 침샘암...

세탁소·꽃집 웃고 리조트·콘도 울고…

미세먼지가 한국인의 생활 패턴에 상당한 변화를 일으키고 있음이 수치로 드러났다.하나금융경영연구소가 하나카드의 2018년 업종별 매출액 데이터를 분석해 4월17일 발간한 ‘미세먼지가...

아이에게도 수면무호흡증이?

수면무호흡증은 어른뿐만 아니라 아이에게도 생기는 질환이다. 아이가 자면서 계속 코를 골거나 땀을 흘리거나 자주 뒤척인다면 수면무호흡증을 의심해야 한다. 방치하면 두뇌 발달에 악영향...

‘Made in Korea 코’ 만드는 의사

예전에 주필리핀 태국 대사는 코를 다쳐 실리콘을 넣는 성형수술을 받았다. 그런데 코 내부에 염증이 생겨 여러 차례 치료를 반복했다. 안 되겠다 싶었는지 아시아에서 코 수술을 가장 ...

“대학병원 명성을 믿었다. 우린 그 죄 밖에 없다”

“대학병원 명성을 믿었다. 우리는 그 죄 밖에 없다” 경남 창원경상대학병원에서 의료사고를 당했다며 이에 항의하는 환자와 환자 가족들이 지난 8월 말부터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병...

1년에 2분 검사로 두경부암 위험 ‘뚝’

1년에 한 번 정도 동네 이비인후과를 방문하면 두경부암 위험을 낮출 수 있다. 최은창 대한두경부종양학회 회장(세브란스병원 이비인후과 교수)은 "내시경을 코에 넣어 인두·후두 등을 ...

"수술실 녹화·녹음 의무화 필요"

서울 강남의 유명 성형외과에서 지방 이식 수술을 받기 위해 마취 상태로 옷을 벗고 누워 있는 30대 여성 환자를 의사와 간호사들이 조롱하고 성희롱한 내용이 고스란히 녹음됐다. 당시...

의사들이 권하는 ‘건강 월드컵’ 즐기는 방법 4가지

2018 러시아 월드컵의 주요 경기는 밤이나 새벽에 중계된다. 자칫 규칙적인 생활 리듬을 잃을 수 있다. 과거 월드컵 기간에도 갑작스러운 흥분으로 급격한 신체 이상을 호소하거나, ...

알레르기 비염을 막는 생활습관 5가지

갑작스러운 날씨 변화에 재채기나 기침을 하고 콧물을 훌쩍이는 사람이 늘고 있다. 이런 증상의 상당수는 알레르기 비염 때문이다. 알레르기 비염은 꽃가루가 날리고 기온이 떨어지는 초가...

초가을 극성부리는 알레르기 비염 주의보

갑작스러운 날씨 변화에 재채기나 기침을 하고 콧물을 훌쩍이는 사람이 늘었다. 이런 증상의 상당수는 알레르기 비염 때문이다. 알레르기 비염은 꽃가루가 날리고 기온이 떨어지는 초가을에...

“갑자기 소리가 잘 안 들리면 응급실로 가라”

9월9일은 귀의 날이다. 숫자 9가 귀의 모양과 비슷해서 1961년부터 지정된 날이다. 귀 질환으로는 중이염, 난청, 이명, 메니에르병 등이 있다. 특히 돌발성 난청은 현대 사회에...

담 때문에 병 생기고 병 때문에 담 걸린다

정 회장은 담이 들어 아침식사를 하지 못했다. 어젯밤에 너무 더워 차라리 이열치열하자는 아내를 따라 야간 사우나에서 땀을 빼고 온 뒤 밤새 에어컨을 켜놓고 잠을 잤다. 평소 오른쪽...

입 냄새 원인 85%는 입속에 있다

하루 세 번 꼼꼼하게 양치질하는 데도 입에서 역한 냄새가 가시질 않으면 사람과 대화를 꺼리게 된다. 입 냄새의 원인은 무엇일까. 의료진은 구취 원인의 85%를 입안 문제로 추정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