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젤차가 사라지고 있다

지난달 국내 수입차 시장에서 디젤차 비중이 22.1%를 기록했다. 불과 4~5년 전 수입 디젤차 비중이 60~70%를 차지했던 것을 감안하면 충격적인 하락세다. 해외 자동차 시장 ...

폭스바겐 배출가스 조작 피해자 보상, 출구가 보인다

13만 명의 국내 소비자가 폭스바겐에 속았다. 깨끗한 디젤차라고 해서 샀더니 일반 차량보다 더 독한 배출가스를 내뿜었다. 전 세계적으로는 1100만 명이 기만당했다. 지난 2015...

당국의 망설임이 낳은 BMW의 ‘배짱’

BMW의 배짱이 과연 그들만의 탓일까. BMW가 연일 화재사고로 입방아에 오르면서도 정부의 자료제출 요구엔 소극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럼에도 사법 당국은 압수수색 카드를 꺼내들지...

“한국 정부엔 BMW 화재 분석할 전문가 없다”

8월16일 오전 서울 강남구 법무법인 바른 건물에서 ‘BMW 피해자모임’과 그들의 법률대리인을 맡은 하종선 변호사가 기자회견을 열었다. “화재 원인을 정부가 직접 밝혀야 한다”고 ...

디젤게이트에 발목 잡힌 폴크스바겐 어쩌나

폴크스바겐그룹이 고민에 휩싸였다. 전기차 개발 투자를 크게 늘리며 미래를 준비하고 있지만, 과거 발생한 디젤게이트에 현실을 잠식당하고 있기 때문이다. 디젤게이트 연루 의혹을 받던 ...

다시 불붙은 독일車 ‘디젤게이트’…환경부는 9개월째 “조사 중”

2015년 가을, 폴크스바겐 사태로 촉발된 독일 자동차업계의 ‘디젤게이트’가 잠잠해지기는커녕 다시 불붙는 모양새다. 지난해 6월 아우디 배출가스 조작 사실이 밝혀지며 디젤게이트 재...

미세먼지 최악인데, 폭스바겐은 다시 달린다

서울시가 1월15일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를 처음으로 내렸다. 이에 따라 관용차의 운행을 중단하고, 시민들이 출퇴근 시간에 대중교통을 공짜로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미세먼지의 ...

끝나지 않은 ‘디젤게이트’에도 돌아온 폴크스바겐·아우디

아우디폴크스바겐코리아가 ‘디젤게이트’ 논란이 채 식지 않은 가운데 올해 국내 판매 재개를 앞두고 있어 논란이 일고 있다. 폴크스바겐·아우디는 디젤게이트 이후 미국과 한국 소비자들을...

[Today] 취임 6개월 문 대통령 지지율 역대 두 번째 ​

뉴스가 많이 쏟아지는 요즘입니다. 수많은 정보 속에서 꼭 체크해야 할 소식을 정리해드립니다. 조선일보 : '예산 털어 최저임금' 전례없는 실험 정부가 내년 최저임금의 두 자릿수 인...

수입차 2분기 내수시장서 꺾이나

수입차가 내수시장에서 주춤하고 있다. 1분기 시장 점유율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4% 빠졌다. 지난달 실시한 대규모 프로모션도 1~2월 부진을 만회하지 못했다. 여기에 디젤게이...

“5대 자동차 강국 중 우리가 제일 늦다”

삼성증권은 지난 10월20일 ‘VW(폭스바겐) 디젤게이트, 미래차의 주도권 누구에게로?’란 이름의 보고서를 내놓았다. 이 보고서는 미국과 독일 간 주도권 싸움에 대해 다음과 같이 ...

중국 구매세 인하로 현대차 실적 개선 기대… “폴크스바겐 사태 반사이익 없다”

현대자동차는 폴크스바겐 배출가스 조작 스캔들로 인한 반사이익보다 중국 구매세 인하 조처가 4분기 실적 개선에 기여할 것으로 평가했다.이원희 현대차 재경본부장 사장은 22일 서울 양...

‘클린’ 아닌 ‘더티’, 디젤 수명 단축하다

디젤 엔진을 개발한 루돌프 디젤이 만든 3m 높이의 육중한 기계는 세상을 천변만화(千變萬化)하게 했다. 1894년 그가 레버를 당기자 엄청난 굉음을 내며 움직인 디젤 엔진은 증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