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류 메카’ 남이섬 지켜주세요”

‘추억의 엠티(MT)’ 장소, ‘한류(韓流) 메카’인 강원도 춘천 남이섬과 자라섬을 관통하는 제2경춘국도 교량 신설을 놓고 관계당국과 지역주민 간 갈등이 빚어지고 있다.지난 3월 ...

[부산브리핑] ‘옛 동래역사’ 문화재 등록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6월 5일 ‘옛 동래역사(낙민동 112-3번지 소재)’가 등록문화재 제753호로 등록됐다고 밝혔다.시와 동래구는 이번 문화재 등록을 계기로 일제강점기 철도 ...

세월호 청문회에서 드러난 그날의 진실

“세월호가 기운 뒤 3층 안내데스크가 있는 곳으로 나왔고, 장인어른을 찾기 위해 CCTV를 확인했다. 헬기가 도착한 소리가 들릴 때까지 CCTV 화면이 켜져 있는 것을 확인했다.”...

[올어바웃 아프리카] “케냐인들 중에서 일생 동안 사자를 한 번도 본 적이 없는 사람 많다”

아프리카에 대한 편견을 깨고 정확한 정보를 전달하자는 취지로 기획한 《올어바웃아프리카》를 시작하기 직전, 사하라 이남 아프리카 국가 중 서아프리카와 동아프리카, 남아프리카에 속한 ...

정적 제거하려다 되치기 당하다

요즘 타이완 경찰은 마잉주(馬英九) 총통이 대외 행사를 치를 때마다 신경이 날카로워진다. 국가원수의 경호와 안전을 책임져야 하지만, 난데없이 날아드는 투척물들 때문에 골머리를 썩고...

여자라서 유학생 선발 안 된다?

해양수산부(해수부) 산하 사단법인 한국도선사협회의 장학 사업 과정에서 성차별이 있었다는 의혹이 취재 결과 드러났다. 공교롭게도 해수부의 수장인 윤진숙 장관은 여성이다. 여성 대통...

대륙 속에 파고드는 ‘신선족’도 쑥쑥

임성근씨(22)는 ‘신선족’이다. 신선족은 ‘새로운 조선족’이라는 뜻으로 중국에 오래 거주한 한국인들을 일컫는다. 임씨는 1989년 중국으로 건너가 기업체를 일군 한국인 중국 이주...

끼었던 ‘거품’ 빠지자 순위도 ‘출렁’

청년 실업난이 지속되면서 대학 취업률 발표는 해마다 이슈가 된다. 교육과학기술부는 지난 2007년 ‘교육정보공개법(교육관련 기관의 정보공개에 관한 특례법)’이 제정된 뒤 2008년...

‘아덴 만의 승리’는 하루아침에 이루어지지 않았다

소말리아 해적에게 납치되었다가 돌아온 석해균 삼호주얼리호 선장. 그는 대한민국을 지켜낸 또 다른 전사이자 영웅이었다. 그는 절체절명의 위기 상황에서도 기지를 발휘해 효과적으로 대응...

갈 길 잃은 ‘니트족’출구는 어디에…

청년 실업률(6월 말 기준 8.3%)이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다. 기업 실적 개선과 투자 확대에 따라 전체 실업률은 떨어지고 있으나 청년 실업률은 고공 비행을 멈추지 않고 있다...

평생 ‘집 장만’하느라 고단한 집게

해수면 바로 아래 얕은 바닥, 따개비 위를 뒤뚱뒤뚱 옮겨다니는 고둥이 보인다. 조심스레 살펴보니 빈 고둥 껍데기 안에 집게(Hermit crab) 한 마리가 들어앉아 있다. 잠망경...

세종학당, 대륙에 ‘한국 혼’ 퍼뜨린다

지난 2007년 12월16일 중국 칭다오 지역에 세종학당이 들어섰다. 정식 명칭은 ‘중국 해양대학교 한국연구센터 세종학당’이다. 중국 국가교육부의 허가와 대학 당국의 비준을 거쳐 ...

부산을 동북아경제권 중심항으로 만들자

이념의 장벽에 가로막혔던 동해와 서해 바닷길이 넓게 트이고 있다. 90년 10월 옛 소련과의 수교, 지난 8월 중국과의 수교에 이어, 9월17일 남북 화해·불가침과 교류협력에 관한...

‘악’소리 나는 등록금 곡 소리 나는 상아탑

대학가가 등록금 투쟁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해마다 반복되는 현상이지만 올해는 특히 시끄럽다. 이전에 비해 인상률이 껑충 뛰어올랐기 때문이다. 부산에 있는 한국해양대학교는 53.4...

부산시의 ‘바다 주권 찾기’ 전쟁

부산은 항구다. 그것도 우리나라 제1의 항도다. 그렇게 알고 있다면 여러분은 틀렸다. 부산은 동해 남부와 남해 동부의 드넓은 바다를 끼고 있지만, 항구는 단 한 평도 가지고 있지 ...

꼬리 무는 장교 의문사,의혹 뭉게뭉게

올들어 이 다섯 차례에 걸쳐 추적 보도한 판문점 경비부대 소대장 김 훈 중위 의문사 사건에 대해 정치권에서 진상 파악을 위한 위원회를 구성했다. 국민회의 임복진·장을병 의원과 자민...

“영산강 뱃길 다시 열자”운하 건설 여론 비등

‘영산강에 다시 뱃길이 열려 2천7백 t급 바지선이 화물을 가득 싣고 국내 유일의 내륙항 등대가 있는 영산포항에 정박한다. 유려한 강변을 따라 소형 유람선이 지나가고, 관광객들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