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위 아태지역 올해의 경쟁당국상 수상

공정거래위원회가 아시아·태평양·아프리카 지역 올해의 경쟁당국상을 받았다.공정위는 지난 6일 경쟁법 분야에서 세계적으로 권위를 인정받는 GCR(Global Competition Re...

자동차 ‘작은놈 전성시대’...3월 경·소형차 판매량 ‘껑충’

자동차 내수시장에서 경·소형차 성장세가 매섭다. 지난 한달 간 작년 대비 2배 가까이 판매량을 끌어올리며 주목받고 있다. 실용적인 차를 찾는 소비자가 늘며 가격이 저렴하고 연비가 ...

세아그룹, 3세 경영 통할까

세아그룹 3세 경영 시대가 활짝 열렸다. 고(故) 이운형 세아그룹 회장 장남인 이태성 세아베스틸 전무가 지난 18일 세아베스틸 대표이사에 올랐다. 이주성 세아제강 전무 역시 25일...

원·엔 재정환율 2년4개월만에 1100원 돌파

엔화 가치 강세에 글로벌 금융시장 불안감이 증폭됐다. 24일(현지시간) 원·엔 재정환율은 2년 4개월만에 1100원대를 돌파했다. 반면 국내 원화는 하락세다.24일 오후 5시47분...

동국제강·세아 3세들, 철강업 3위 쟁탈전

세아그룹과 동국제강이 철강업계 3위 자리를 놓고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다. 세아그룹이 2014년에 이어 지난해 매출에서 동국제강을 밀어내고 포스코, 현대제철 다음의 위치에 올랐다. ...

‘고환율=수출기업 호재’ 공식 깨졌다

이달들어 원·달러 환율이 5년 8개월 만에 최고 수준으로 올라서며 고환율 기조가 이어지지만 수출기업들의 시름은 더욱 더 깊어지고 있다. ‘고환율=수출기업 호재’란 공식이 깨지기 시...

장롱 속 단기 부동자금 931조원 넘어

저금리 기조가 장기화되며 장롱 속 현금성 자산 비중이 늘어나고 있다. 지난해 말 단기 부동자금은 사상 처음으로 930조원을 돌파했다. 단기 부동자금의 연간 증가율은 글로벌 금융위기...

[思無邪] 한국 경제정책 방향성 ‘시계 제로’

동북아 3개국이 악전고투하고 있다. 한국, 중국, 일본 경제가 일제히 악화일로로 치닫고 있다. 각국 통화 당국이 동분서주하고 있으나 경제 지표가 나아질 기미를 보이지 않는다. 그나...

위비뱅크, 인도네시아·베트남·브라질 진출

우리은행은 인도네시아, 베트남, 브라질에 위비뱅크의 모바일 대출·환전서비스를 실시한다고 3일 밝혔다.우리은행은 지난해 9월 캄보디아에 모바일 대출상담 서비스를 시작했다. 모바일 환...

‘스마프 해체 소동’ 일본 열도 술렁술렁

지난 1월18일 밤 10시15분쯤, 일본 후지 텔레비전의 프로그램에서 이례적인 생방송이 있었다. 최근 일주일 동안 일본 열도를 들썩이게 했던 다섯 남자들의 사과 방송이었다. 생방...

한국은행·대한상의, 기업인 상대 경제강좌 공동 운영

한국은행과 대한상공회의소가 기업인을 대상으로 경제 강좌를 운영한다.대한상공회의소는 25일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과 이주열 한은 총재가 참석한 가운데 업무협약(MOU)을 맺었다고 밝혔...

'초 3저' 시대…호황 이끈 주역서 불황 악재로

3저 호황 시대가 있었다. 1980년대 한국은 저금리, 저유가, 저원화를 바탕으로 유례 없는 호황을 누렸다. 당시에는 수출이 늘어나면서 투자도 늘고 가계 소득도 증가하는 선순환이 ...

4분기 실적 발표 시즌 시작, 내수업종 관심

새해가 시작됐지만 주가는 출발부터 삐걱거리고 있다. 중국 경기침체, 위안화 약세, 중동 정정 불안, 북핵 리스크(위험) 등 불확실성이 도사리고 있어서다.다만 국내 주가가 크게 오르...

“억지로 비틀어서 딴 참외는 달지 않다”

윤병세 외교부장관과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외상 간에 합의된 2015년 12월28일의 이른바 ‘위안부 문제 타결’에 대해 중국 외교부와 관영 매체들은 불쾌하다는 표현을 감추...

소녀상 철거와 10억 엔 맞바꿨나

“합의된 것은 확실하게 후속 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안 된다.” 이 말은 아사히(朝日)신문 2015년 12월30일자 조간 1면 톱뉴스에 게재된 ‘10억 엔 소녀상 이전이 전제’라는 ...

“일본과 졸속 합의한 정부 이완용 나무랄 것 하나도 없다”

한·일 정부의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합의 발표에 대한 반발 여론이 거세다. ‘굴욕 합의’라는 비난의 목소리가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소송을 대리하고 ...

피해자도 모르는 협상 도대체 어느 나라 외교부냐

“조선의 딸로 곱게 자란 것밖에 죄가 없는데 위안부를 만든 일본은 아직까지 오리발을 내밀고, 우리 정부는 오히려 우리를 두 번 세 번 죽이고 있다.”12월30일 열린 2015년 마...

역사에 ‘불가역’은 없다

2016년 새해를 며칠 앞두고 한·일 양국 외교장관 회담을 통해 위안부 문제가 타결되었지만 그 여진이 만만치 않습니다. 회담 결과에 대해 시간이 갈수록 ‘졸속 합의’ ‘외교적 담합...

“억지로 비틀어서 딴 참외는 달지 않다”

윤병세 외교부장관과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외상 간에 합의된 2015년 12월28일의 이른바 ‘위안부 문제 타결’에 대해 중국 외교부와 관영 매체들은 불쾌하다는 표현을 감추...

소녀상 철거와 10억 엔 맞바꿨나

“합의된 것은 확실하게 후속 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안 된다.” 이 말은 아사히(朝日)신문 2015년 12월30일자 조간 1면 톱뉴스에 게재된 ‘10억 엔 소녀상 이전이 전제’라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