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동재개 첫 제물 새인천병원노조

인천지역 재야 노동가들은 새인천병원(인천시 남동구 간석3동 170)의 노조와해를‘제임스 리가 조직력을 채 갖추지 못한 신설노조에 적시 개입, 파괴한 사례’로 보고 있다. 새인천병원...

[한승주 칼럼] 보수화 확산시킨 6ㆍ25

금년에 나이가 63세인 앵거스 데밍씨는 미국의 주간지《뉴스위크》의 원로 집필가이다. 그는 1950년 당시 대학원 학생이었으나 한국전이 일어나자 정집되어 해병대소위로 참전, 여러번 ...

조용할수록 효과 큰 시위

화염병, 투석전, 각목전, 태권도식 구듯발질, 그리고 방독면과 최루탄…. 이와 같은 장면이 연출되는 한국의 시위 모습은 사진기자에게 더 할 수 없이 좋은 소재다. 따라서 이런 장면...

국회의장의 권위를 생각한다

영국사람들은 대체로 인생을 스포츠로 생각하는 것 같다. 세상만사를 스포츠정신으로 받아들인다. 그것은 당연히 정치에도 반영되어 점잖은 의회민주주의로 연결되었다. 하원에서 벌어지는 토...

“보수·진보이념 반영할 정당 필요”

오늘의 한국사회에서 진보와 보수의 실체는 무엇인가? KBS 徐基源사장은 보수이고, 그의 퇴진을 요구하는 노조는 진보인가? 구속된 동료 노조원의 석방과 내몫을 요구하는 현대중공업노조...

‘명동성당神話’는 계속될 것인가

지난 4월27일 ‘KBS사태’와 관련, 박홍 서강대총장, 이효재 전 이화여대교수, 변형윤 서울대교수, 황인철변호사, 송월주스님, 김관석목사 등 ‘KBS지키기 시민모임’의 각계대표 ...

브라질의 ‘경제 救命’ 대모험극

물가상승률 연 5백%. 이는 얼마전 下野한 브라질의 사르네이 前대통령이 임기 5년간 이룩한 ‘경제치적’이다. 즉, 물가가 5년동안 매년 평균 6배씩 뛰었다는 말이다. 특히 작년의 ...

[한완상 칼럼] 脫冷戰정치를 바라며

21세기의 시대정신은 1990년대 문턱에서 이미 뚜렷하게 나타나고 있습니다. 그것은 곧 脫冷戰의 흐름을 타고 있는 민주개방정신이요 정화정신입니다. 그간 흉측하게 훼손되어온 국민과 ...

“실명제 피해 갈 수 없다”

지난 17일 단행된 개각은 무엇보다도 경제 각료들의 경기부진에 대한 문책성 경질로 특징지워질 수 있다. 특히 안정론의 경제정책을 기조로 한 趙淳부총리가 성장론으로 대표되는 李承潤 ...

"나눔의 민족공동체 이루고자 노력"

서울 강남YMCA 뒤켠에 있는 두레선교회 사무실에서 김진홍목사를 만났다. 그는 매주 목요일 낮과 금요일 저녁 강남YMCA에서 '두레성서연구모임' 여성반과 직장반에서 강의한다. ● ...

개혁소용돌이 휘말린 ‘변방’의 두나라

동유럽의 민주화 열풍이 ‘독일통일’이라는 역사의 분수령 앞에서 소용돌이를 일으키고 있는 가운데 그 여파가 최근 아시아대륙의 오지 몽고와 네팔에까지 밀려들어오고 있다. 지금까지 국제...

‘임투’줄고 경영참여 요구 늘 듯

우리나라 노사관계는 정착돼 가는가? 지난 몇 년간 과격한 분규형태로 치달았던 노동쟁의는 온건해지고 있는가? 최근의 통계와 노동운동의 외면적인 양상만으로 볼 때 이같은 물음에 대해 ...

교황청대사 발언 시비에 한국 가톨릭 속앓이

咸世雄신부 반박문 발표… 3월19일 주교회의 ‘관심’ “눈에 보이는 형제들을 사랑하지 못한다면 보이지 않는 하느님을 사랑할 수 없어요.” 지난해에 일련의 ‘방북사태’를 빌미로 틀이...

“회사정보 노조에 제공해야”

새로 탄생한 新連合의 상대역은 지난 48년 발족하여 40년이상 일본재계의 입장을 대변해온 日經連(일본경영자단체연맹)이다. 전통적으로 일경련과 노조측 대표기관 사이에 합의된 임금상승...

서로 믿을 수 있는 日本 勞使

동경 주재 한 한국 실업인은 기자의 일본 노사고나계 취재계획을 말렸다. 불과 며칠동안의 취재로는 수박 겉핥기식이 될 수밖에 없으며 한국과 일본의 의식구조, 경제발전 단계가 서로 다...

신종 경영합리화 전략 “임금 오른 만큼 내보낸다”

의원 : 증인은 영수증도 안받은 10억원을 포함해 34억5천만원을 절대 권력에게 갖다바쳤다. 이것을 재투자해서 기업을 확장시켰다면 새로운 고용을 창출하고 근로자의 대우도 개선됐을 ...

南阿共에 화해바람 만델라 석방

작년부터 끈질기게 나돌던 남아프리카공화국의 흑인 민권운동가 넬슨 만델라(71)의 석방설이 마침내 현실화되었다. 프레데릭 드 클레르크 남아공대통령은 만델라를 조건없이 석방하는 한편 ...

蘇민족문제의 뿌리는 역사적 상처

수백명의 사상자를 내면서 확대일로를 치닫던 소련 남부 아르메니아인과 아제르바이잔인 사이의 내전이 중앙정부군의 개입으로 일단 진정되는 기미를 보이고 있으나 아제르바이잔인들의 저항이 ...

“3당통합은 반민주 야합” 대학가, 올봄 파란 예고

“무엇이 어떻게 돼가는 것이냐.” 3당의 갑작스런 통합에 어리둥절한 국민들은 그 해답을 찾기 위해 어느 때보다 정국의 추이에 깊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특히 ‘장외 주도세력’인 학...

[한승주 칼럼] 3당 통합의 딜레마

자타가 혁명적이고 역사적인 사건이라고 일컫는 정계 대개편은 과연 환영할 만한 일인가? 보수와 중도를 표방하는 거대한 新여당이 파편화된 정치권에 안정세력을 구축시켜 경제와 대외관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