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7 홈쇼핑’ 출범, 누군가 손을 썼다

정부가 새로운 TV홈쇼핑 채널(중소기업 제품·농수산물 전용)을 만든다. 시장에는 이미 중소기업 제품을 판매하는 ‘홈앤쇼핑’과 농수산물을 전담하는 ‘NS홈쇼핑’ 등 6개 홈쇼핑이 있...

콘크리트 지지층, 인사 참사로 ‘와르르’

세월호 참사의 대형 악재에도 근근이 50%대를 지켜냈던 박근혜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율이 40%대로 추락한 건 문창극 총리 후보자 지명 때문이었다. 문 후보자에 대한 KBS 의 ...

“친박의 미래, 친이보다 더 쪽박일 것”

새누리당 전당대회가 끝난 다음 날인 7월15일 국회 의원회관. TK(대구·경북) 지역 한 초선 의원실에는 세 명의 보좌관이 모여 대화를 나누고 있었다. 셋 다 보좌진 생활이 20년...

“아프리카 예술 직접 보여주고 얘기하고 싶다”

2월10일의 서울 여의도는 유난히 강바람이 거셌다. 추운 날씨에도 국회 앞 새누리당사 주변에는 검은색 피부의 이방인들이 모여들었다. 12명의 아프리카 예술인들은 이날 한국에서 당한...

누가 이기든 새누리당은 핵분열된다

2012년 대선 당시 박근혜 후보가 캠프를 차렸던 서울 여의도 대하빌딩이 다시 북적대고 있다. 7·14 새누리당 전당대회(전대)를 앞두고 본격적인 당권 경쟁 레이스를 시작한 유력 ...

“한 표는 날 찍고, 한 표는 ○○○를 찍어라”

돌고 돌아 결국 정홍원 국무총리가 유임됐다. 정 총리는 두 번이나 쌌던 짐을 다시 풀었고, 김기춘 청와대 비서실장은 인사 실패에 따른 책임론에 직면해 있다. 여권의 세 축 가운데,...

박근혜 지킴이냐, ‘반박’ 선봉장이냐 두 백전노장의 대충돌

“차기 당 대표는 청와대와 수평적 관계를 유지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 청와대가 시키는 대로 다 하는 인물은 곤란하다.” (새누리당 영남 지역 초선 의원) 시사저널은 올해 신년 벽...

정몽준 ‘대세론’이냐, 김황식 ‘굿바이 역전 히트’냐

지난해 말, 여야를 막론하고 박원순 서울시장은 각종 여론조사에서 초강세를 기록하고 있었다. 당시만 해도 박 시장의 서울시장 재선은 당연한 듯 보였다. 그러자 정몽준 의원 차출설이 ...

“박 대통령 ‘안보 오른팔’이 깁스를 했다”

6·4 지방선거 정국의 한복판에서 국정원의 ‘간첩 사건 증거 조작 의혹’ 후폭풍이 소용돌이를 일으키고 있다. 호재를 만난 야권은 신당 창당 수순을 밟으면서 박근혜 대통령의 공식 사...

‘박심’ 논란 속 당권·대권 앞으로!

총성만 들리지 않을 뿐, 전투는 연일 계속되고 있다. 내전(內戰)이 더 무서운 법이다. 집권 여당 새누리당 얘기다. 전투는 오는 6·4 지방선거 이후 치러질 차기 대표 선출을 위한...

이기면 생색내고, 지면 ‘팽’시키기?

“말로는 선당후사(先黨後私)라지만 실제로는 협박이나 다름없는 것 아닌가.” 최근 여권 실세들이 지방선거 출마를 고사하는 유력 후보들을 출마시키기 위해 ‘설득 반 협박 반’으로 전 ...

“판 한번 엎어봐?”

사실상 소멸된 것처럼 여겨졌던 친이계를 중심으로 한 ‘비박(非朴)’ 진영이 다시 용틀임을 하고 있다. 지방선거 차출에 내몰린 정몽준 의원을 비롯해 김문수 경기도지사, 남경필 의원,...

박원순의 가장 큰 변수는 ‘철수 생각’

“나는 그의 동료이자 응원자인데 이번에 박원순 변호사의 출마 의지가 확실하다는 것을 느낀 이상 내가 어찌 고민하지 않을 수 있겠는가. 만약 내가 출마하더라도 한나라당(새누리당의 전...

“‘무대’ 오르는 순간 박 대통령 레임덕 빠진다”

“김무성 의원이 당 대표가 되는 순간, 박근혜 대통령은 레임덕에 빠진다. 절대 안 된다.” 청와대 비서관 ㄱ씨는 최근 사석에서 기자가 8월에 치러질 가능성이 커진 새누리당 전당대회...

반찬 가짓수는 많은데 정작 집을 게 없네

오는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새누리당의 후보 영입 작업을 총괄하는 홍문종 사무총장의 미국 출장이 여의도 정가의 호사가들 사이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홍 총장은 1월10일 미국 라스...

서울-김황식·경기-정몽준 카드 만지작

2013년 12월 어느 날, 비공개로 열린 새누리당 최고위원회의에서는 6개월여 앞으로 다가온 지방선거에 대한 의견이 다양하게 쏟아졌다. 그 가운데 한 최고위원의 ‘뜬금없는’ 제안이...

[2013 올해의 인물] 올해 정치권 화두는 ‘기춘대원군’

기춘대원군. 이 말을 빼놓고 2013년 대한민국 정치권을 설명하기는 힘들다. 대원군 하면 조선 시대 고종의 부친인 흥선대원군을 떠올릴 정도로 절대 권력을 상징한다. 노무현 정권과 ...

‘문고리’가 대치 정국 들었다 놨다

문고리의 사전적 의미는 ‘문을 걸어 잠그거나 여닫는 손잡이로 쓰고자 문에 다는 고리’라는 뜻이다. 박근혜정부에서 처음 등장한 ‘문고리 권력’이란 용어는 당초 청와대 비서관 3인방(...

“성추행 지사님, 참 대단하외다”

11월18일 오후 7시30분. 제주시 용담동 방향으로 가는 택시를 잡아탄 자리에서다. 택시기사가 먼저 말문을 열었다. “우(근민) 지사님 참 대단한 분이라예.” 기자가 “무슨 말이...

‘왕실장’ 카리스마에 당·청 압도되다

11월18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은 분주했다. 박근혜 대통령의 취임 후 첫 국회 시정연설이 예정돼 있었다. 국회 관계자와 청와대 관계자 그리고 취재진으로 인산인해를 이뤘다. 박 대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