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여당 간사장이 미국에 ‘정로환’을 선물한 까닭

인류의 역사를 돌이켜 보면 전쟁과 질병, 그리고 의학이 불가분의 관계를 맺어 왔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전쟁으로 수많은 인명이 살상되고 전염병이 창궐했지만, 인류는 이를 퇴치하는 ...

[송두율 인터뷰②] “젊음과 지성이 반항하지 않으면 그 사회는 죽는다”

혼돈의 시대다. 혹자는 난세(亂世)라 부른다. 갈피를 못 잡고, 갈 길을 못 정한 채 방황하는, 우왕좌왕하는 시대다. 시사저널은 2019년 올해 창간 30주년을 맞았다. 특별기획으...

“여유 시간에 겸업” 배달 서비스로 투잡 뛰는 2030

디지털 플랫폼 경제가 최근 눈에 띄게 성장하고 있다.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앱)을 활용하는 공유경제 또는 플랫폼 기업은 승차, 숙박, 가사, 배달 등 여러 영역으로 확산하면서 새로...

홍상수가 ‘불륜’ 딱지 떼기 위해 필요한 것들

홍상수 영화의 팬이다. 오래전 우연히《생활의 발견》이란 영화를 DVD로 빌려 봤다가 그의 영화 세계로 빠져들었다. 요즘은 바쁜 일이 많아 몇 년 동안 영화를 그리 많이 못 봤다. ...

[New Book] 《아버지의 우상》 外

아버지의 우상권행백 지음│아마존의 나비 펴냄│280쪽│1만2800원사회활동 및 방송 출연으로 바쁘던 한의사가 ‘행백(幸白)’이라는 필명의 소설가로 변신했다. 이번 소설집은 운동권에...

중국은 왜 150년 만에 오키나와 역사 조명에 나섰을까

역사가 재미있는 것은 시공을 초월하는 평행이론을 심심치 않게 경험할 수 있다는 점 때문이다. 지금의 일본 오키나와 섬에 있던 류큐왕국은 지리적 위치나 문화적 배경으로 볼 때 우리와...

《맨 인 블랙: 인터내셔널》, 익숙한 그립감인데?

1997년 여름, 《맨 인 블랙》을 보고 난 후 한동안 TV를 보며 “저 사람은 인간의 탈을 쓴 외계인이야!”라고 말하는 버릇이 생겼었다. 우리 삶 속에 외계인이 섞여 산다는, 심...

다뉴브강 참사 이면, 헝가리 정권 실세 유착 의혹

5월29일(이하 현지 시각) 밤 9시경, 한국인 관광객 33명과 헝가리아인 2명을 태우고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을 유람하던 허블레아니호가 국회의사당 근처인 머르깃 다리(Marg...

전세계 누비며 한국을 빛낸 스포츠 스타 3인

“대~한민국!” ‘짝짝짝짝짝’ 한국 국민이라면 누구나 한번쯤 들었을 법한 구호가 다시 울려 퍼지고 있다.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이 국제축구연맹(FIFA) 주관대회에서 사...

반복되는 檢의 반발…검경 수사권 조정안 “중국 공안 제도와 유사”

현직 검사장이 또 현재 국회에서 논의 중인 검경 수사권 조정안에 대해 비판했다.윤웅걸(53·사법연수원 21기) 전주지검장은 6월10일 검찰 내부 전산망에 글을 올려 “정부에서 제시...

흰머리는 도대체 왜 생기는 걸까

캐나다 작가 수진 닐슨이 2010년 펴낸 소설 《조지 클루니씨, 우리 엄마랑 결혼해줘요》는 이혼한 엄마와 미국 배우 조지 클루니를 이어주려는 12살 딸의 이야기다. 머리가 하얗게 ...

6월 내 결정될 트럼프의 경고…“3000억 달러 中 제품 관세 부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에 대한 추가 관세 부과 가능성을 시사했다. 그 규모는 우리 돈으로 약 353조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6월6일(현지시각) '노...

새 정치 열망한 독일 청년층의 대반란

5월26일 유럽의회 선거가 치러졌다. 올해 선출된 유럽의회는 2021년부터 2027년까지 유럽연합(EU)의 예산안을 마련하는 막중한 책임을 안고 있다. 선거는 28개국에서 4억 명...

[포토] 영화 '기생충' 봉준호 감독 귀국

제72회 칸 국제영화제(칸영화제) 최고상인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과 송강호가 금의환향했다. 봉준호 감독이 연출한 '기생충'은 26일 새벽(현지시간 25일 오후...

유럽의회 선거, 중도 몰락 현실화…‘더 큰 분열’ 예고

제9대 유럽의회 선거에서 유럽 정치의 중심축이었던 중도우파와 중도좌파가 힘을 잃을 것으로 예상됐다. 대신 극우 정치그룹과 녹색당이 약진할 것으로 전망됐다. 이로써 브렉시트라는 초유...

무더위 시즌 조심해야 할 ‘3대 복병’

기온이 25도를 넘나들면서 감염병을 경계해야 할 시기가 왔다. 과거 전염병이라고 불렀던 감염병은 위생시설과 백신의 보급으로 1990년대까지 꾸준히 감소했다. 정부는 홍역 등 일부 ...

봉준호 감독, 한국영화 사상 첫 ‘황금종려상’ 쾌거

봉준호 감독이 한국영화 역사상 처음으로 칸 영화제 최고상인 ‘황금종려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봉 감독은 5월25일(현지시간) 프랑스 칸에서 열린 제72회 칸 영화제에서 영화 ‘...

[Up&Down] 봉준호 / 대림동 여경

Up봉준호 영화 《기생충》, 칸을 홀렸다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프랑스 칸을 홀렸다. 5월21일(현지 시각) 칸 뤼미에르 극장에서는 영화 《기생충》의 공식 상영회가 진행됐다...

日 외무상 발언…단순 외교 결례인가, 의도적 도발인가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한·일 외교장관 회담에서 한국 대법원의 강제동원 배상 판결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의 ‘책임’을 또다시 언급했다고 일본 교도통신이 5월24일 보도했다.이 통...

[칸을 가다] 《기생충》 관중을 홀렸고 《악인전》 밤을 수놓다

5월14일 개막한 제72회 칸국제영화제(25일 폐막)가 반환점을 돌았다. 개막작인 짐 자무쉬 감독의 《더 데드 돈트 다이(The Dead Don’t Die)》를 시작으로 황금종려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