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5.3조원 규모 추경…코로나19 극복 위해 ‘역대 최대’ 편성

정부가 35조3000억원 규모 3차 추가경정예산안을 편성했다. 글로벌 금융위기 때를 넘어선 역대 최대 규모의 추경이다. 정부는 3일 임시국무회의를 열어 이런 내용을 담은 '경제위기...

코로나로 인해 낱낱이 드러난 ‘모래알 EU’

지난 1월16일 프랑스 ‘파리정치대학’에 소속된 국제연구센터(CERI)는 우파 성향 주간지 ‘르 푸앙’과 공동으로 특집 기사를 게재했다. ‘2030년-유럽의 종말?’이라는 다소 파...

산재공화국 현대중공업 “정부 특별관리 받는다”

산재공화국 오명을 쓰고 있는 현대중공업이 결국 정부 특별관리를 받는다. 노동부가 "현대중공업을 안전관리 불량 사업장"으로 지정하고 고강도 밀착관리에 나섰다. 반복되는 산재사고를 두...

한은, 또 기준금리 인하 0.75%→0.5%…‘코로나 대응’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28일 기준금리를 기존 연 0.75%에서 0.5%로 0.25%포인트(p) 낮췄다. 지난 3월16일 사상 처음으로 '0%대 기준금리' 시대를 연 지 불과 두...

[시론] 그 많던 원유는 다 어디로 갔을까

코로나19가 아직도 전 세계를 괴롭히고 있다. 하지만 금융시장은 코로나19 이전 가격의 회복을 시도하고 있거나 이미 넘어섰다. 경제와 자산 가격의 괴리 현상이 극명하게 나타나고 있...

제조업 기업심리, 미국發 금융위기 이후 ‘최저’

5월 제조업 기업심리가 2008년 금융위기 직후 수준을 나타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해당 지표는 넉 달째 하락세다. 한국은행이 26일 발표한 5월 기업...

재난지원금 효과?…얼어붙었던 소비 심리 ‘반등’

코로나19 확산으로 얼어붙었던 소비 심리가 되살아났다. 정부에서 전 국민을 대상으로 지급한 긴급재난지원금 효과라는 분석이 나온다. 26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5월 소비자동향조사 결...

[2020 자살 리포트] 위기의 10대 “어른한테 털어놓으면 나아져요?”

‘우리 자연사하자. 우리 자연사하자. 혼자 먼저 가지 마.’2018년 듀오 ‘미미시스터즈’가 발표한 노래 《우리, 자연사하자》. 곡은 계속 ‘죽음’을 말한다. 다만 ‘자연스러운 죽...

[2020 자살 리포트] 청년 자살 줄이려 SNS로 상담하는 일본

1998년 일본의 자살자 수는 약 3만2000명에 달했다. 1897년 자살자 수 통계가 시작된 후 처음으로 연간 자살자 수가 3만 명을 넘어선 것이다. 한 해 전인 1997년에는 ...

‘경제성장 멈춘다’…KDI, 올해 성장률 전망치 2.3%→0.2%

국책연구기관인 한국개발연구원(KDI)이 올해 한국 경제 성장률 전망을 기존 2.3%에서 0.2%로 대폭 하향 조정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올 한해 경...

[언택트 시대] AI 더해진 ‘비대면’ 시프트, 재계 판도 바꿨다 

공정거래위원회가 5월3일 지정한 ‘2020년 자산총액 5조원 이상 공시대상기업집단(대기업집단)’ 중 가장 눈에 띈 이름은 IT기업 카카오와 넷마블이었다. 카카오는 계열사를 26곳이...

“코로나 고용 한파…빚더미에 내몰린 울산 청년들”

울산 청년들이 코로나 취업 한파를 겪고 있다. 울산지역 20대의 대출과 연체금이 다른 연령대보다 급증하고 있다. 실직과 생활고가 20대 청년들을 벼랑 끝으로 내몰고 있는 셈이다.울...

쌍용차의 날개 없는 추락…‘감사의견 거절’에 주가도 급락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경영난이 가중된 쌍용차의 주가가 급락하고 있다. 대주주의 신규투자 계획 철회에 이어 올해 1분기 재무제표에 대한 '감사의견 거절'까지...

‘트리플 악재’에 크게 흔들리는 부동산시장

부동산시장의 분위기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라는 ‘블랙스완’을 만나 급변하고 있다. 블랙스완이란 ‘도저히 일어날 것 같지 않은 일이 발생하는 것’을 뜻한다. 미국...

[재테크_금융] 숲이 아니라 나무 보는 ‘슬기로운 주식투자’

이제 ‘시장이 정상이 된다’는 믿음이 주가를 움직이지 못하는 상태가 됐다. 주가가 올라 이미 비정상적인 상태에서 벗어났기 때문이다. 최근에 코스피지수가 1900선에서 밀고 당길 뿐...

[데이터뉴스] 30대 신입사원 고착화…IMF보다 6세 많아져

대졸 신입사원 입사 평균 나이가 1998년 외환위기 당시보다 6세가량 높아진 31세로 나타났다.취업포털 업체 인크루트가 상장사 571곳의 채용 현황을 조사한 결과, 대학 졸업 후 ...

위기를 기회로 바꾸는 마케팅은 이것

지난 2009년, 글로벌 금융위기의 여진이 계속되면서 소비심리가 극도로 위축됐다. 특히 금융위기의 진앙지였던 미국의 상황은 심각했다. 실업자는 속출했고, 누구나 실업자가 될 수 있...

불확실성 시대, 슬기로운 귀금속 투자의 ABC [최준영의 경제 바로읽기]

세상을 휩쓸고 있는 코로나19는 많은 인명뿐만 아니라 세계경제도 뒤흔들고 있다. 중국의 봉쇄 조치로 타격을 입은 글로벌 공급망은 일시적인 충격으로 간주됐지만 시간이 갈수록 세계경제...

“경쟁률만 300 대 1” 코로나 후폭풍에 알바 구하기도 힘들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후폭풍이 국내 산업 전반에 몰아치고 있다.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고용률은 60% 선이 붕괴되면서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9년 만에 최저치를...

이종우 “코로나 위기, IMF 때보다 못해”

전세계에 창궐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세계경제를 패닉으로 몰아넣었다. 이번 위기는 과거 위기와 달리 실물경제가 먼저 무너졌다는 점에서 질적으로 다른 위기로 통한다. 이 위기를 극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