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짠돌이’ 토트넘, 우승 원하면 그만한 돈을 써라

토트넘의 2018~19 시즌 전망은 비관적이었다. 지난해 여름 이적 시장에서 단 1명의 선수도 영입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디펜딩 챔피언’ 맨체스터 시티는 물론 리버풀, 첼시, 맨...

뛰지 못하는 유럽파들을 어찌할꼬

남자 축구 국가대표팀에 2015년은 최고의 해였다. 아시안컵 준우승을 시작으로 8년 만의 동아시안컵 우승으로 월드컵 실패의 충격에서 벗어났다. 지난 한 해 동안 16승 3무 1패로...

유럽 축구의 길은 여전히 스페인으로 통한다

2014년 FIFA 브라질월드컵. 당시 스페인은 조별리그에서 네덜란드와 칠레에 일격을 맞으며 탈락했다. 2008년과 2012년 열린 유럽선수권(유로)을 연달아 제패하고, 2010년...

황금만능시대 역행하는 작은 축구클럽의 혁명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는 축구 자본주의의 상징이다. 클럽 소유권을 가장 먼저 외국 자본에 개방했고, 중동·러시아·북중미·아시아의 돈이 몰려들고 있다. 당초 맨체스터시티(맨시...

펠레의 브라질 대표팀보다 강하다

‘MSN(메시·수아레즈·네이마르)의 FC 바르셀로나, 역대 최강인가.’ FC 바르셀로나가 지난 6월7일(한국 시각) 유벤투스를 3-1로 꺾으며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

“슛! 아, 골키퍼가 환상적으로 막아냅니다”

월드컵은 축구 선수에게 가장 큰 취업박람회다. 전 세계의 이목이 집중되는 무대에서 인상적인 활약을 펼쳐 자신의 가치를 단숨에 끌어올리고 더 큰 팀으로 이적하는 경우를 자주 볼 수 ...

“주영아, 다시 한 번 널 믿어본다”

어쩌다 박주영이라는 이름이 논란의 한가운데 섰을까. 2004년 만 19세의 나이에 ‘천재’라는 수식어가 전혀 어색하지 않았던 박주영은 박지성 이후 세대를 이끄는 선두 주자로 손색이...

또 다른 한·일전에유럽 무대가 뜨겁다

올림픽이 끝난 유럽은 다시 축구로 꿈틀거린다. 여름 휴식기를 마친 유럽 축구 리그가 차례차례 기지개를 펴고 있다. 세계 최고의 리그로 꼽히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와 스페인 프리메라...

돌이키기에는 너무 깊이 ‘잘못된 믿음’도 전염된다

박주영 선수의 소속팀인 잉글랜드의 아스널은 2011-2012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전에서 이탈리아의 AC 밀란과 맞붙었다. AC 밀란의 홈에서 치러진 1차전에서...

미로에 갇힌 박주영, 출구가 안 보인다

설을 맞아 온 가족이 모인 지난 1월23일 새벽, 지구 반대편 영국 런던에서는 한국민의 이목을 집중시키는 한국인 프리미어리거의 맞대결(아래 사진)이 펼쳐졌다. 원정팀 맨체스터 유나...

안 다르고 밖 다른 ‘대표팀 골잡이’의 운명

박주영은 박지성이 은퇴한 현 축구 국가대표팀의 주장 완장을 넘겨받았다. 대표팀의 간판은 곧 한국 축구 전체의 얼굴이 된다. 박주영은 지난 8월 말, 유럽 축구의 여름 이적 시장이 ...

‘애정+자금력’이 저력 키웠다

남아공월드컵은 유럽의 잔치가 되었다. 유럽은 남아메리카의 선전을 8강에서 잠재우고, 4강에 세 나라(독일·스페인·네덜란드)가 진출했다. 결국, 유럽 국가인 네덜란드와 스페인이 우승...

‘게임 속 선수’를 어떻게 막고 뚫을 것인가

“오락 게임 속 선수!” 한 명의 선수에게 네 골을 허용하며 유린당한 아스널의 감독 아르센 벵거의 코멘트이다. 게임에나 나올 법한 장면들을 현실 세계에서 수시로(불과 보름 전 사라...

바르셀로나의 ‘화력’ EPL 철옹성 부술까

클럽 축구의 정상을 가리는 UEFA 챔피언스리그가 마침내 4개 클럽으로 압축되었다. 현지 시각 4월28일 바르셀로나와 첼시, 29일에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아스널이 준결승 1차전...

출발 좋은 프로축구 올해는 좀 즐기겠소

프로축구 K-리그가 겨울잠에서 깨어나 우리 곁으로 돌아왔다. 지난 3월3일, 부산의 새내기 황선홍 감독이 합동 기자회견장에서 모두를 대표해 ‘페어플레이 선서’를 하는 것으로써 9개...

8년 만의 설욕 ‘안습’ 패배 징크스 깨지나

2008년 1월22일은 좁게는 토트넘 핫스퍼(이하 토트넘) 서포터들의 뇌리에, 넓게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역사에 꽤 오래도록 기억될 날이다. 1999년 11월7일 토트넘이 ‘북런...

중병 앓는 ‘축구 종가’ 이 없으면 ‘잇몸’이다

2008 유럽선수권(이하 유로) 본선 무대를 밟지 못하게 된 ‘축구 종가’ 잉글랜드가 다시 한 번 외국인 감독을 맞아들였다. 주인공은 이탈리아인 파비오 카펠로. 잉글랜드 대표팀이 ...

다시 불붙은 ‘황금 발의 전쟁’

드디어 주말 밤마다 축구 경기에 푹 빠지는 ‘폐인’들을 양산시킬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시즌이 돌아왔다. 어느덧 한국의 안방까지 침투한 프리미어리그는 이제 한국인의 일상 생활에도 깊...

앙리는 “우하하” 아스널은 "아이고"

얼마 전 MBC 오락 프로그램 을 통해 국내 팬들과도 친숙해진 티에리 앙리(30)가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아스널을 떠나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FC 바르셀로나로 이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