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강립 복지부 차관 자가격리…코로나 확진 분당제생병원장 접촉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확진 판정을 받은 이영상 분당제생병원장과 접촉한 것으로 나타나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류현진 맞는 토론토, 불안한 수비와 뒷문이 문제

2019년 류현진은 위대한 시즌을 보냈다. 작년에 기록한 2.32의 평균자책점은 메이저리그 전체 1위였으며,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투표 2위에 올랐다. FA 시장에 나온 류현진은 많...

류현진은 ‘AL 징크스’ 극복할 수 있을까

지난 2019년은 류현진에게 잊을 수 없는 한 해였다. 메이저리그 진출 7년 만에 최고의 성적을 거둔 것이다. 14승은 커리어 하이 동률이다. 2.32의 평균자책점으로 메이저리그 ...

류현진, ‘4년 8000만 달러’ 토론토行…‘죽음의 AL 동부’에 도전장

올해 FA(자유계약선수)가 된 류현진이 LA 다저스를 떠나 토론토 블루제이스로 둥지를 옮긴다. 7년간 몸 담은 다저스를 떠나 메이저리그 2번째 팀으로 이적하게 되는 것이다.미국 현...

[Up&Down] ‘사이영상 2위’ 류현진과 피의자 된 CJ ENM 부사장

UP류현진, 아시아 최초 ‘사이영상 1위’ 득표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이 아시아 출신 선수로는 최초로 사이영상 1위 표를 받았다. 류현진은 11월14일 미국야구기자협회가 ...

류현진, 사이영상 아시아 최초 1위표…메이저리그 역사 새로 썼다

류현진(32·LA다저스)이 한 시즌 동안 최고의 활약을 펼친 투수에게 주는 사이영상 수상에 실패했다. 그러나 아시아 출신 선수로서 최초로 1위 표를 받아 야구 역사에 한 획을 그었...

류현진은 다저스 팀내에서 여전히 의문부호인가

10월7일 류현진은 메이저리그에 진출한 이후 8번째로 포스트시즌 경기에 선발투수로 나섰다. 5이닝 동안 2실점을 했지만, 4·5회 두 번의 큰 위기를 잘 넘기며 포스트시즌 통산 3...

류현진, 1점대 평균자책점만 유지했더라면…

9월23일 새벽 류현진은 시즌 13승째를 거뒀다. 비록 홈런 두 방 허용으로 평균자책점(방어율)이 2.41로 좀 더 높아졌지만, 여전히 이 부문 1위를 지키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

[Up&Down] 류현진 vs 김상현

UPMLB 데뷔 7시즌 만에 첫 홈런 날린 ‘류현진’ LA 다저스의 류현진이 메이저리그 데뷔 첫 홈런을 쏘아올렸다. 류현진은 9월23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LA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류현진, MLB 통상 첫 홈런…6경기 만에 시즌 13승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정규리그 마지막 홈 경기에 출전해 7이닝 3실점으로 13승(5패)을 달성했다. 특히 메이저리그 진출 이후 처음...

류현진, 사이영상에 얼마나 가까이 있나

LA 다저스 류현진의 역대급 시즌이 마지막 고지를 향해 달리고 있다. 지난 애틀랜타 원정에서 주춤하며 5.2이닝 동안 홈런 2개 포함해 4실점하며 50일 만에 패전을 안았지만 그의...

‘백투백 홈런’에 무너진 류현진, 사이영상 전선은 ‘이상무’

류현진(32·LA다저스)이 ‘코리안 몬스터’ 답지않은 모습을 보이면서 시즌 세 번째 패전을 떠안았다. 데뷔 후 처음으로 백투백 홈런을 허용하는 등 4실점 하면서 방어율도 치솟았다....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 세계가 주목하는 손흥민-류현진

올해는 시사저널 창간 30주년이다. 1989년 창간과 함께 실시해 온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 전문가 설문조사도 어느덧 서른 번째를 맞았다. 국내 언론 사상 단일 주제로 이렇듯 ...

사랑을 던지는 린드블럼…실력도 인성도 최고인 ‘린엔젤’

두산 베어스 외국인 투수 조쉬 린드블럼에게는 많은 별명이 붙어 있다. 롯데 자이언츠에 있을 때는 롯데의 전설 최동원 투수에 빗대어 ‘린동원’이라 불렸고, 두산으로 와서는 두산의 원...

류현진, 6이닝 무실점…천적 밟고 쿠어스 필드 정복

LA 다저스의 류현진이 8월1일(한국 시간)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원정경기에서 6이닝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비록 타선의 지원을 받지 못해 승리를 거머쥐진 못했지만, '쿠어스 필드 악...

류현진 ‘올스타전 선발투수’가 말해 주는 모든 것

1933년 시카고 화이트삭스의 홈구장 카미스키 파크에서 열린 1회 대회를 시작으로 메이저리그 올스타전은 ‘별들의 전쟁’으로 야구 팬들의 사랑을 차지해 왔다. 이번 클리블랜드 인디언...

전세계 누비며 한국을 빛낸 스포츠 스타 3인

“대~한민국!” ‘짝짝짝짝짝’ 한국 국민이라면 누구나 한번쯤 들었을 법한 구호가 다시 울려 퍼지고 있다.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이 국제축구연맹(FIFA) 주관대회에서 사...

류현진, 투수 최고 영예 ‘사이영상’ 더 이상 꿈 아니다

역대 프로야구 선수 출신 가운데 가장 말을 잘한다는 차명석 LG 트윈스 단장은 ‘차덕스’(차명석+그렉 매덕스)라는 별명을 가장 좋아한다. 차 단장이 현역 시절 패스트볼이 130km...

류현진의 도전 ‘MLB 20승’…리그 최고 투수 꿈꾼다

LA 다저스 류현진 투수가 올해 목표로 20승을 내세웠다. 지난 2월17일 미국 애리조나에서 두 번째 불펜 투구를 하고 나서 국내 언론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여전히 20승이 목표...

[Up&Down] 류현진 vs 인니 쓰나미

UP류현진, 커쇼 제치고 PS ‘1선발’로 등판 승리투수 돼 선전을 넘어선 반전이다. LA 다저스의 류현진이 ‘부동(不動)의 에이스’ 클레이튼 커쇼를 제치고 포스트시즌(PS) 1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