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티나게 팔리던 일본차, 불매운동에 인기 ‘뚝’

올해 들어 한국에서 잘 팔리던 일본차의 인기가 일본 당국의 경제 보복으로 확 식었다. 7월 일본차 판매가 전월보다 30% 넘게 떨어지며 일제 불매 운동의 여파를 실감케 했다. 8월...

올 상반기 일본차 판매 늘었다

올 상반기에 하이브리드, 전기차, 수소전기차 등을 포함한 친환경차와 휘발유 차량의 신규 등록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에 경유 차량은 미세먼지 등 사회적 이슈로 인해 감소했다...

[아베 도발] 일본 제품 불매운동, 아베 정권 ‘악용’ 경계하라

지난 7월8일 유통부문 담당 기자들은 일본 담배회사 JTI로부터 11일로 예정돼 있던 제품 관련 행사를 취소하겠다는 연락을 받았다. 특별히 한·일 관계를 언급하진 않았지만, 시기적...

수입차 시장에 ‘도요타 바람’ 부는 이유

독일차 일색의 국내 수입차 시장에서 도요타가 약진하고 있다. 한국수입차협회(KAIDA)에 따르면, 도요타는 지난해 전년 대비 43.4% 증가한 1만6774대를 팔아 수입차 판매대수...

도요타 강세, 혼다·닛산 부진…일본차 ‘1강 2약’ 재편

독일차 일색의 국내 수입차 시장에서 도요타가 약진하고 있다. 한국수입차협회(KAIDA)에 따르면, 도요타는 지난해 전년 대비 43.4% 증가한 1만6774대를 팔아 수입차 판매대수...

[경남브리핑] 김경수 “지방정부와 여당 협치 모델 만들자”

경남도는 9월7일 오후 도정회의실에서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과 민선 7기 첫 당정협의회를 갖고 내년 국고예산 확보 및 현안사업 지원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협의회엔 김경수 경남지사와 ...

정몽구 회장의 뚝심, 20년 만에 결실 맺다

“벤츠도 BMW도 아니다. 제이디파워 신차품질조사의 위너는 놀랍게도 한국차 브랜드였다.”(USA투데이)“한국 자동차가 품질조사에서 포르쉐를 눌렀다.”(블룸버그통신) 미국의 시장조사...

중국의 ‘자동차 공습’ 시작됐다

1월12일 중국자동차공업협회는 ‘2016년 운행상황’을 발표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2016년 중국 내 자동차 판매량은 2802만 대를 기록해 전년대비 13.7% 증가했다. 이...

현대차-코라오그룹 ‘오월동주’ 깨지나

코라오는 ‘라오스의 삼성’으로 불린다. 계열사는 12곳이고, 지난해 1조4000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현재 자동차 제조·판매에서부터 물류, 금융, 레저까지 다양한 사업을 펼치고 ...

브렉시트 후폭풍? 확실히 득보다는 ‘실’

영국 국민투표로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가 확정된 6월24일, 국내 증시는 패닉 상태에 빠졌다. 외국인 투자자들이 주식 ‘바겐세일’을 시작했다. 코스피지수는 61.47포...

2016 부산국제모터쇼, 한국의 ‘디자인’ vs 일본의 ‘친환경’

부산의 여름을 달굴 ‘2016 부산국제모터쇼’(부산모터쇼)가 6월2일 벡스코(BEXCO)에서 막을 올렸다. 2년마다 개최되는 부산모터쇼는 올해로 8회째를 맞았다. 부산모터쇼는 20...

위기의 한국도요타, "올해도 만만치 않네"

한국도요타 판매량에 이상신호가 감지되고 있다. 세계 자동차시장을 선두에서 이끌고 있지만, 유독 한국시장에서는 맥을 못 추고 있다.날로 커가는 국내 수입차시장에서 점유율이 하향곡선을...

“아 옛날이여!“...렉서스, 추락하는 점유율에 ’속수무책‘

도요타 고급브랜드 렉서스(Lexus)는 정숙함의 대명사다. 소리 없이 잘 나가는 특유의 주행성능으로 독일차가 선점한 글로벌 고급차 시장에서 꿋꿋하게 입지를 다져냈다. 하지만 유독 ...

“현금 확보하고 펀드 분산 투자하라”

“설 연휴 후 주식시장이 개장하는 이틀 동안 반등이 없으면 결국 헬게이트가 오픈될 것이다.” 설 연휴 기간 일본 폭락장을 지켜보던 한 국내 대형 증권사 애널리스트는 걱정과 우려 섞...

기아차 3분기 '어닝 서프라이즈'...영업이익 전년 대비 19.6% 상승

기아자동차가 레저차량(RV) 판매 호조와 원/달러 환율 상승효과에 힘입어 올 3분기 영업이익이 급증했다. 전날 발표한 현대차 3분기 영업이익률이 시장기대치를 밑돌며 제기됐던 ‘현대...

중국 구매세 인하로 현대차 실적 개선 기대… “폴크스바겐 사태 반사이익 없다”

현대자동차는 폴크스바겐 배출가스 조작 스캔들로 인한 반사이익보다 중국 구매세 인하 조처가 4분기 실적 개선에 기여할 것으로 평가했다.이원희 현대차 재경본부장 사장은 22일 서울 양...

“폴크스바겐 사태? 그래도 일본차 보단 독일차죠”

독일 수입차 업계에 ‘폴크스바겐 스캔들’은 재앙이었다. ‘독일차는 곧 명품’이라는 믿음이 깨지면서 판매 하락이 불가피해 보였다. 독일차 업계에선 한국 수입차 시장을 일본 브랜드에 ...

“폴크스바겐 사태로 하이브리드 급부상”...공급이 수요 따라갈 수 있을 지 의문

‘폴크스바겐 스캔들’이 터지고 실시된 여론조사 결과 디젤차에 대한 인식이 나빠진 것으로 나왔다. 반대로 하이브리드 차와 국산차에 대한 인식은 좋아져 폴크스바겐 여파가 국내 자동차산...

그 비싼 자동차가 100만원짜리 스마트폰보다 못해?

‘스마트카’라는 말이 그리 어색하지 않게 됐다. IT업계에서는 스마트폰, 스마트TV에 이어 자동차를 차세대 ‘스마트’의 주인공으로 꼽고 있다. 관련 업계도 분주하다.하지만 미디어에...

독일차 협공에 제네시스로 맞선다

현대자동차는 세계 5위권 자동차 생산업체이다. 현대보다 앞선 곳은 토요타, GM, 폭스바겐그룹, 르노-닛산 정도다. 현대차는 요즘 독일차를 잡겠다고 잔뜩 벼르고 있다. 광고에서 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