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강두 파문’ 경기 주최사 압수수색…“신속히 수사”

축구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로 인해 촉발된 '날강두' 파문과 관련해 경찰이 본격적인 수사에 나섰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8월8일 오전 10시쯤부터 호날두 내한 경기 주최사인 더페스타...

‘호날두 노쇼’ 수사 본격 시작…로빈 장 출국금지

축구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로 인해 촉발된 ‘날강두’ 파문을 수사하는 경찰이 관계자 1명을 출국 금지 조치했다. 대상자는 경기 주최사인 더페스타의 로빈 장 대표인 것으로 알려졌다....

‘호날두 노쇼’는 예고된 참사였다

세계적인 축구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4·유벤투스)를 향해 관중석에서 야유가 쏟아졌다. 급기야 후반 40분이 지나자 그의 라이벌인 리오넬 메시를 연호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전광판...

[Up&Down] 거제시 저도 / 호날두

UP47년 만에 시민에게 개방된 섬 저도대통령 별장 소재지로 지정돼 47년간 민간인 출입이 금지됐던 경상남도 거제시의 섬 ‘저도’가 국민 품으로 돌아온다. 문재인 대통령은 7월30...

‘날강두’ 파문 소송 첫 접수…“1인당 107만원 배상하라”

축구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로 인해 촉발된 '날강두' 파문과 관련해 민사 소송이 처음 제기됐다. 7월30일 변호사 김민기 법률사무소에 따르면, 김 변호사는 최근 열린 팀 K리그와 ...

호날두와 유벤투스, 2019년판 도둑들

7월26일 서울 상암월드컵 경기장에서 벌어진 유벤투스와 K리그 올스타팀과의 대결은 역대 스포츠 사상 최악의 사례로 기록될 것이 확실하다. 친선 스포츠 경기가 스포츠 지면을 넘어 정...

‘월드클래스’ 손흥민, 몸값 오를 일만 남았다

유럽에서의 첫 트로피를 들어올리려 했던 손흥민의 꿈은 아쉽게 무산됐다. 세계가 주목하는 월드클래스 공격수로 확실히 도약한 그는 축구 커리어의 가장 높은 곳에 올라섰지만 이제 출발일...

“손흥민이 ‘올해의 선수’ 후보에도 없다고?”

2018~19 시즌은 손흥민(27·토트넘)에게 잊지 못할 시간이다. 2010년 프로 데뷔 후 최고의 퍼포먼스를 발휘하며 유럽 축구의 중심에 우뚝 섰다. 현 유럽 최고의 선수들로 평...

‘베트남의 손흥민’ 콩푸엉…K리그에 열광하는 베트남

대한민국 프리미어리거 1호 박지성의 영향력은 그라운드 안팎에서 대단했다. 세계 최고의 클럽 중 하나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에서 주전급 선수로 활약하며 그라운드 위에서 알렉스 ...

[손흥민 신화①] 스물일곱 손흥민이 쓰는 새로운 신화

축구선수의 전성기는 20대 후반에 열린다. 누적된 경험에서 나오는 축구 지능이 상승곡선을 그리며 여전히 폭발력을 낼 수 있는 육체적인 능력과 고점에서 만나는 시기이기 때문이다. 불...

꿈의 발롱도르, 여자축구라면 한국도 가능하다

‘발롱도르(Ballon d’Or·황금공)’는 축구선수가 받을 수 있는 최고 권위의 개인상이다. 1956년 프랑스의 축구잡지 ‘프랑스 풋볼’이 창설한 발롱도르는 의미 그대로 그해에 ...

“나의 가치를 높이세요. CEO 될 수 있습니다”

부실 저축은행의 영업정지 사태로 세상이 시끄러울 때였다. 한 해에만 수백억원의 적자를 내던 저축은행을 1년 만에 흑자로 돌린 인사가 있다. 강명주 전 SC스탠다드저축은행 대표의 얘...

‘장현수 사태’ 후폭풍, 대안 찾기 나선 벤투

파울루 벤투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은 특정 선수에 대한 평가가 인색하기로 유명한 지도자다. 포르투갈 대표팀 감독 시절에도 긍정적이든 부정적이든 선수에 대한 평가를 요청하는 미디어의 ...

이동국 “선수생활 하는 동안 내 사전에 대표팀 은퇴는 없다”

2경기만 더 뛰면 한국 프로축구 통산 500경기를 채운다(10월18일 현재). 필드 플레이어 최다 출전까지는 3경기 남았다(김기동, 501경기). 올 시즌 12골을 터트리며 팀 내...

“가장 쓸데없는 걱정이 호날두 걱정”

지난 7월 이탈리아 세리에A(프로축구 1부리그)의 명문 유벤투스가 1억500만 유로(약 1374억원)의 이적료를 지불하며 레알 마드리드(레알)로부터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를 영입하자 ...

[팩트체크] 운동 없이 3분 만에 “800칼로리 소모?”

또 새로운 다이어트 방법이 등장했다. 냉동요법, 일명 ‘크라이오테라피(cryotherapy)’다. 단 몇 분 만에 수백 칼로리를 뺄 수 있다고 알려져 화제를 모았다. 최근 가수 설...

[한강로에서] ‘원 팀’의 다짐

이보다 더 인간 친화적인 스포츠가 있을까. 둥근 공 하나와 신발 그리고 약간의 땅만 있으면 누구나 어디서든 할 수 있다. 바닷가 마을 아이들은 심지어 맨발로도 공을 찬다. 요즘 많...

계속되는 오심 논란…VAR은 누굴 위해 울리나

판정 논란으로부터 자유로웠던 월드컵은 없다. 1986년 멕시코월드컵의 ‘신(神)의 손’ 사건이 가장 대표적이다. 아르헨티나의 마라도나는 잉글랜드의 골키퍼 피터 쉴튼과의 경합에서 헤...

[Up&Down] 포르투갈 호날두 vs 한진그룹 이명희

UP‘이름값’ 한 호날두, 월드컵 득점행진 ‘축구의 신’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세계 축구의 역사를 새로 쓰고 있다. 호날두는 스페인과의 러시아월드컵 조별리그 첫 경기부터 해트트릭을...

2018 러시아 월드컵, 역대급 이변의 무대 될까

2018 FIFA(국제축구연맹) 러시아월드컵이 초반 예상과 다르게 전개되고 있다. 우승 후보들이 조별리그 1차전에서 줄줄이 발목을 잡히며 고전했다. 반면 개최국 러시아를 비롯해 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