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로운 영혼'일 때 발언 사과한 김연철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는 자신의 '과거'를 둘러싼 논란에 대해 자세를 바짝 낮추고 사과 또 사과했다.야당 의원들은 3월26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김 후보자의 과거 발언을 놓고 ...

“잔치는 끝났다?” 삼성전자,‘1분기 어닝쇼크’ 예고 자처

그동안 각종 경영상 위기에도 호실적을 내온 삼성전자가 사상 처음으로 '실적 부진 예고'를 자처했다.삼성전자는 3월26일 자율공시를 통해 발표한 '2019년 1분기 예상실적 설명자료...

김은경 구속영장 기각…‘환경부 블랙리스트’ 수사 차질 불가피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 수사를 받는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됐다. 이로써 청와대 개입 여부를 규명하려던 검찰 계획에 차질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서울동부...

‘노회찬 계승자’ 여영국, 4·3보선 창원성산 민주·정의 단일후보로

고(故) 노회찬 전 정의당 국회의원 지역구였던 창원성산의 4·3 국회의원 보궐선거 더불어민주당·정의당 단일후보로 여영국 정의당 후보가 선정됐다. 창원성산 유권자들의 마음은 '여당 ...

“미세먼지 줄이자” 3월26일부터 일반인도 LPG차 구매 가능

정부가 미세먼지 저감 대책의 일환으로 3월26일부터 일반인도 모든 LPG(액화석유가스)차량을 사고 팔 수 있도록 허용한다. 휘발유나 경유차를 LPG차량으로 개조하는 것도 가능해진다...

김학의·장자연·버닝썬 사건 속 文대통령 국정지지도 상승

문재인 대통령 국정지지도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정당 지지율이 동반 상승했다. 김학의·장자연·버닝썬 사건이 다시금 구악(舊惡) 척결을 화두로 제시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여론조...

맨유의 PSG 격파, 한국팬들 유독 열광하는 이유

'한물간 팀'에서 벗어나 예전 명성을 찾아가고 있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가 드디어 완벽한 부활을 증명하는 경기를 3월7일 선보였다. 맨유는 이날 프랑스 파리의 파르크 데 프랭...

“쏘나타가 어딨죠?” 또다시 ‘낯선’ 국민차

출시를 앞둔 신형 쏘나타의 인기가 벌써부터 뜨겁다. 현대차는 쏘나타 8세대 모델의 사전 계약을 3월11일부터 시작하고 이달 중 정식 출시한다고 3월6일 밝혔다. 바뀐 엔진, 각종 ...

교육당국 강경모드에 백기투항…개학연기 사립유치원 ‘無’

사립유치원 단체인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의 개학 연기 투쟁에 참여했던 전국 239곳 유치원이 3월5일 모두 정상 개학했다. 전국 사립유치원 3875곳 중에 개학을 연기한 곳은 ...

“왜 자꾸 지지율이 잘 나오는데…” 대선주자 선호도 1강 굳히는 황교안

"2020년 총선 전에 막을 내릴 것이다."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체제를 두고 끊임없이 나오고 있는 전망이다. 한국당 내·외부를 막론하고 회의론이 만만찮다. 황 대표는 주요 당직도...

北 내부에 ‘핵 담판 결렬’ 숨긴 김정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이제야 귀환했다. 북·미 정상회담을 위해 평양을 떠난 지 열흘 만이다. 카운터파트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월28일 회담이 끝나자마자 워싱턴DC로 ...

개학연기 주도한 한유총에 서울교육청, ‘설립허가 취소’ 철퇴

유치원 3법 등을 두고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와 '치킨게임'을 벌여왔던 교육 당국이 판정승을 거두는 모습이다. 여세를 몰아 법적 조치 카드로 한유총 측을 더욱 압박하고 있다. ...

‘빅딜’ 문서와 볼턴, 北·美 회담 복기의 핵심

북한과 미국은 2월28일 핵 담판 결렬 이후 서로를 향해 ‘절호의 기회를 놓쳤다’고 주장하고 있다. 혼란 속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미국에 대한 비판 여론이 좀더 우세한 분위기다....

‘핵포기냐 제재완화냐’ 다시 262일 전으로 돌아간 北·美(종합)

"합의문에 서명하는 건 좋은 생각이 아니었다."2차 북·미 정상회담을 마치고 기자회견장 단상에 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어두운 표정이었다. 특유의 자신감과 유머는 전혀 찾아...

“아무 합의도 못 해”…회의론 극복 못한 北·美 담판(2보)

전세계의 관심을 모았던 2차 북·미 정상회담이 결렬됐다.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회담 둘째날이자 마지막날인 2월28일 오후 베트남 하노이 소피텔 레전드...

오찬·서명식 없이 끝난 북·미 2차 담판

2차 북·미 정상회담 마지막 날인 2월28일 일정이 예상을 빗나가면서 그 이유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이날 오후 확대 정상회...

일상이 된 고농도 미세먼지…28일 수도권 예비저감조치

서울특별시, 인천광역시, 경기도 등 수도권에서 2월28일 고농도 미세먼지 예비저감조치가 시행된다. 예비저감조치는 발표일을 기준으로 이틀 뒤 비상저감조치 발령 가능성이 높을 경우, ...

여전한 트럼프, 김정은과 담판 앞두고 배짱·입담 과시

잠잠한가 싶었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트위터를 통해 다시 존재감을 내비치기 시작했다. 역사적인 2차 북·미 정상회담을 맞아 그의 두둑한 배짱과 거침없는 입담이 여지없이 등장...

짙어지는 인구소멸 그림자…합계출산율, OECD 유일 ‘1명 미만’

우려하던 일이 현실로 나타나고 있다. 손 쓸 수조차 없다. 초저출산 얘기다. 통계청이 2월27일 발표한 '2018년 출생·사망통계(잠정)'에 따르면, 지난해 합계출산율은 0.98명...

‘세기의 담판’ 대하는 北의 자세…확 달라진 매체 보도

북한과 미국 간 '세기의 회담' 날이 밝았다. 이 회담은 미국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도 물론 중요하지만, 북한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겐 존망(存亡)이 걸린 사안이다. 지난해 6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