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알토란 5천만원 어떻게 굴릴까

투자자들에게 2008년은 그야말로 최악의 해였다. 주식·펀드·부동산 등 어느 것 하나 자산 증식에 도움이 된 것이 없었다. 한 세기에 두 번 오기 힘들다는 금융 위기 여파가 이렇게...

‘승자의 저주’에 떠는 기업들

요즘 기업들 사이에서 ‘승자의 저주’라는 말이 떠돈다. 굵직한 인수·합병(M&A)을 성사시켰다가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들을 빗댄 것이다. 경제 호황기 때만 해도 이들은 M&A로 ...

‘또 하나의 가족’에 ‘엔진’ 달릴까

완성차 사업은 대규모의 직접 고용 효과, 부품 협력 업체들과의 산업 연관 효과 때문에, 특정 업체의 시장 점유율이 작다 하더라도 쉽게 청산할 수 없다는 것이 외국의 사례에서도 종종...

누가 법정관리인 되나

쌍용차의 법정관리인이 누가 되느냐는 향후 쌍용차의 처리 방향과 깊은 관련이 있어 업계의 최대 화두이다. 업계에서는 채권자협의회의 지지를 받을 수 있거나 상하이차와 반대편에 설 수 ...

‘만신창이’ 외환은행에 또 ‘우환’

도대체 얼마나 더 망가져야 하는 것인가. 은행은 고객의 신뢰가 생명이다. 그런데 론스타 인수 이후 지속된 각종 법적 분쟁으로 신뢰도가 바닥에 떨어졌다.” 외환은행 주변에서 직원들로...

‘출세한 자식’덕 좀 보려나

오는 5월께 거대한 통신 기업이 탄생한다. 국내 최대 통신 기업인 KT가 자회사인 KTF와 합병하면서 슈퍼 매머드 KT로 재탄생하는 것이다. 13년 전 PCS 회사인 KT프리텔을 ...

높게 짓는다고 ‘병풍’이 빛나랴

판상형 아파트로 도열된 한강변의 추한 모습에 대해서는 오랫동안 고민이 있었다. 자동차 교통의 효율성을 중시한 강남북 강변도로가 시민들과 한강의 연결을 끊어 놓은 것에 대해서도 역시...

연기금은 정권의 ‘봉’인가

포스코 이구택 회장이 전격 사임하면서 민영화된 공기업의 위상에 대한 논란이 일고 있다. 포스코는 정부 지분은 전혀 없이 외국인 지분율이 40%가 넘어 사기업을 넘어 국제 기업화되어...

이 불황 그치면 세계 시장에 ‘가치 소비’ 뜬다

미래의 흐름을 앞서 읽는 능력은 기업 경영에 필수적인 요소이다. 정확한 미래 예측 능력은 요즘 같은 불확실성의 시대, 경제 불황기에 기업의 생존을 좌우하는 핵심 역량이라고 할 수 ...

조상도 감동할 ‘정성’을 차린다

민족 최대의 명절인 설이 다가왔다. 명절을 앞두고 누구보다 바빠지는 사람은 다름 아닌 주부들일 것이다. 불경기 속 고물가 현상이 이어지면서 한 푼이라도 아끼기 위해 시장을 돌아다니...

김정란씨의 성공 팁 “신뢰가 생명이다”

1. 고객의 가려운 곳을 파악해 틈새를 공략한다.제사 음식에 익숙지 않거나 시간에 쫓기는 젊은 주부들, 명절 증후군을 앓는 주부들, 부득이한 사정으로 제사 음식을 만들 수 없는 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