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조이기 “강도를 높여라”

지난 5월25일 북한의 지하 핵실험 이후 일본 사회가 벌집 쑤셔놓은 듯하다. 일본 언론들은 지난 4월5일 로켓 발사 때와 달리 예고 없이 진행된 지하 핵실험에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

가는 5월, 어깨동무한 음악

각종 기념일과 행사로 가득한 5월. 음악계에서도 5월은 행사의 달로 통한다. 지난 몇 주 사이 이름난 해외 연주 단체와 유명 연주자들의 내한 공연이 이어져 음악 애호가들의 발걸음도...

이런 선물 어떠세요

‘고객은 언제나 돈이 없다’라는 경제학자들의 농담은 항상 맞다. 매년 5월마다 발표되는 설문 조사 결과는 어김없이 ‘올해는 경제가 어려우니 기념일에 선물 사는 돈을 줄이겠다’라고 ...

차별의 깊이만 다시 확인한 반인종차별회의

이스라엘과 이란은 중동의 뇌관이다. 이스라엘은 핵을 개발하는 이란을 용납할 수 없고, 이란은 팔레스타인을 분열시키며 이슬람에 적대하는 이스라엘을 용서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이란은...

국정원 ‘북한 급변 사태’비밀 보고서 만들었다

국정원이 지난해 하반기께 청와대에 한 건의 보고서를 올렸다. ‘북한 급변 사태 가능성’에 대한 보고서였다. 워낙 극비 사안이라 그 구체적인 내용은 노출되지 않고 있다. 하지만 여러...

숨죽인 ‘비극의 3월’

해마다 3월이면 티베트와 중국은 긴장한다. 티베트의 역사와 비극을 상징하는 세 가지 기념일이 3월 한 달에 몰려 있기 때문이다. 3월10일은 티베트 봉기 50주년 기념일이고 3월2...

‘환경 영웅’ 칼날 위에 서다

‘최열’이라는 이름은 국내에서 환경 아이콘으로 통한다. ‘환경운동’이라는 용어를 태동시킨 인물이자, 우리나라를 ‘깨끗하고 푸르게’ 만드는 데 기여한 일등 공신이다. ‘최열=환경’이...

인간용 바코드 먹어치우며 ‘슈퍼 빅브라더’로 커간다

통신회사든 금융회사든 업무 처리를 위해서 자동응답(ARS)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한 번은 반드시 거치는 관문이 있다. 상냥한 목소리로 녹음된 “주민등록번호 열세 자리를 입력하신 후 ...

갈림길에 선 북한 핵보다 ‘김정일 변수’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공식 활동이 한 달여 동안 보이지 않고 외부로부터 의사들이 북한으로 들어갔다는 정보가 나오면서 김정일 위원장의 건강 이상설이 유포되기 시작했다. 북한 정권...

국제 외교의 중심 에펠탑이 떠받치나

사르코지가 지중해연합의 발족을 성사시킴으로써 외교 역량을 과시하며 ‘강한 프랑스’의 길을 열어놓았다. 사실 사르코지는 티베트 사태를 둘러싸고 중국과 맞서는 등 거침없는 외교 행보를...

40년 묵은 ‘레논의 친필 가사’ 경매 부쳐 돈방석에 앉다

1969년 당시 열여섯 살의 게일 르나드 씨는 비틀스의 멤버 존 레논의 팬이었다. 그녀는 존 레논을 만나기 위해 캐나다 몬트리올의 ‘더 퀸 엘리자베스’ 호텔 스위트룸 앞에 섰다. ...

우리네 사연 녹여낸 ‘뽕짝’

‘니가 기쁠 때 내가 슬플 때 누구나 부르는 노래~’.한국전쟁 기념일, KBS 웨딩홀에서 작사가 김동찬씨의 출판기념회가 열렸다. 한국전쟁 전후 태생들로 보이는 ‘아줌마,아저씨’들이...

황폐한 땅에 ‘사람’을 심으니 나무가 쑥쑥 크네

지금으로부터 1년 전, 몽골의 남부 고비(고비는 몽골어로 식물이 거의 없는 황무지를 뜻함) 지역에서 나무를 심고 있을 때였다. 황사 발원지를 취재하기 위해 한국에서 온 한 방송국 ...

해마다 유월이면 가슴이 뛴다

1980년대 후반부터 1990년대 초반까지 대학을 다닌 사람들은 지금도 기억할 것이다. 신학기가 시작되어 한 달쯤 지난 4월부터 6월까지 교정을 가득 매웠던 최루탄 가루 냄새를 말...

고난의 유랑, 어디에서 멈출까

지난 5월16일은 이스라엘 건국 60주년 기념일이었다. 이스라엘이 이날을 경축하고 있는 순간 뉴욕의 유엔본부 건물 앞에서는 일단의 팔레스타인계 미국인들이 모여 팔레스타인 국가 건설...

1년 농사 짓고 보니 쭉정이만 남았네

프랑스 사르코지 대통령이 지난 주 집권 1주년을 맞았다. 쏟아진 분석들은 대체로 비판적이다. 그는 지난 대선 당시 첫 번째 공약으로 소비자 구매력을 향상시키고 물가를 안정시키겠다고...

우리 아이들 해외 입양, 점점 줄어들고 있다

5월을 가정의 달이라고 부르는 이유는 어린이날, 어버이날 등 가족과 함께 부대껴야 할 기념일이 많기 때문일 터이다. 하지만 하나 더 있다. 5월11일은 올해 3회째를 맞는 ‘입양의...

‘오리무중’ 장세, 실물 경제가 ‘답’

‘패닉과 투매’. 코스피가 74.5포인트 빠지며 장중 1600포인트가 무너지던 지난 1월22일(화)의 시장 상황을 나타내는 정확한 용어이다. 우리나라뿐이 아니었다. 인도나 중국, ...

‘브릭스 펀드’가 눈부신 이유

올해 10월19일은 금요일이었다. 그러나 증시에서 10월19일은 블랙먼데이(Black Monday) 기념일(?)로 통한다. 매년 10월19일이면 늘 월요일로 착각을 하는 직업병이 ...

대선 ‘날 정보’는 라디오를 타고

대선을 앞둔 정치의 계절이 왔다. 정치인들과 미디어의 만남이 잦아지는 시기이다. 요즘 유력 정치인들의 이야기를 유독 자주 들을 수 있는 매체는 텔레비전이나 신문보다 오히려 라디오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