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外資철새’ 떠나는 수출자유지역

마산공단의 아침은 출근하는 여공들의 발걸음소리와 더불어 밝아온다. 경남 마산시 양덕동에 위치한 수출자유지역의 후문. 어둠이 채 가시지 않은 7시부터 근로자들이 한두명씩 띄엄띄엄 들...

“단호함과 부드러움이 필요”

하루 24시간의 뉴스를 어린이 손바닥만한 속에 담아내는 朴在東씨. 그의 시사만평은 이제 모르는 사람이 거의 없을 정도로 명물이 됐다. 그러나 이 시대의 상징적인 만평가로 떠오른 박...

사이비 언론 관폐?민페 여전

“지난 여름부터 ‘기자같지 않은 기자’들의 트집과 집적거리는 수작은 상당히 줄었디요. 그러나 발길은 끊이지 않습니다.” 수도권에 있는 ㅇ시청 ㄱ과장은 이렇게 말문을 열였다. 그는 ...

‘인간회복의 등불’사위다

소련 개혁의 길잡이 사하로프 박사 타계 “내일 싸움 있을 것”보수파 역습 예고하는 유언“그의 죽음은 큰 손실이다.” 68세를 일기로 12월14일 밤 모스크바 자택에서 심장마비로 세...

봉급동결 확산 노사갈등 새 불씨로

지난 13일 전경련 20층 경제인 클럽에는 3백명의 기업인들이 모여 oo부총리의 연설에 귀를 기울이고 있었다.이날 oo부총리는 “금리인하나 원화의 인위적인 평가절하 같은 경기부양책...

[방송] 80년의 原O와 ‘민주화 면죄부’

80년대 10년의 시간도 우리 역사 속의 다른 어느 10년에 못지 않게 파란과 변화의 굴곡으로 점철된 연대기를 이루었음을 부인할 사람은 그리 많지 않을 것이다. 더욱이 80년대가 ...

타협의 원칙인가 원칙의 타협인가

정치는, 특히 민주주의를 표방하는 나라에서의 정치는 ‘타협의 원칙’이다. 어디 정치뿐인가. 로빈슨 크루소가 아닌 이상 사람 살아가는데 거래와 타협은 필요조건이요 삶의 지혜가 아닐 ...

의문사 추적보도와 명예훼손

“지난 10월4일 새벽, 경기도 부천시 남구 소사2동 42의 17 都淵珠(23)양의 집앞. 여학생 2명이 경찰조서에 나타난 주소로 都양이 집을 확인한 뒤 사람들의 눈에 잘 띄지 않...

[특별기고] 경제난 극복이 東歐개혁 판가름

오늘날 동구에서 어떤 일들이 버러지고 있는가. 그 해답은 42년전 서방의 최고 소련문제전문가인 조지 케넌이 한 예언에서 찾을 수 있다. 당시 케넌은 “만약 정치적 도구로서의 黨의 ...

‘特惠보따리’가 좌우한 재계판도

지난달 17일 산업은행 13층 회의실. 2년이 넘게 공개입찰을 미뤄온 거대기업 한국중공업이 드디어 삼성 · 현대 양대 재벌 중 어느 쪽에 넘겨질지 판가름나는 자리였다. 그러나 이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