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의 손흥민’ 콩푸엉…K리그에 열광하는 베트남

대한민국 프리미어리거 1호 박지성의 영향력은 그라운드 안팎에서 대단했다. 세계 최고의 클럽 중 하나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에서 주전급 선수로 활약하며 그라운드 위에서 알렉스 ...

최동원-선동열-류현진-?…토종 에이스 계보 끊기나

최근 수년간 국내 프로야구 판도를 좌지우지한 절대적 요소는 바로 그해 로테이션의 40%를 차지하는 두 명의 외국인 선발 투수 성적이다. 작년 두산 베어스는 비록 한국시리즈에서 SK...

‘부상 교체’ 류현진…“작년과 같은 부위지만 몸 상태는 OK”

시즌 3승에 도전한 미국 프로야구 LA 다저스 투수 류현진이 2회를 채우지 못하고 왼쪽 사타구니 쪽의 통증을 호소하며 아쉽게 물러났다.류현진은 4월8일(현지 시각) 세인트루이스 카...

이상훈 “야구 선수도 사람이라는 걸 알려주고 싶다”

LG 트윈스의 ‘야생마’ 이상훈(48)이 마이크 앞에 섰다. 거침없고 솔직한 성격의 그가 ‘해설위원’으로 시청자들을 만난다. 중저음의 목소리가 매력적인 그는 올 시즌 필드가 아닌 ...

박찬호 기록 ‘도장 깨기’ 나선 류현진

LA 다저스 류현진 투수가 선배 박찬호 따라잡기에 나섰다. 박찬호는 1994년 LA 다저스와 정식계약을 맺고 한국인 최초의 메이저리거가 됐다. 그보다 앞서 미국 프로야구에 진출한 ...

너무 일찍 시작돼 버린 ‘용규 놀이’…이용규는 어디로?

프로야구에 때아닌 ‘용규 놀이’가 한창이다. 원래 ‘용규 놀이’는 한화 이글스 톱타자 이용규 선수가 타석에 들어서서 자신이 타격감이 좋지 않다고 느끼거나 마음에 들지 않는 공이 들...

류현진이 5일에 한 번만 등판하는 이유는

한국을 대표하는 투수 류현진 선수는 올해도 메이저리그 야구의 선발투수에 이름을 올렸다. LA 다저스 간판 투수 커쇼와 뷸러가 컨디션 난조를 보이는 상황이어서 류현진이 개막전에 선발...

류현진 “몸 가벼워 내 흐름대로 피칭 이어가”

“정말 컨디션이 좋다. 부상 걱정 없이 마음껏 공을 던지는 것도 오랜만인 것 같다.”LA 다저스 류현진(32)의 2019 시즌 준비가 제대로 진행되고 있다. 3월14일 현재 미국 ...

한국 야구의 운명, ‘Sun’에서 ‘Moon’으로

2018 프로야구는 ‘외화내빈’이라는 표현이 어울렸던 한 해였다. 2017년에 비해 5%가량 감소하긴 했지만, 3년 연속 800만 관중을 돌파했다.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프로야구 ‘FA 한파’ 탓하기 전, ‘사회적 책무’에 힘써야

KBO리그가 2019년 시즌을 향해 슬슬 기지개를 켜기 시작했다. 1월30일과 31일 10개 구단 모두 스프링캠프지로 떠나며 팀 전력 극대화에 시동을 걸었다. 다만 모두가 봄바람을...

허구연 “체육계 지도자들, 폭력 심각성 몰라”

2018년 KBO리그는 참으로 다사다난했다. 이장석 전 히어로즈 대표는 횡령·배임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았고, 선수들의 일탈과 승부조작의 그림자도 사라지지 않았다. 자카르타-팔렘방 ...

100승에 1000안타 ‘투타 겸업’ 꿈은 이뤄질까

이도류. 양손에 각각 도나 검을 들고 싸우는 기술이나 유파를 뜻하는 검술 용어다. 야구에서는 LA 에인절스 오타니 쇼헤이를 통해 투타 겸업을 빗댄 표현으로 정착하고 있다.과거 KB...

[단독] 롯데 지배하는 일본인 명단 최초공개

기업의 주인은 누굴까. 전략을 짜는 경영진일 수도, 실행에 옮기는 노동자일 수도 있다. ‘재벌총수’란 단어가 일반화된 한국에선 창업자의 혈연이 주인으로 간주되기도 한다. 하지만 주...

KBO는 늘 내일의 준비 없이 ‘오늘만 산다’

연말과 연초, 한국야구위원회(KBO)는 두 가지 중요한 규정·규칙을 변경했다. 하나는 공인구 반발력을 허용범위 안에서 낮추기로 한 것이고, 또 다른 하나는 2루 충돌 방지법을 도입...

승부 조작 논란 야구계의 검은 손길 ‘스폰서’

지난 12월10일, 2016년 승부 조작 사건으로 KBO(한국야구위원회)로부터 영구실격 처분을 받은 이태양과 문우람의 기자회견이 있었다. 그들의 주장은 간단하다. 문우람은 승부 조...

강백호 “고졸 신인 최다 홈런 가장 기억에 남아”

겨울만 되면 봇물 터지듯 열리는 프로야구 시상식들로 정신이 없다. 한 해를 마무리하는 자리에 참석하는 선수들은 극히 제한적이다. 대부분 성적이 좋은 선수들이 수상자들로 선택된다. ...

벤투 효과?…한국 축구 ‘외국인 감독’ 바람 분다

프로축구 K리그에서 ‘1강’이라는 수식어를 수년째 유지하고 있는 전북 현대는 올겨울 큰 분기점을 맞았다. 2005년 취임 이후 14년간 팀을 이끈 최강희 감독과 작별했다. 국내는 ...

정치 입문 5년 만에 곤두박질…윤장현에 무슨 일이

윤장현 전 광주시장은 현재 네팔 카트만두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에서 의료봉사활동을 마쳤는데도 귀국하지 않았다. 나머지 일행을 먼저 보내고 홀로 남았다. 곧 그가 최고...

김수현·김기식 몸만 풀어도 ‘벌벌’ 떠는 재계

“내년도 기업들엔 꽤나 추운 겨울이 될 것 같다.” 한 재계 인사는 김수현 사회정책수석이 장하성 정책실장의 후임으로 온다는 소식에 이같이 말했다. 친(親)기업적인 정책보다는 아무래...

外人 승부사 힐만 SK 감독의 ‘화려한 외출’

일전에 김인식 감독이 ‘감독이란 무엇인가’에 관해 새삼 생각해 보고 있다고 했다. 야구 감독을 비롯해 리더에게 필요한 요소는 무엇일까? 다양한 답변이 나올 수 있을 것이다. 추진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