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색 성장 친환경 사업만큼 나눔의 기업 문화도 파릇파릇

글로벌 경제 위기 속에서도 중전기, 산업 자재 등 핵심 사업의 지속적인 성장과 풍력, 태양광 등 녹색 성장 친환경 사업으로 주목받고 있는 효성은 전사적 차원에서 임직원들의 자발적 ...

불황을 즐기는 사람들

경기 침체로 소비 심리가 갈수록 얼어붙고 있다. 한국은행 발표에 따르면 2월 소비자 심리지수는 85포인트를 기록했다. 전달에 비해 1포인트 상승했지만, 지난해 8~9월(96포인트)...

해외에서 ‘새 동력’ 찾는다

재계 2세들의 ‘글로벌 행보’가 빨라지고 있다. 글로벌 금융 경색 여파로 전세계 경제가 신음하고 있지만, 이들에게 위기는 오히려 기회가 되고 있다. 해외 활동에서 새로운 동력을 찾...

재계 2, 3세들 난세 틈타 ‘왕좌’ 앞으로

재계에 2, 3세 경영 시대가 열리고 있다. 주요 재벌 그룹의 2, 3세들이 연말연시 인사에서 대거 승진하며 경영 전면에 나서고 있다. 특히 글로벌 금융 위기 여파로 주가가 반 토...

‘공룡 여당’ 대적할 자 ‘시민’인가

한나라당이 ‘한국을 움직이는 가장 영향력 있는 집단 혹은 세력’으로 꼽혔다. 야당 시절이던 2006년부터 형성된 독주 체제가 집권 여당이 된 올해에도 이어졌다. 한나라당은 24.4...

후원자 명단에 이런 인물도…

고액 후원금 기부자의 면면을 살펴보면 상당히 주목해볼 만한 인물을 포함해서 의외의 인물이 많이 나타난다. 대표적인 이는 양정례 친박연대 의원과 그 일가족이다. 양의원은 당시 친박연...

후원금 액수 적어도 그만

중진의 관록과 후원금 규모가 반드시 비례하는 것만은 아니었다. 지난해 한나라당의 대권 경선에 뛰어들었던 홍준표 원내대표와 원희룡 의원, 역시 잠재적 차기 대권 주자로 꼽히는 정몽준...

대통령 사돈이라 수사도 ‘봐가면서’?

효 성이 또다시 비자금 조성 의혹에 휩싸였다. 지난 2000년 일본 현지 법인의 수입 부품을 거래하는 과정에서 가격을 올려 2백억~3백억원의 비자금을 조성한 혐의로 검찰이 수사에 ...

화려한 ‘학맥’ 끈끈한 ‘혼맥’

이명박 대통령 당선인은 지난 1992년 정계 입문 전까지 30년 동안 기업인으로 활동해왔다. 때문에 역대 어느 대통령보다 경제계나 재계 인맥이 넓은 편이다. 경제 정책도 차별화되고...

자동차 리스 시장 “군침 도네!”

세계 완성차 업계는 선진국 신차 판매 시장이 포화되면서 ‘애프터 마켓’의 규모와 수익성에 주목하고 있다. 이에 따라 완성차 업체들은 자동차 애프터 마켓의 주축인 금융 부문을 강화하...

흔들림 없는 ‘14년 아성’

오는 12월1일은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취임한 지 20년째 되는 날이다. 그는 지난 1993년 “처자식만 빼고 다 바꾸라”는 이른바 ‘프랑크푸르트 선언’으로 경영 개혁에 시동을 ...

“한국재발, 스스로 해체된다”

지난 몇년간 우리나라 경제계에서는 ‘재벌이라고 불리는 대규모 기업집단에 대한 정부정책이 어떤 방향으로 가간이 잡힐 것인가 하는 문제가 초미의 관심사였다. 새 정권이 들어섰지만 이 ...

박근혜와 이명박 '머나먼 사돈'

1980년대까지 재벌들은 힘 있는 정치인 집안과 사돈 맺는 것을 자랑스러워했다. 하지만 노태우 전 대통령의 딸 노소영씨와 최태원 SK그룹 회장과의 결혼을 끝으로 한동안 재벌가와 정...

젊은 시절 접었던 박사 꿈, 고희 되어 이루다

조석래 효성그룹 회장(70)은 젊은 시절 포기했던 꿈을 최근에야 실현했다. 일본 와세다 대학에서 명예 공학박사 학위를 받은 것이다. 조회장은 1959년 와세다 대학 이공학부를 졸업...

이명박 시장의 인맥과 금맥

불도저의 추진력은 엔진뿐 아니라 캐터필러에서 나온다. 톱니바퀴처럼 연결된 캐터필러 덕에 진흙 길이든 비탈길이든 거침없이 질주한다. 캐터필러는 바퀴보다 접지 면적이 넓은 데다 좌우가...

수입차 딜러들의 피 말리는 ‘정보 전쟁’

수입 자동차가 차지하는 국내 자동차 시장 점유율은 2.5% 가량. 올해 5월까지 국내에서 팔린 자동차 100대 가운데 2.5대가 수입차인 셈이다. 금액 기준 시장 점유율은 이미 5...

노무현 정권 ‘재계 총리’는 싫다?

전두환과 ‘창’ 기묘한 인연

이회창 후보는 전두환 전 대통령과 우연치고는 묘한 세 가지 인연이 있다. 우선 두 사람은 세 다리 건너 사돈지간이다. 이후보 장남 정연씨의 부인은 이봉서 전 동자부장관의 딸인 원영...

대학 문 나오니 실업 문이 활짝

35만 대 8만5천 시대. 사회에 막 첫발을 내딛으려는 새내기들이 처한 현실이다. 통계청 조사에 따르면, 대졸 미취업자와 내년 2월에 대학을 졸업할 졸업 예정자 숫자는 모두 35만...

효성그룹 고문 살해 사건 의혹 추적

용의자는 밝혀졌다. 하지만 그의 자백을 받지는 못한다. 그는 이미 이 세상 사람이 아니기 때문이다. 피해자도 숨졌고, 아직까지 목격자도 없다. 남은 것은 정황과 증거뿐. 지난 4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