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암 갈리는 현역들의 도전 인천은 ‘순탄’ , 대전은 ‘가시밭’

인천과 대전은 모두 한나라당 소속의 현역 시장이 재출마 의사를 천명하고 있다. 하지만 이들의 명암은 다소 엇갈린다. 안상수 인천시장은 각종 여론조사에서 지지율 선두를 달리고 있지만...

여당 악재에 야권은 인물난 수도권 판도는 ‘안갯속’

설 연휴가 끝나면 6월2일 지방선거도 약 100일 앞으로 다가온다. 그야말로 이제 카운트다운이 시작되는 셈이다. 이번 지방선거는 사실상 이명박 정부를 중간 평가하는 성격을 띤다는 ...

세종시 밀어붙이기 ‘당근·채찍 총공세’

가히 융단 폭격이라 할 만하다. 당·정·청이 총동원되어 세종시 수정안 홍보전에 투입되고 있다. “지금의 정국은 한마디로 비정상적이다”라는 한 정치학 교수의 말처럼, 마치 정권이 사...

거센 ‘세종시 후폭풍’이 사퇴한 지사 띄워올렸다

정부의 세종시 수정안이 지난 1월11일 발표되었다. 정부는 이를 ‘수정안’이 아닌 ‘신안(新案)’이라고 불렀다. ‘신안’이 생기면서 원안은 이제 낡은 것, 용도 폐기되어야 할 것처...

박근혜 , TK에서 충남까지 지지 기반 넓히나

충청민이 자기 지역 출신도 아닌 박근혜 전 대표를 아껴온 것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지난 2006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피습을 당한 박 전 대표가 던진 “대전은요?”라는 한마디가...

소송 잡음에 휩싸인 환기미술관 지하의 거장이 목놓아 통곡할라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사립 미술관인 환기미술관이 내홍을 앓고 있다. 환기미술관은 이중섭, 박수근과 함께 우리나라 근대 미술계를 대표하는 3대 화가로 꼽히는 수화 김환기의 작품을 모아...

돈 문제의 열쇠, 평창동 갤러리 건물에…

환기미술관 사태의 핵심에는 돈 문제가 자리 잡고 있다. 김화영 이사장측은 박미정 관장이 “내 돈 10억원을 빌려간 뒤 얼마 있다가 갑자기 건물을 샀다”라고 주장하고 있다. 미술관의...

‘세종시·정운찬’ 문제 어우러져 예측불허 대격전 예고

내년 지방선거를 앞둔 충청권 판세는 말 그대로 안갯속이다. 선거 구도 자체를 바꿔놓을 초대형 변수가 벌써부터 여럿 등장해 결과를 예측하기 어렵게 만든다. 우선 자유선진당을 탈당한 ...

[대전]박성효-염홍철, 운명의 맞대결 성사 여부 ‘최대 관심’

전·현직 시장은 물론 장관과 국회의원 등 거물급 인사 10여 명 이상이 자천타천 예비후보로 거론될 만큼 이미 물밑 경쟁이 불붙었다. 현재로서는 박성효 현 시장과 염홍철 전 시장의 ...

[충남]이완구 지사, 여전한 인기 과시…‘심대평 탈당·세종시 민심’이 관건

이완구 지사의 현역 프리미엄이 여전히 유효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여당에 대한 지역 민심이 좋지 않은데도 이지사는 각종 여론조사에서 다른 예비후보들에 앞서 선두를 굳게 지키고 있...

뇌 연구원 둘러싸고 ‘두뇌 싸움’

뇌를 연구하는 학자들이 두뇌 싸움을 벌이고 있다. 이 싸움은 한국뇌연구원(가칭·이하 뇌 연구원)의 설립과 궤를 같이한다. 2013년 개원할 예정인 뇌 연구원은 뇌질환 치료법과 뇌기...

친이계, 공들인 충청권만 ‘수성’

지난 7월23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한나라당 서울시당위원장 선거는 “서울시장 뽑는 줄 알았다”라는 우스갯소리가 나올 만큼 사뭇 치열했다. 총 유권자의 80%에 가까운 대의원이...

세계가 놀란 한국산 토종

2005년 5월, 영국의 과학전문지 에 허파 없는 미주도룡뇽과 비슷한 이끼도룡뇽(학명: 카르세니아 코레아나)이 한국에 서식하고 있다는 사실이 발표되자 전세계 생물학계가 흥분했다. ...

첨단의료복합단지 유치 ‘가관’

첨단의료복합단지(이하 첨복단지) 선정이 임박하면서 전국이 들썩이고 있다. 정부는 7월 말 후보지를 선정할 계획이다. 중앙 정부에는 연일 유치전에 뛰어든 10개 지방자치단체의 러브콜...

냉정한 ‘무당파’만 늘고 있다

민주당 유선호 의원은 지난 5월2일 광주·전남 지역구 의원들에게 편지를 보냈다. 유의원은 선거 현장에서 느낀 점을 토대로 “호남의 민주당 지지 철회 조짐이 가시화되었다”라고 썼다....

‘아흔아홉 칸’ 집에는 누가 살고 있을까

우리나라에서 가장 비싼 단독주택은 누가 소유하고 있고, 어디에 있을까. 가장 비싼 곳은 서울시 용산구 이태원동에 있는 이건희 전 삼성그룹 회장의 집이다. 국토해양부가 지난 4월30...

‘억’ 소리 나는‘꿈의 저택’들

공동주택 가운데 최고가는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트라움하우스5차 2백73.6㎡(82.7평)가 차지했다. 공시가격은 49억3천6백만원으로 지난해보다 1억4백만원가량 하락했지만, 공동주...

“태글리쉬 하면 키도 쑥쑥 영어도 쑥쑥”

“태글리쉬(Taekwondo+English)’를 아시나요?” 우리의 전통무예인 태권도를 영어로 가르친다 해서 생겨난 말이다. 캐나다에서 온 가이 에드워드 라크씨(39) 는 태글리쉬...

환경 지키는 귀여운 ‘이웃’

야행성 포유류인 수달(천연기념물 330호)은 멸종 위기에 처한 야생 동·식물의 국제 거래에 관한 협약(CITES)과 국제자연보존연맹(IUCN)에 의해 멸종위기종 중 긴급히 최우선적...

5명 중 3명은 ‘물갈이’

공직 사회에서 수직 이동을 통해 올라갈 수 있는 최고의 직급은 1급(관리관)이다. 그래서 1급은 ‘공무원의 꽃’으로 불린다. 1급은 중앙 부처에서 차관보나 실장에 해당하고, 산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