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비리 없애려면 지도자 처우 개선부터”

지난해 엘리트 체육을 표방하는 한 체육고등학교에서 태권도부를 전격 폐지하는 일이 발생했다. 그동안 성적이 나쁜 것도 아니었다. 전국대회에서 30여 개의 메달을 수확했고, 올림픽 금...

“시인·교사의 탈을 쓰고 우리를 짓밟았다”

최근 문단 내 성폭력 논란으로 시끄럽다. 소설 《은교》로 유명한 작가 박범신, 시인 박진성·백상웅·배용제씨 등 문인들의 성추문이 연이어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등을 통해 폭로되...

“태영호 망명을 두고 영국 언론은 ‘스파이 소설’을 쓰고 있다”

영국에 있어 한국은 변방이어서 그런지 태영호 영국 주재 북한공사 망명을 다루는 영국 언론 기사는 읽다 보면 무성의하고 부정확하다. 동서냉전 시대에나 있었음 직한 ‘스파이 소설’ 같...

김영란법으로 음악교육계 ‘병폐’ 사라질까

7월28일 합헌 판결이 난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김영란법)’ 적용 대상에 사립교원이 포함됐다. 언론인을 제외하고는 유일한 민간 직군이다. 사립학교 교직원...

10억 투자하면 김효주 된다?

최근 국내 스포츠 종목 중 영재 교육이나 조기 교육이 가장 활발한 게 골프다. 1990년대 이전만 해도 골프는 캐디를 하거나 학업 성적이 뒤진 학생들이 대안으로 선택한 경우가 적지...

“발전 없으면 끝이니까 연주 멈출 수 없다”

피아니스트 손열음은 국내 클래식계에서 무섭게 커가며 세대교체를 주도하고 있는 20대 연주자 중 대표 주자이다. 손열음을 설명하는 첫 번째 키워드는 토종 음악 영재라는 점이다. 19...

금품에 얼룩진 ‘미스코리아의 꿈’

지난 1957년에 시작된 미스코리아 대회가 올해로 55회째를 맞았다. 지난 8월3일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는 ‘2011년 미스코리아 대회’가 열렸다. 본선 대회에는 각 시·도에서 지...

너도나도 “오디션!” 음악학원 살판났다

오디션 프로그램이 인기를 끌면서 도처에서 오디션 바람이 일고 있다. 관련 학원들이 성황을 이루고 직장에서도 경연이 한창이다.1 지난 5월16일 서울 서초동 삼성전자 사옥 5층 다목...

세계 클래식 무대 누비는 ‘국내파 신동’들

밴쿠버의 별 김연아 선수는 일곱 살 때인 1996년부터 피겨스케이팅을 시작했다. 김연아 선수는, 어머니가 어릴 때부터 재능을 발견하고 개인 차원에서 적극 지원해 성공한 경우이다. ...

‘빛 좋은 골프’에 허덕이는 인생들

‘박세리 선수가 미국 LPGA에 진출해 1998년 맥도날드 챔피언십에서 우승하며 그해 올해의 신인상을 수상한 지도 10년이 되었다. 귀족 스포츠로 불리던 골프는 그 10년 동안 많...

‘커미션’의 배경이 된 밀실 고액 과외 현장

음대 교수들의 밀실 레슨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학생들은 불법임을 알지만 ‘얼굴 도장’을 찍으러 유명 교수를 찾아간다.지난 10월7일 오후 3시 서울 압구정 신현대아파트 1층....

악기 소개비로 배 불리는 교수들

바이올린 4천만원, 활 5백만원에 교수 레슨비 매달 80만원…. 바이올린 전공을 위해 대학입시를 준비하는 학생에게 이 정도는 기본 경비에 속한다. 명문대를 지원하는 학생들 사이에는...

아버지의 이름으로 '벽의 장벽 ' 깨뜨린다.

최근 해외 언론은 포뮬러원(F1) 드라이버 루이스 해밀턴에게 주목하고 있다. 신인임에도 불구하고 각종 기록을 쏟아내며 ‘황제’ 미하엘 슈마허(독일·은퇴) 이후 빈자리로 남아 있는 ...

왜 '남자 박세리'는 안 나올까

지난해 초, 당시 박지원 문화관광부장관은 깜짝 발언을 했다. Q스쿨(미국 남자 프로 골프 예선)을 통과한 최경주 선수가 미국 남자 프로 골프(PGA) 대회에서 10위 안에 들면 "...

매춘 부업’ 시대, 발가벗은 한국

이지(EZ·별명):“아르바이트로 돈 받고(윤락 행위) 할 수 있나요?”기획사:“예, 할 수 있죠. 몇 살이에요?”이지:“대학생이에요. 스물네살입니다.”기획사:“키는요?”이지:“1백...

'고액 레슨=음대 합격' 구조깨자

첼로를 전공하는 金斗珉군(15. 예원학교3년)이 한국예술 종합학교 음악원(음악원)의 예술 영재로 선발되었다는 보도가 나간 직후 음악원에는 항의성 전화가 빗발쳤다. 대개 '누구 죽일...

특수층 ‘사치놀음’ 예능레슨

지난 9월10일 서울음대 교수 35명은 중고생 이하 레슨을 금지하기로 결의했다. 金容振 음대학장이 취임직후 처음으로 6시간에 걸친 교수회의 끝에 ‘개인레슨’을 금지하자는 교수들의 ...

프랑스 바스티유 오페라단 음악감독 鄭明勳

11월7일밤 세종문화회관 대강당. 숨막힐 듯한 정적 속에서 지휘자 鄭明勳의 두 손은 치밀하게 절제된 선을 긋고 있었다. 이윽고 타악기와 관악기의 우렁찬 소리가 절정을 이루는 가운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