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열병 바이러스, 광역 울타리 넘어섰다

강원도 화천군 간동면에 설치된 광역 울타리 밖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에 감염된 멧돼지가 포획됐다. 확산 방지용 광역 울타리 밖에서 ASF 바이러스에 감염된 멧돼지가 발견된 사...

경기도민 4명중 3명 "경기도, 아프리카돼지열병 대응 잘했다"

경기도민 4명중 3명은 도의 대응이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 방지에 기여했다고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경기도는 지난달 23일 도민 1000명을 대상으로 ‘아프리카돼지열...

[충남브리핑] 충남도 아프리카돼지열병 역학농가 모두 이동중지 해제

충남도가 20일 0시를 기점으로 도내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역학농장 409곳에 대한 이동중지 명령을 모두 해제했다.이번 해제조치는 경기·인천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농장과 역학관련...

경기도, ASF 거점소독시설 19개 시군 39개소로 확대 운영

경기도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차단 방역을 위해 도내 거점소독시설을 19개 시군 39개소로 확대 운영한다.16일 도에 따르면 이날 현재 도내 총 19개 시군 주요 도로에는 39...

경기도, 소규모 양돈농가 돼지 1만3800마리 전량 수매

경기도가 도내 300마리 미만 소규모 양돈농가의 사육돼지 1만3000여 마리를 전량 수매하기로 했다.도는 이번 조치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추가 확산을 막기 위한 것으로, 수매...

아프리카돼지열병, 한강 이남도 뚫렸다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국내에서 처음 발생한 이후 일주일 만에 4곳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특히 경기 김포에서도 확진 판정이 나오면서, ASF가 한강 이남까지 번지고 있는 게...

경기 김포서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신고…확진시 한강 이남 최초 발병

경기도 김포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의심 신고가 들어왔다. 확진 판정을 받으면 국내 세 번째 발병 사례다. 특히 한강 이남지역까지 확산될 수 있다는 점에서 긴장감을 더하고 있...

파주서 국내 첫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경기도 긴급방역대책 발표

경기 파주시에서 치사율 100%의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국내 처음으로 확진된 가운데 경기도가 서둘러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차리고, ASF 확산 차단을 위한 이동제한 조치와 긴급 ...

치사율 100%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 비상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가 중국을 다녀온 여행객의 식품에서 검출됐다. 일단 돼지에게 감염되면 치사율 100%여서 정부는 범부처 대책 회의까지 열고 비상 행동수칙도 발령했다. 정부는...

‘참치’로 큰 사조그룹, 왜 ‘양돈장 수탈’ 논란에 휩싸였나

‘참치’로 큰 사조그룹이 ‘돼지’로 논란에 휩싸였다. 사조그룹이 축산 사업부문을 확장하는 과정에서 계열사의 자본력과 지위를 이용, 지방의 양돈기업을 고의적인 채무불이행 상태에 빠뜨...

잘나가는 하림 그 이면의 끊이지 않는 분쟁

이문용 사장 등 하림그룹의 경영진이 지방의 한 농업회사법인으로부터 고소를 당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사장은 2003년부터 13년간 ㈜하림의 대표를 맡아왔다. 김홍국 하림그룹 회장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