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자치 25주년] 지자체 방만한 재정운영 손볼 때가 됐다

올해로 25년째인 지방자치제가 좀처럼 정착되지 못하고 있다. 기초단체들 간 재정 불균형 속에 갈수록 자치분권 요구만 판치고 있다. 반면 축제·행사·해외출장 등 무분별한 재정운영은 ...

반복되는 의료분쟁 논란, “이미 기울어진 운동장 싸움”

지역 내 한 병원의 태아 사망사고로 다시 의료분쟁 논란이 촉발됐다. 이번에도 피해자에 치우친 의료과실 입증책임에 대한 개선책이 관건이다. 보건당국에 억울함을 호소하는 피해자의 조정...

[경기, 언제까지 서울 ‘님비’ 떠안나]④ 서울-지자체간 혐오·기피시설 상생모델 찾아야

사정이 이렇자 지자체간 적극적인 상생방안 모색이 요구된다. 더 이상 일방적인 떠넘기기가 아닌 지역공동체 회복 차원이다. 시설 유치 때부터 서로 이해를 담아내 공익모델로 삼는 방식이...

[경기, 언제까지 서울 ‘님비’ 떠안나]② 혐오·기피시설 집중화 방지책은 있나

수 십년간 지속되는 도내 기피시설 집중화는 사실상 속수무책이다. 경기도는 제도 및 법률상 한계를 이유로 직접 개입을 꺼리는 실정이다. 다만 해당 지자체와 협의해 근본대책을 마련하겠...

지자체 보조금이 주민자치위 ‘쌈짓돈’으로 전락

주민자치위의 지방정부 보조금 유용 사태(시사저널 8월13일자 ‘부천 지역 주민자치위, 수천만원 나랏돈에도 군침’ 기사 참조)가 점입가경이다. 사업 신청 과정에서 주민 서명까지 허위...

부천 지역 주민자치위, 수천만원 나랏돈에도 ‘군침’

지역 주민자치위 사태(시사저널 5월16일자 ‘부천 주민자치위, 불법과 탈세의 온상 오명’ · 5월22일자 ‘부천 주민자치위 수천만원 비자금통장 들통’ · 5월28일자 ‘부천 주민자...

부천주민자치회 조례 짬짜미 거래?

지역 주민자치위 사태(시사저널 5월16일자 ‘불법과 탈세의 온상 오명’, 5월22일자 ‘수천만원 비자금통장 들통’, 5월28일자 ‘부천 주민자치위 사태는 보신행정 탓’, 6월17일...

부천주민자치위 조례, 고양이에 생선 맡긴 꼴?

지역 주민자치위 사태(시사저널 5월16일자 ‘불법과 탈세의 온상 오명’·5월22일자 ‘수천만원 비자금통장 들통’·5월28일자 ‘부천 주민자치위 사태는 보신행정 탓?’·6월17일자 ...

부천 주민자치위 사태 후폭풍

지역 주민자치위 사태(시사저널 5월16일자 ‘불법과 탈세의 온상 오명’·5월22일자 ‘수천만원 비자금통장 들통’·5월28일자 ‘주민자치위 회계부정 사태는 보신행정 탓?’·6월17일...

부천 주민자치위 비리 사태 ‘확전’ 양상

경기 부천 심곡본동주민자치위 사태(시사저널 5월16일자 ‘부천 주민자치위, 불법과 탈세의 온상 오명’, 5월 22일자 ‘부천 주민자치위 수천만원 비자금통장 들통’, 5월 28일자 ...

기초의회 부끄러운 민낯 또 드러나…‘겸직’ 다반사

기초의회의 부끄러운 민낯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 입법부실(시사저널 6월7일자 ‘기초의회 무용론 다시 솔솔’ 기사 참조)에 이어 이번엔 겸직문제로 논란이다. 이제 투잡 벌이에 나선 ...

수도권 3기 신도시의 성공 키워드는?

정부가 수도권 3기 신도시 추진에 진통을 겪고 있다. 기존 1·2기 신도시 주민들이 집값 하락과 슬럼화를 우려하면서다. 주로 경기 부천 대장동을 제외한 신규택지 주변에서 반발이 거...

주민자치위 기부금영수증이 관행?…“범죄의사 없었다” 발뺌

경기 부천 심곡본동주민자치위 회계부정 의혹(시사저널 5월16일자 ‘불법과 탈세의 온상 오명’· 5월 22일자 ‘수천만원 비자금통장 들통’·5월 28일자 ‘회계부정 사태는 보신행정 ...

부천시의회 실적 부풀리기…기초의회 무용론 다시 ‘솔솔’

지역사회에서 기초의회 무용론이 다시 고개를 들고 있다. 지방의원 평가에 임박해 재탕 수준의 조례 제정이 판치면서다. 이들 스스로 자질논란을 양산해 지방자치 가치를 훼손한다는 지적까...

수도권 3기 신도시, 쓸데없는 규제에 지자체만 골탕

최근 정부의 3기 신도시 계획 발표 후 지방공기업 홀대론이 다시 부상했다. 이들에게 유관기관의 평가와 겹치는 내용의 타당성 조사를 강제하면서다. 중복규제로 결국 지방공기업의 재정낭...

부천 주민자치위 회계 부정 사태는 보신행정 탓?

부천 주민자치위 회계부정 사태(시사저널 5월16일자 ‘불법과 탈세의 온상 오명’, 5월 22일자 ‘수천만원 비자금통장 들통’ 기사 참조 ) 후 관할 지자체와 의회의 ‘보신행정’이 ...

부천 주민자치위 수천만 원 비자금통장 ‘들통’

부천 주민자치위원회 회계부정(시사저널 5월16일자 ‘부천 주민자치위, 불법과 탈세의 온상 오명’ 기사 참조) 파문이 걷잡을 수 없이 확산하고 있다. 이번엔 행사 후원금 수천만 원을...

부천 주민자치위, 불법과 탈세의 온상 ‘오명’

지역 주민자치위원회가 부정회계 등 전횡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행사 기부금·후원금, 경품 일부가 장부에서 돌연 증발했다. 임의로 기부금 영수증까지 무단발급하는 등 탈세까지 조장하는...

‘수도권 3기 신도시’ 부천 대장동 개발, 고질적 암초는?

최근 정부의 3기 신도시 계획 발표 후 지방공기업 홀대론이 다시 부상한다. 이들에게 유관기관의 사업성 평가와 겹치는 내용의 타당성 조사를 강제하고 있어서다. 불필요한 절차가 반복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