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홍콩의 눈물] 우리가 알던 홍콩은 이제 없다

‘동양의 진주’로 각광받던 홍콩은 지금 어디로 가고 있는가. 지난 4월3일 홍콩 정부가 송환법(범죄인 인도 법안)을 입법 예고하면서 촉발된 홍콩 시위는 지금까지 6개월여 동안 지속...

[홍콩의 눈물] 결국 ‘우산혁명’의 전철을 밟나

시사저널 특별취재팀은 11월18~21일까지 4일간 홍콩 현장을 취재했다. 도착 첫날인 18일, 홍콩 폭력시위는 절정에 달했으며 21일은 폭력시위의 계기가 된 ‘백색 테러’가 발생한...

프라하를 다시 감싸는 ‘벨벳혁명’의 추억

올해는 냉전의 상징이었던 독일 베를린 장벽이 무너진 지 30주년을 맞는 뜻깊은 해다. 아울러 30년 전인 1989년은 체코슬로바키아(1993년 체코와 슬로바키아로 분리되기 전의 국...

영국 앤드루 왕자, 10대 성매매 의혹에 결국 공무 중단

영국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차남인 앤드루(59) 왕자가 자신에게 제기된 미성년자 성매매 의혹에 책임을 지고 모든 공직에서 사퇴하겠다고 11월20일(현지 시간) 밝혔다.이날 AP와...

“트럼프 대항마” 선언한 블룸버그의 난관은 본선 아닌 ‘예선’

“트럼프에 대한 해독제(antidote)” vs “혼란(panic)만 초래하는 패배자”.미국의 억만장자이자 뉴욕 시장을 역임한 마이클 블룸버그(77)가 최근 뒤늦게 민주당 대선 레...

[홍콩LIVE] 진정 국면 접어든 홍콩시위 “선거 반드시 열려야”

11월18일 절정을 이뤘던 홍콩 시위가 진정국면에 접어들었다. 18일의 경우, 홍콩 도심 곳곳에서 화염병과 벽돌, 최루탄과 고무탄이 난무하는 격렬한 시위가 벌어졌지만, 19일에는 ...

[홍콩 LIVE] 내전 방불케 한 홍콩의 밤…“FREE HONGKONG”

11월18일 밤~19일 새벽, 홍콩 도심은 내전을 방불케 했다. 몽콕, 조던, 야우마테이, 침사추이, 스타페리 터미널까지 홍콩 도심 전체에서 격렬한 시위가 이어졌다. 18일 오전 ...

[홍콩 LIVE] 대규모 체포 작전에도 야간 충돌 대비하는 홍콩 시위대

홍콩 시위가 일촉즉발의 상황으로 치닫고 있다. 홍콩 경찰은 11월18일 시위대 최후의 보루로 여겨졌던 홍콩 이공대학교에 진입하면서 격렬하게 충돌했다. 홍콩 경찰이 실탄까지 쏘며 교...

독일의 출산율이 오름세인 몇 가지 이유

최근 한국은 출산율 0명대로 접어들면서 임신·출산·육아에 대한 사회적 고민이 어느 때보다 깊어졌다. 출산율 저하는 고령화와 더불어 미국·일본, 유럽 여러 국가 등도 직면해 있는 고...

시진핑, 국제무대서 홍콩시위 첫 비판…“무력진압 지지”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홍콩 사태를 ‘폭력 시위’로 규정하며 경찰의 무력 진압을 지지했다. 해외 국제무대에서 나온 발언이라 그 무게가 남다르다는 시각이 있다. 중국 신화통...

일본 대학입시도 ‘불공정’ 논란에 몸살

도쿄에 사는 고등학생 A양은 어머니와 함께 이번 주말 근교 사이타마까지 영어 민간시험을 치러 가기로 했다. 대입에 활용된다던 영어 민간시험은 논란 끝에 결국 연기됐지만, 이왕에 이...

14세기 유럽 휩쓸었던 흑사병, 중국에 나타났다

중국 베이징에서 흑사병(페스트) 확진 환자가 발생했다.11월13일 중국 인민일보 인터넷판 인민망(人民網)에 따르면, 네이멍구(內蒙古) 자치구 시린궈러(錫林郭勒)맹에서 최근 흑사병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