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릭 몇 번이면 사생활이 줄줄

스마트폰을 통한 ‘사생활 캐기’는 어디까지 가능할까. 은 고려대 CIST 디지털 포렌식 연구센터 전상준 연구원의 도움을 받아 기자의 스마트폰에 담긴 정보를 직접 들여다보았다. 결과...

토익 시험 부정 일삼은 ‘해외 원정단’

취업 등에서 유리한 스펙으로 통하는 ‘토익 9백점’은 대학생과 직장인들 사이에 ‘꿈의 점수’로 통한다. 이런 심리를 이용해 돈벌이에 나선 ‘해외 원정 토익 부정행위 조직’이 활개를...

무료 메시지 시장, 누가 ‘접수’할까

향후 10년간의 IT업계 명운을 가를 전쟁이 시작되었다. 지난해 스마트폰 도입이 본격화되면서 국내에도 모바일 인터넷 시대가 열렸다. 출발 총성이 울리면서 사방에서 모바일 시대를 선...

‘토크’ 기능 앞세워 ‘톡’ 넘어설까

“말로 하자. 왜 토크라고 하면서 말을 못해. 말 좀 해라.” 걸그룹 소녀시대가 무언가를 향해 거듭 닦달한다. 마이피플이 경쟁 업체인 ‘카카오톡’을 겨냥해 만든 TV 광고이다. 다...

“식물 성분이라고 모두 건강에 이롭지는 않다”

3년 전 초콜릿 원료인 카카오에 들어 있는 폴리페놀 성분이 심혈관질환과 암을 예방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온 이후 초콜릿의 종류가 다양해졌다. 고추의 매운맛을 내는 캡사이신 성분이 암...

집중력 강한 ‘미친 존재감’ 찾는다

요즘 벤처 기업 가운데 가장 주목되는 곳은 모바일과 게임 회사이다. 이 분야의 작지만 강한 기업들은 어떤 인재를 원할까?회사마다 크기도, 분야도 다르기에 원하는 인재상도 다르지만 ...

‘고교 선택제’가 명문고 지도 바꾼다

고교 선택제가 새로운 ‘명문 학교’의 등용문이 되고 있다. 지난해에는 개교 1년도 안 된 신도림고가 경쟁률 1위(17 대 1)를 기록하며 대이변을 연출했다. 쟁쟁한 전통의 명문고들...

“분실·도난 스마트폰 우리가 찾아준다”

애지중지하며 쓰던 스마트폰을 도난당하거나 잃어버렸다. 여기저기 연락해도 찾을 길이 막막하다. 돌아올 기약도 없다. 이런 때에 어떻게 해야 할까. ‘수사의 신’(http://cafe...

김범수 “모바일은 패러다임의 신세계다”

무료 문자서비스 앱인 카카오톡은 올해 불붙기 시작한 한국 스마트폰 응용 프로그램(앱) 시장에서 첫 번째 승리자가 되었다. 지난해 10월만 해도 국내 스마트폰 사용자는 40여 만명에...

[기업] 보폭 넓히는 재벌가 후세들 각개 약진에 ‘시선 집중’

삼성그룹의 연말 정기 인사철이 다가오면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사장의 사장 승진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다. 이부사장은 기업인 분야 차세대 리더 1위 자리를 3년째 고수하고 있다. 삼성그...

모바일이 ‘제2 벤처붐’ 불 댕겼다

제2의 벤처붐이 일고 있다. 벤처기업협회 조사에 따르면 지난 6월에만 1천개가 넘는 벤처기업이 창업했다. 조사가 시작된 1998년 이후 월별 사상 최다 기록이다. 현재 등록된 벤처...

‘카페인 중독’ , 그 위험한 유혹

현대인은 카페인 권하는 사회에 살고 있다. 경쟁에서 뒤쳐지지 않으려면 각성 효과의 힘이 필요하므로 카페인에 의존하는 사람이 적지 않다. 카페인이 주변에 흔하다. 커피부터 스타킹까지...

‘놀면서 사귀니’ 좋지 아니한가

트위터는 스마트폰 사용자들에게 필수 아이템이 되었다. 트위터 사용자들은 언제 어디서나 단문 형식의 짧은 글로 세상과 소통한다. 트위터 사용자가 늘어나면서 이와 유사한 미투데이, 카...

스마트폰 사랑에 눈·손·목 ‘퉁퉁’

올해 초 회사 지원금 덕분에 구닥다리 휴대전화 대신 스마트폰으로 교체한 고재현씨(33). 휴대전화 하나 바꿀 뿐이라고 쉽게 생각했던 그의 삶이 순식간에 변해버렸다. 고씨는 이제 자...

거센 변화의 바람에 흔들리는 ‘네이버 아성’

NHN은 국내 포털 사이트 업계 절대 강자이다. 오랫동안 업계 1위 자리를 굳건히 지키고 있다. 올 1/4분기 영업 실적도 성공적이다. 하지만 달라진 환경은 네이버에게 변화를 요구...

“모바일인터넷 시대는 웹 시대보다 시장 커질 것”

김범수 아이위랩 사장은 국내에서 몇 안 되는 벤처 붐 시대의 성공 모델로 꼽힌다. 그가 1998년 창업한 회사 한게임은 인터넷을 통해 고스톱 서비스를 제공하면서 공전의 히트를 했다...

뉴스플래시

Tech 빌립이 컴퓨터가 됐네 기자는 한때 ‘빌립’ PMP(휴대용 멀티미디어 플레이어) 사용자였다. 동영상의 재미를 짬짬이 느끼는 데 ‘빌립’만한 것이 없었다. 구매 연령도 제한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