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 잘 둔 덕에 대권 가도 열리나

“우리는 모든 여행객의 보이콧을 요구하지는 않는다. 하지만 실질적으로 몰디브 정부에 타격을 주기 위해서는 그것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지난 10월5일, 꿈의 휴양지로 불리는 인도...

총기 참사 발생할수록 총 더 팔리는 불편한 진실

“오리건 주 캠퍼스가 다시 피로 물들면서 미국의 국가적 악몽(nightmare)이 재현됐다.” 지난 10월1일, 미국 오리건 주 포틀랜드 외곽의 소도시 로즈버그에 있는 움프쿠아 칼...

“추수감사절 이제는 쇼핑감사절”

미국판 추석이라고 할 수 있는 ‘추수감사절(Thanksgiving Day)’은 매년 11월 넷째 목요일이다. 이 기간 사람들은 고향으로 향하며 오랜만에 함께 모인 가족들은 칠면조 ...

“‘깜둥이’ 정서, 우리 뼛속까지 아직 남아 있다”

“미국은 인종차별을 아직 치유하지 못했다. 그것은 단지 우리가 공공장소에서 ‘깜둥이(Nigger)’라고 말하는, 공손하지 못한 문제가 아니다. 이 문제는 여전히 우리의 DNA에 남...

힐러리 대세론 흔들리니 ‘바이든’ 카드 만지작

“불과 6개월 전만 해도 전혀 상상도 하지 못했다. 무소속의 반란으로 공화당이 무너지고 있지만, 이제는 민주당이 더 급하게 됐다.” 최근 미국 대선판에 휘몰아치고 있는 공화당 도널...

괴짜의 막말이 빈말이 아니었어

“내 평생 이런 광경을 본 적이 없다.” 지난 8월25일 미국 아이오와 주 더뷰크에 있는 그랜드리버센터에서 미국 공화당 대선 경선 주자인 도널드 트럼프를 보려고 몰려온 수천 명의 ...

독주하던 힐러리, 뒤돌아보곤 ‘흠칫’

“표현의 자유가 미국 정부를 돈으로 살 수 있다는 자유를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 2016년 미국 대선 민주당 후보 경선에 뛰어들어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73...

힐러리냐 바이든이냐…‘오心’은 어디에

“오바마 대통령은 과연 누구의 손을 들어줄까?” 2016년 미국 대통령 선거가 다가오면서 워싱턴 정가에서 가장 크게 화두가 되고 있는 말이다. 민주당 내에서 독주 체제를 형성하고 ...

오바마는 ‘친부의 나라’에 회초리 들었다

“내가 미국을 사랑하지 않았다면, 나는 케냐로부터 여기 미국까지 오지 않았을 것이다.” 지난 3월15일,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워싱턴 D.C.에서 열린 한 만찬 모임에서 한 ...

오바마는 ‘친부의 나라’에 회초리 들었다

“내가 미국을 사랑하지 않았다면, 나는 케냐로부터 여기 미국까지 오지 않았을 것이다.” 지난 3월15일,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워싱턴 D.C.에서 열린 한 만찬 모임에서 한 ...

‘쩐의 남자’ 막말에 힐러리 신났다

“힐러리에게는 신이 만든 최고의 기회다.” 온갖 막말 파동과 기이한 행동에도 미국 공화당 예비 대선 주자 1위로 올라서면서 파문을 일으키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69). 현재 미국 ...

피도 눈물도 없이 먹잇감 채어간다

“때를 기다려 왔을 뿐이다.”한국 최대 기업인 삼성과 대표적인 국제 헤지펀드의 하나인 엘리엇매니지먼트(엘리엇)가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을 둘러싸고 싸움을 벌이자 미국 월가에서 ...

기회의 땅에서 ‘정치 왕조’ 대결 막 오르다

6월14일 CNN 방송과 가진 인터뷰에서 젭 부시 전 플로리다 주지사는 “나는 조지(아버지와 형)와 다르다. 나는 가족을 사랑하지만 내가 성공하려면 내 진심을 알리고 내 이야기를 ...

“신무기 함께 개발해 중국 겨누자”

“이제 양국이 수교한 지 20년이 지났다. 미국과 베트남은 서로의 능력을 강화시킬 만큼 많은 것을 할 수 있게 됐다.” 1975년 사이공이 함락되면서 베트남 전쟁이 끝난 지 40년...

FBI의 FIFA 수사에 “왜 미국이 나서나” 러시아 강력 반발

“만약 2018년 월드컵이 미국에서 개최될 경우 미국 연방수사국(FBI)이 이렇게 FIFA(국제축구연맹)를 수사했을까.” 러시아 국민들은 미국 등이 주도해 FIFA를 부패의 온상으...

만만하게 봤다 큰코다친 오바마

“모래 폭풍이 우리의 능력을 모두 상쇄해버렸다.” 5월17일 이슬람 수니파 급진 무장세력인 ‘이슬람국가’(IS)가 이라크 서부 안바르 주의 수도로 불리는 라마디 지역을 장악한 직후...

“IS, 미국 본토 테러는 시간문제”

미국 뉴욕에서 일어난 이른바 ‘9·11 테러’가 올해로 꼭 15년째를 맞는다. 미국 국민들은 당시 테러리스트가 납치한 민간 여객기에 의해 국방부 건물이 공격당하고 미국 경제의 상징...

노예의 후손, 법무부 수장이 되다

4월23일 미국 워싱턴 D.C. 의회 상원 본회의장 방청석에 베이지색 중절모를 쓴 흑인 노신사가 등장했다. 그는 노스캐롤라이나 주에서 6시간 동안 차를 몰고 이곳에 왔다. 이유는 ...

돈뭉치 뿌려 워싱턴에 비단길을 깔다

“사실 아베의 이번 미국 의회 상·하원 합동연설에 대다수 의원이 관심을 가지는 것은 아니다. 다만 아베가 아주 철두철미하게 이를 전략적으로 준비했을 뿐이다.” 미국 외교 소식통은 ...

우리가 ‘종북 싸움’ 할 때 그들은 ‘절제’를 말했다

3월5일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 대사가 습격을 당하자 미국 언론들은 사실 보도를 바탕으로 신속히 소식을 전했다. 처음의 제목들 중에는 ‘리퍼트 대사, 칼로 얼굴을 베였다(slas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