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속 터질 일 줄어들려나”

‘터질 것이 터졌다.’ 기아차 채용 비리 사건을 바라보는 재계의 시각이다. 재계 관계자들은 현대·기아차 경영진이 그동안 노조에 질질 끌려다녀 다른 기업에 민폐를 끼쳐왔다는 불만을 ...

“극심한 파벌 대립은 노동운동계 고질”

부드러운 직선, 자칭 낙관주의자인 민주노총 이수호 위원장의 지론이다. 원칙에는 철저하되 여유를 갖고 부드럽게 사안을 풀어가야 한다는 것이다. 이런 그도 ‘기아자동차 사태’가 터진 ...

‘원정 출산’ 아들도 군대 가야 한다

[이 법만은 바꾸겠다]홍준표 의원의 재외국민 3법“단기 해외 체류자의 아들은 병역 의무를 이행한 후에야 국적을 이탈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교포들의 선거권과 병역 문제를 합리적으...

저작권법

인터넷이 저작권법 때문에 난리다. 1월16일부터 저작권법 개정안이 시행되기 때문이다. 개정안에 따르면, 저작권자의 허락 없이 카페나 블로그에 음악 파일이나 노래 가사를 올려놓는 것...

‘국보법 연장전’은 물 건너갔다?

지난해 12월31일 ‘국가보안법 1라운드’는 여야가 대치한 가운데 끝이 났다. 여야가 국보법 문제를 2월 임시국회로 미룬 후, 정가에서는 ‘국보법 2라운드’가 훨씬 강하게 전개될 ...

선거 바꾸고 인생도 바꾼다?

요즘 여의도에는 때아닌 괴담 하나가 돌고 있다. ‘17대 총선은 두 번 치를지도 모른다’는 것이다. 한나라당이나 민주당에 가면 이 괴담은 더욱 그럴싸한 형태로 가공·유포되고 있다....

철갑을 두른 7인의 무법자

한결같이 제 눈의 대들보는 보지 않았다. 남의 눈의 티끌만 문제 삼았다. 억울하다고 했고, 무죄를 자신했으며, 정치 검찰의 추태라고 반발했다. 누구 하나 자신의 혐의를 인정하지 않...

체포동의안, 국회 귀에 경 읽기

2000년 6월5일 212회 임시국회를 시작으로 열린 16대 국회는 한 달도 거르지 않고 현재까지(1월5일) 문을 여는 진기록을 남겼다. 2000년 연중 상시 국회를 표방하며 국회...

무심코 먹은 약 알고보니 독약

간질 치료제인 조니사마이드는 미국에서 어린이 환자 치료 약품으로 승인받지 못하고 있다. 효과와 안전성이 명확히 밝혀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러나 국내에서는 어린이 간질 환자 치료제...

정치 자금 ‘혁명’이 필요한 이유

제3 공화국 시절 박정희 대통령은 정치 자금 조달 창구로 ‘4인 협의회’를 운영했다. 이후락 비서실장·김형욱 중앙정보부장·김성곤 공화당재정위원장·장기영 부총리로 구성된 협의체였다....

‘내각제 개헌’ 합창 심상치 않네

우리의 일그러진 국회

현재 국회는 ‘개회’ 중이다. 민주당 정균환 총무와 한나라당 이규택 총무가 6월5일부터 제231회 임시국회를 열기로 합의했고, 국회 사무총장 명의의 소집 공고문이 나붙었다. 그러나...

“테러방지법을 방지하라!”

지난 2월18일 정 아무개씨(22)는 미국 상공회의소 사무실 점거에 나섰다. 그는 건조물침입 및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구속되었다. 조사 과정에서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도 추가되었다. ...

'네 고비 대권 길' 활짝 열렸다

2002년 새해가 밝았다. 차기 대통령 선거까지 남은 시간은 11개월 보름 남짓. 우리 국민들은 5년 만에 또 한번 어려운 선택을 해야 하는 기로에 섰다. 한국의 21세기를 짊어질...

애널리스트 1백50명이 진단한 '한국 경제, 한국 증시'

황소(미국 월 스트리트에서 '강세장'을 일컫는 속어)가 기지개를 켠 것일까. 지난 11월14일 한국 주식 시장의 종합주가지수가 5개월 만에 600선을 돌파하면서 증시가 상승세를 타...

보복 행위에 무대책 "명분만 살린 반쪽 법안"

이번 임시국회 본회의에서 통과될 민주당의 부패방지법안에는 '공익 제보자 보호'에 관한 규정이 담겨 있다. 민주당은 '부패 행위에 대한 신고 의무'(법안 25조) '공익 제보자 책임...

"양심선언의 열매는 달지 않았다"/공익 제보자 5명

'공익 제보자 보호' 법안 상정 계기로 들어본'내부 비리 고발자'들의 항변 대부분의 사람들은 자신이 속한 집단의 문제를 외부에 알리는 것을 현명한 처세술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그...

김성호 민주당 의원

죽지 않은 기자 정신 유공자법으로 개가 기자 출신이어서 그런지 민주당 김성호 의원은 유달리 특종 의식이 강하다. 그동안 금기시되어 오던 북파 공작원 문제를 끈질기게 물고늘어져 이번...

'정풍' 불길, 한나라당으로 '넘실'

개혁파, "국보법 등 자유투표 실시" 소리 높여…지도부, '여야 개혁 공조' 경계 도미노 이론은 한국 정치권에도 유효한가. 한나라당 서상섭 의원은 "정풍 파동으로 민주당의 개혁 기...

"DJP 입에 '뜨거운 감자' 물리자"

한나라당 '오장섭 장관 퇴진' 공세…여권, 정국 주도권 상실 우려해 '강력 방어' 자민련 소속인 오장섭 건설교통부장관이 정치권의 '뜨거운 감자'로 등장했다. 한나라당은 재산 위장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