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명 중 3명은 ‘물갈이’

공직 사회에서 수직 이동을 통해 올라갈 수 있는 최고의 직급은 1급(관리관)이다. 그래서 1급은 ‘공무원의 꽃’으로 불린다. 1급은 중앙 부처에서 차관보나 실장에 해당하고, 산하 ...

다가오는 ‘극대 가뭄’ , 특단의 기상 재해 대책 세워라

매년 여름철 날씨가 수상하다. 지난해만 해도 장마철에는 비가 오지 않았고, 장마 이후 17일 동안이나 비가 이어졌다. 남반구의 적도 기단이 북위 60˚ 이북까지 직행하는 사상 초유...

폭염 사망 예방, ‘경고’에 달렸다

이미 우리나라에서 폭염은 하나의 재해나 다름없다. 지난 7월5일 영동 지방에 폭염 특보가 내려졌고, 9일에는 전국적으로 확대되었다. 전국으로 폭염 특보가 확대된 이때를 전후한 7월...

재앙 부르는 기후 변화 ‘질병 지도’도 바꿨다

지구 온난화로 발생하는 기후 변화는 인간에게 직·간접적으로 영향을 미친다. 지구 온난화로 홍수, 가뭄, 태풍, 화재, 폭염 등이 증가하는 것은 이미 정설이 되었고 이런 기상 이변들...

‘제갈공명 같은 토종 예보관’ 믿어도 좋을까

기상청 사람들은 요즘 주말을 보내려면 마음이 천근만근 무거워진다. 최근 4주 연속 엉터리 주말 예보를 내보냈다가 수많은 사람들로부터 거센 질타를 받았기 때문이다. 오죽하면 ‘청개구...

폭우 속 증시, 가치주 펀드 ‘써라’

기상청은 올해부터 장마가 끝나는 시점을 장기적으로 예보하지 않겠다고 했다. 장마가 끝난 후에도 많은 비가 내리면서 장마 기간과 우기를 구분하는 것이 의미가 없기 때문이라고 한다. ...

날씨는 나의 것, 건드리지 마라?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기상청이 구설에 올랐다. 눈과 비가 언제 오는지 정확한 예보를 하지 못해 국민들은 큰 혼란을 겪었다. 기상청에 비난이 쏟아진 것은 물론이다. 2007년 한 해...

“오보가 아니라 오차가 난 것이다”

정부 기관 중에서 기상청만큼 국민 생활과 밀접한 곳도 없을 것이다. 일기예보가 맞으면 ‘본전치기’, 틀리면 ‘몰매’를 맞는다. 여름에는 홍수와 강수량 예측이 정확해야 하고, 겨울에...

기상청 슈퍼컴퓨터는 ‘돈값’ 모르는 ‘괴물’

오는 2월25일은 제17대 대통령이 취임하는 날이다. 장소는 국회의사당 앞 광장. 새 정부를 이끌어갈 대통령과 각료, 각국의 국가 수반과 대사, 행사에 초청받은 국민이 한 자리에 ...

‘예보’에 없던 큰 눈이 기가 막혀

날씨가 현대인의 생활에 미치는 영향은 점점 커지는데 예보를 담당하는 기상청의 신뢰도는 날이 갈수록 떨어지고 있다. 연일 계속되는 오보에 국민들은 실망하다 못해 지쳐가고 있다. 기상...

“기름 유출 사고, 대기업 책임 왜 안 묻나?”

검찰의 BBK 사건 수사 결과 발표에 따른 파장으로 정치판이 한바탕 요동치던 지난해 12월6일. 모든 관심이 대선 정국에 쏠린 가운데 우리의 서쪽 바다 한 편에서는 대재앙의 서곡이...

열 받은 지구 ‘물의 대반란’

근래 들어 국제 기사에서 자주 접하는 자연 재해와 관련한 뉴스들은 매년 기억에 남을 만한 대참사를 전하고 있다. 2004년에 발생한 서남아시아 쓰나미는 사망 3만8백93명, 부상 ...

‘온난화’ 불길 잡기 그들이 뛴다-“우리가 세계 일기예보 표준”

지구온난화가 당장 현실로 닥쳐 있는 만큼 중장기 기상 정보에 대한 관심이 어느 때보다 높다. 세계 각국은 기상 정보에 목말라하고 있다. 이런 세계 각국에 기상 정보를 제공하고 있는...

그해 겨울은 날마다 따뜻했네

지난해 겨울, 서울은 100년 만에 가장 따뜻한 겨울을 보냈다. 1920년대에 비해 최근 겨울은 30일 이상 짧아졌고, 그만큼 여름이 늘었다.기상청이 최근 10년(1996∼2005...

더워지는 한반도 대재앙 싹 틔우는가

"앞으로 10년 후면 한반도에서 사계절이 사라진다. 1년 12개월 중 여름이 4개월 이상으로 늘어나는 반면 겨울은 2개월 정도로 줄어든다. 이런 변화는 한반도 기온이 연평균 1℃ ...

날씨 장사, 나날이 ‘쾌청’

컨테이너 화물선을 비롯해 대형 선박을 만드는 조선소에서 2시간15분 전에 기상 정보를 얻어내면 적어도 1천만원을 절약할 수 있다. 비가 온다는 예보가 내려진 다음 실제 비가 올 때...

열대야 재우는 자장가 없을까

정읍 26.1℃, 부안 25.1℃, 제주 25.1℃…. 이게 무슨 수치인고 하니 바로 아침 최저 기온이다. 장마전선이 오락가락하고 있는 한반도에 지난달 첫 열대야가 발생했다. 열대...

"기상이 1급 영업상무" 봄날 맞은 '날씨 경영'

해마다 이맘때면 전국이 황사로 곤혹을 치른다. 집, 기업 할 것 없이 ‘먼지 폭탄’에 뒤덮여 피해를 입고 있는 것이다. 호흡기 환자가 늘고 황사 경보가 내리는 날에는 나들이 인파가...

맞춤 기상 정보가 삶을 편안케 하나니...

지구 온난화로 인한 기후 변화가 심해지면서 기업 경영과 산업 구조에 미치는 날씨의 영향력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 또한 황사·폭염·안개 등 새로운 기상 현상이 재해로 인식되면서 기상...

"기후 변화 표준 시나리오 만들겠다"

지구온난화가 심각하다. 온실효과로 기온과 바닷물 온도가 올라가고 해수면이 높아져 문제다. 이 현상은 앞으로 더 심해질 것이다. 호우 빈도가 잦고 태풍, 허리케인 세기가 강해지는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