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거론되는 잠룡들 중에서 차기 대통령 나온다”

예전 정치권에 ‘김심(金心)’이 크게 회자된 바 있다. 강력한 카리스마로 대통령에 올랐던 YS(김영삼)와 DJ(김대중)가 각각 대통령 임기 중 여권의 차기 대선주자로 누구를 마음에...

홍준표 “통합·한국 합당해야”…결정 못 내리는 한국당

미래한국당의 미래에 온 정치권이 주목하고 있다. 미래통합당과 합당과 독자 교섭단체 구성 중 어떤 시나리오가 펼쳐질지가 관심사다. 정치공학적 이해관계에 따라 서로 다른 주장이 나온다...

‘중도층’은 살아 있다 [유창선의 시시비비]

“중도층을 끌어낼 매력을 보여주지 못했다.” 4·15 선거일 개표방송 때 박형준 미래통합당 공동선대위원장이 말했던 패인이었다. 더불어민주당의 압승을 가져온 이번 총선의 승패 역시 ...

[총선 후폭풍] 사라진 ‘제3지대’…거대 양당 정쟁 격화될 듯

21대 총선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압승으로 막을 내렸다. 민주당은 TK(대구·경북)와 PK(부산·울산·경남)를 제외하고 전국적으로 고르게 표를 얻어 미래통합당에 완승을 거뒀다. ...

‘0석 굴욕’에 물러나는 손학규 “참담한 결과…文정부 폭주 말아야”

손학규 민생당 상임선대위원장이 16일 21대 총선에서 참패한 데 대해 사과하고 당직에서 사퇴했다.손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참담한 결과에 송구스럽기 그지없다. 민...

첫 주말 유세…민주 “코로나 대전”, 통합 “조국 대전” 호소

화창한 봄날을 맞은 4월 첫 주말, 열흘 후로 다가온 총선 승리를 위해 여야 지도부는 최대한 인파가 모인 곳을 찾아 시민들을 향해 한 표를 호소했다.민주당 지도부는 이번 선거의 최...

손학규 “비례 2번 ‘노욕’으로 비친 점 변명의 여지 없어”

손학규 민생당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은 31일 "지난달 24일 바른미래당 대표를 내려놓고 평당원으로서 백의종군하겠다느는 말씀을 드린 바 있었는데, 비례 2번으로 내정돼 노욕으로 비친 점...

“가지가지한다” 민생당 의원 단체채팅방서 드러난 민낯

중도정치를 표방하고 나선 제3정당 민생당이 21대 총선 후보등록일 하루 전인 25일까지 비례대표 명단 선정을 놓고 갈등을 겪고 있다. 갈등의 내막에는 옛 바른미래당 내 손학규계와 ...

박재홍 후보 연제구 출사표…민생당, 부산에 7명 안팎 후보 내세워

민생당 박재홍 예비후보가 3월24일 부산시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4‧15 총선 부산 연제구 출마를 공식화 했다.손학규 전 바른미래당 대표와 함께 나타난 박 예비후보는 회견에서...

[시론] 민심 왜곡? 민심과 대의민주주의

“민심 왜곡을 막기 위해 불가피하게 비례정당을 만들어야 한다.” 더불어민주당과 비례연합정당을 추진하는 쪽에서 하는 말이다. 선거제도 개편을 주도했던 민주당과 소수 정당들은 그동안 ...

'보수의 심장'에 뛰어든 안철수 다시 날아오를까

안철수 대표가 이끌고 있는 국민의당과 안 대표 지지자들은 ‘대권 재수론’을 크게 믿는 눈치다. 1987년 민주화 이후 치러진 일곱 번의 대선에서 4명의 대통령은 한 번 이상 대권 ...

[총선 격전지-서울] 이낙연-황교안, 역대 최고의 ‘정치 1번지’ 빅매치

21대 총선은 사상 유례없는 선거로 기록될 듯하다. 그야말로 안갯속이다. 한 달여 앞으로 다가왔지만, 코로나19 사태라는 돌발 변수가 덮쳤다.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 등 여야는 ...

실리 택한 민주당, 비례연합정당 창당 가시화…정의당 “할테면 하라” [시사끝짱]

[시사끝짱]꼼수에는 꼼수로 대응해야 할까, 정수로 맞서야 할까. 더불어민주당을 비롯한 범 진보진영이 미래통합당의 비례의석 확보용 위성정당 격인 미래한국당에 대응하기 위해 비례대표용...

“작년부터 우리 당은 ‘기-승-전-손학규 퇴진’뿐이었다”

1993년 1월부터 1994년 12월까지의 언론보도를 한국언론재단의 빅카인즈 분석 툴로 돌려보면 ‘손학규’라는 단어와 많이 언급되는 연관어 중 하나가 ‘개혁정치’다. 그로부터 20...

與, 잠잠해진 안철수 위력에 웃어야 할지 울어야 할지

바른미래당에서 미래통합당으로 둥지를 옮긴 김중로 의원(초선‧비례)은 장성민 전 의원의 추천으로 20대 국회에 입성한 케이스다. 언론에선 ‘안철수계’라 이름 붙이지만 엄밀히 말하면 ...

[與 총선 3대 악재②] ‘친문’이 야기한 여권 내 집안싸움

‘불행은 한꺼번에 온다’는 말처럼 집권여당 더불어민주당이 정권의 명운이 걸린 21대 총선을 앞두고 초대형 악재를 만났다. 한 개를 만나도 크게 가슴을 쓸어내릴 판인데, 무려 3개가...

바른미래당, 의원 9명 ‘셀프 제명’…사실상 ‘공중분해’

바른미래당 의원들이 18일 의원총회를 통해 비례대표 의원 9명을 제명 처리했다. 자의로 탈당할 경우 의원직을 잃는다는 점을 고려해 스스로 제명을 결의결했다.박주선 의원 등 바른미래...

“누가 더 망가지나” 경쟁하는  제3지대 도토리 정당들 [유창선의 시시비비]

2월9일 창당 발기인대회를 연 ‘안철수 신당’은 당명을 ‘국민당’으로 결정했으나 선관위에서 불허됐다. 그런데 바른정당과 통합해 바른미래당을 만들기 위해 국민의당을 공중분해시켰던 장...

바른미래당, 헌정사상 첫 ‘셀프제명’ 현실화…실정법 위반 논란도

바른미래당 내홍이 깊어지는 가운데 소속 비례대표 의원들에 대한 제명이 현실적으로 가능한지를 놓고 의견이 분분하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17일 오전 최고위원회 회의에서 자신의 ...

‘자유한국당+새보수당’ 미래통합당 공식 출범…민주당 “도로 새누리당” 비난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 전진당이 참여해 만든 미래통합당이 2월17일 공식 출범한다. 미래통합당은 황교안 대표 체제를 그대로 유지하고, 기존 한국당 최고위원에 원희룡 제주도지사 ...